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국토부 “우리나라 인구 10명 중 3명은 교통약자”
입력 2022.08.08 (11:00) 수정 2022.08.08 (11:06) 경제
우리나라 전체 인구는 감소하고 있는 반면, 교통약자 인구는 계속 증가해 지난해 말 기준으로 전체 인구의 30%에 달하는 것으로 집계됐습니다.

국토교통부는 전국 단위로 실시한 ‘2021년 교통약자 이동 편의 실태조사’ 결과, 우리나라 교통약자 수는 전체 인구의 약 30%인 1,551만 명으로 2016년과 비교하면 약 80만 명이 증가했다고 밝혔습니다.

또 같은 기간 우리나라 전체 인구는 0.1%인 6만 명 정도 줄어들었는데, 교통약자 수는 7%나 늘어나 교통약자 이동 편의 정책 추진 필요성이 더 높아지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국토부는 전국의 교통수단, 여객시설, 도로 보행환경을 대상으로 장애인 전용 화장실과 휠체어 승강설비, 점자블록 등이 관련 법에 적합하게 설치된 정도를 보는 이동편의시설의 기준적합 설치율을 조사한 결과 5년 전보다 4.8%p 증가한 77.3%로 조사됐다고 밝혔습니다.

대상별로 살펴보면 버스·철도·항공기 등 교통수단의 기준적합설치율이 79.3%로 가장 높고 여객자동차터미널·도시철도역사·공항 등 여객시설이 75.1%, 보도·육교 등 도로 보행환경이 77.6%로 조사됐습니다.

또 항공기의 경우 5년 전보다 이동편의시설 기준적합 설치율이 5년 전보다 25%p나 감소했는데, 이는 대형항공사 대비 상대적으로 기준적합 설치율이 낮은 저비용 항공사와 해당 항공기 대수가 증가했기 때문으로 보인다고 국토부는 설명했습니다.

국토부는 또 이동편의시설에 대한 만족도 조사에서 보행환경 만족도가 68.2점으로 가장 낮게 나타나 개선이 필요한 것으로 조사됐다고 밝혔습니다.

이 조사는 짝수 해는 도 단위, 홀수 해는 광역·특별시로 매년 조사를 하되 5년마다 전국 전수조사로 시행되며 교통약자 현황과 교통약자 이동실태, 교통약자 이동편의시설의 설치·관리현황 등을 파악하기 위해 만들어졌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국토부 “우리나라 인구 10명 중 3명은 교통약자”
    • 입력 2022-08-08 11:00:59
    • 수정2022-08-08 11:06:35
    경제
우리나라 전체 인구는 감소하고 있는 반면, 교통약자 인구는 계속 증가해 지난해 말 기준으로 전체 인구의 30%에 달하는 것으로 집계됐습니다.

국토교통부는 전국 단위로 실시한 ‘2021년 교통약자 이동 편의 실태조사’ 결과, 우리나라 교통약자 수는 전체 인구의 약 30%인 1,551만 명으로 2016년과 비교하면 약 80만 명이 증가했다고 밝혔습니다.

또 같은 기간 우리나라 전체 인구는 0.1%인 6만 명 정도 줄어들었는데, 교통약자 수는 7%나 늘어나 교통약자 이동 편의 정책 추진 필요성이 더 높아지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국토부는 전국의 교통수단, 여객시설, 도로 보행환경을 대상으로 장애인 전용 화장실과 휠체어 승강설비, 점자블록 등이 관련 법에 적합하게 설치된 정도를 보는 이동편의시설의 기준적합 설치율을 조사한 결과 5년 전보다 4.8%p 증가한 77.3%로 조사됐다고 밝혔습니다.

대상별로 살펴보면 버스·철도·항공기 등 교통수단의 기준적합설치율이 79.3%로 가장 높고 여객자동차터미널·도시철도역사·공항 등 여객시설이 75.1%, 보도·육교 등 도로 보행환경이 77.6%로 조사됐습니다.

또 항공기의 경우 5년 전보다 이동편의시설 기준적합 설치율이 5년 전보다 25%p나 감소했는데, 이는 대형항공사 대비 상대적으로 기준적합 설치율이 낮은 저비용 항공사와 해당 항공기 대수가 증가했기 때문으로 보인다고 국토부는 설명했습니다.

국토부는 또 이동편의시설에 대한 만족도 조사에서 보행환경 만족도가 68.2점으로 가장 낮게 나타나 개선이 필요한 것으로 조사됐다고 밝혔습니다.

이 조사는 짝수 해는 도 단위, 홀수 해는 광역·특별시로 매년 조사를 하되 5년마다 전국 전수조사로 시행되며 교통약자 현황과 교통약자 이동실태, 교통약자 이동편의시설의 설치·관리현황 등을 파악하기 위해 만들어졌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