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충북 충주서 골프장 캐디 고객이 친 공에 눈 맞아 중상
입력 2022.08.08 (11:18) 수정 2022.08.08 (11:43) 사회
어젯밤 11시쯤 충북 충주시 앙성면의 한 골프장에서 20대 남성 캐디 A 씨가 고객이 친 공에 눈을 맞아 중상을 입었습니다.

충주소방서는 A 씨가 고객이 공을 치는 곳에서 30m 정도 떨어진 곳에 서 있다가 눈에 공을 맞아 다쳐 인근 병원으로 이송했다고 전했습니다.

소방 관계자는 병원 이송 당시 A 씨의 눈 주위가 심하게 부어올라 있었다고 설명했습니다.

[사진 출처 : 게티이미지]
  • 충북 충주서 골프장 캐디 고객이 친 공에 눈 맞아 중상
    • 입력 2022-08-08 11:18:41
    • 수정2022-08-08 11:43:58
    사회
어젯밤 11시쯤 충북 충주시 앙성면의 한 골프장에서 20대 남성 캐디 A 씨가 고객이 친 공에 눈을 맞아 중상을 입었습니다.

충주소방서는 A 씨가 고객이 공을 치는 곳에서 30m 정도 떨어진 곳에 서 있다가 눈에 공을 맞아 다쳐 인근 병원으로 이송했다고 전했습니다.

소방 관계자는 병원 이송 당시 A 씨의 눈 주위가 심하게 부어올라 있었다고 설명했습니다.

[사진 출처 : 게티이미지]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