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중부 ‘2차 장마’로 이번 주 폭우…모레까지 최대 350mm
입력 2022.08.08 (12:00) 수정 2022.08.08 (12:14)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중부지방에 2차 장마가 시작됐는데, 시작부터 예사롭지 않습니다.

오늘 오전 경기 연천에는 시간 당 100mm의 폭우가 쏟아지기도 했는데요.

모레까지 최대 350mm의 큰비가 예상됩니다.

자세한 집중호우 상황, 취재기자 연결해서 자세히 알아보겠습니다.

이정훈 기자, 현재 호우특보 지역이 계속 늘고 있네요?

[기자]

네, 오전부터 중부지방에 많은 비가 내리면서 호우특보가 확대, 강화되고 있습니다.

강원도 철원을 비롯해 인천 강화지역과 경기 북부 6개 지역에는 이 시각 현재 호우경보가 내려져 있습니다.

호우 주의보 지역도 속속 늘고 있는데요.

강원 영서 북부 6개 지역과 경기 6개 지역, 그리고 서울, 인천에도 호우주의보가 발효 중입니다.

어제 북한에 많은 비를 뿌린 구름대가 남쪽으로 내려오면서 오전에 경기 북부 지역부터 비가 강해졌습니다.

오전 10시 전후로 경기 연천 중면에는 시간당 100mm의 폭우가 쏟아졌는데요.

지금도 연천을 비롯한 강원도 철원 등에는 시간당 50mm가 넘는 강한 비가 내리고 있습니다.

임진강과 한탄강 주변 주민은 물론이고요.

혹시 인근에서 야영을 하고 계시다면 물이 급격히 불어날 수 있기 때문에 대피하시는 게 좋겠습니다.

[앵커]

중부지방에는 이번 주 내내 많은 비가 예보됐는데, 2차 장마라고요?

[기자]

네, 중국 내륙에서 한반도 중부지방까지 다시 장마전선이 만들어졌습니다.

보통 늦여름 찬 공기가 밀려들 때 일주일 정도 짧게 이어지는 2차 장마가 올해는 일찍 왔습니다.

이 장마전선은 이번 주 내내 중부지방을 오르내리며 많은 비를 뿌리겠는데요.

모레까지 예상되는 비의 양은 경기 남부와 강원 남부, 충청 북부에 최대 350mm 이상, 그 밖의 중부 대부분 지역과 경북 북부는 100에서 300mm입니다.

그동안 일부 지역에는 시간당 50에서 100mm의 집중호우가 쏟아질 것으로 보여 피해가 우려됩니다.

휴가철 피서객들이 몰리는 산간 계곡에서는 급류에 고립될 수 있어 반드시 기상정보에 따라 움직이셔야 합니다.

또, 주 후반까지 많은 비가 누적될 것으로 보이는 만큼 산사태 위험 지역 주민들도 만일의 사태에 대비해 대피 준비가 필요합니다.

지금까지 재난미디어센터에서 KBS 뉴스 이정훈입니다.

영상편집:김철
  • 중부 ‘2차 장마’로 이번 주 폭우…모레까지 최대 350mm
    • 입력 2022-08-08 12:00:40
    • 수정2022-08-08 12:14:19
    뉴스 12
[앵커]

중부지방에 2차 장마가 시작됐는데, 시작부터 예사롭지 않습니다.

오늘 오전 경기 연천에는 시간 당 100mm의 폭우가 쏟아지기도 했는데요.

모레까지 최대 350mm의 큰비가 예상됩니다.

자세한 집중호우 상황, 취재기자 연결해서 자세히 알아보겠습니다.

이정훈 기자, 현재 호우특보 지역이 계속 늘고 있네요?

[기자]

네, 오전부터 중부지방에 많은 비가 내리면서 호우특보가 확대, 강화되고 있습니다.

강원도 철원을 비롯해 인천 강화지역과 경기 북부 6개 지역에는 이 시각 현재 호우경보가 내려져 있습니다.

호우 주의보 지역도 속속 늘고 있는데요.

강원 영서 북부 6개 지역과 경기 6개 지역, 그리고 서울, 인천에도 호우주의보가 발효 중입니다.

어제 북한에 많은 비를 뿌린 구름대가 남쪽으로 내려오면서 오전에 경기 북부 지역부터 비가 강해졌습니다.

오전 10시 전후로 경기 연천 중면에는 시간당 100mm의 폭우가 쏟아졌는데요.

지금도 연천을 비롯한 강원도 철원 등에는 시간당 50mm가 넘는 강한 비가 내리고 있습니다.

임진강과 한탄강 주변 주민은 물론이고요.

혹시 인근에서 야영을 하고 계시다면 물이 급격히 불어날 수 있기 때문에 대피하시는 게 좋겠습니다.

[앵커]

중부지방에는 이번 주 내내 많은 비가 예보됐는데, 2차 장마라고요?

[기자]

네, 중국 내륙에서 한반도 중부지방까지 다시 장마전선이 만들어졌습니다.

보통 늦여름 찬 공기가 밀려들 때 일주일 정도 짧게 이어지는 2차 장마가 올해는 일찍 왔습니다.

이 장마전선은 이번 주 내내 중부지방을 오르내리며 많은 비를 뿌리겠는데요.

모레까지 예상되는 비의 양은 경기 남부와 강원 남부, 충청 북부에 최대 350mm 이상, 그 밖의 중부 대부분 지역과 경북 북부는 100에서 300mm입니다.

그동안 일부 지역에는 시간당 50에서 100mm의 집중호우가 쏟아질 것으로 보여 피해가 우려됩니다.

휴가철 피서객들이 몰리는 산간 계곡에서는 급류에 고립될 수 있어 반드시 기상정보에 따라 움직이셔야 합니다.

또, 주 후반까지 많은 비가 누적될 것으로 보이는 만큼 산사태 위험 지역 주민들도 만일의 사태에 대비해 대피 준비가 필요합니다.

지금까지 재난미디어센터에서 KBS 뉴스 이정훈입니다.

영상편집:김철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