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한국군 장병 희생 기억합니다” 동티모르 대통령, 유족에 훈장
입력 2022.08.08 (13:45) 수정 2022.08.08 (13:50) 국제
라모스 오르타 동티모르 대통령이 8일(현지시간) 19년 전 임무 수행 중 순직한 한국 상록수부대 장병 5명에 대해 공로 훈장을 수여했습니다.

주동티모르한국대사관에 따르면 이날 수도 딜리 대통령 청사에서 오르타 대통령과 순직 장병 유가족 등이 참석한 가운데 공로 훈장 수여식이 열렸습니다.

오르타 대통령은 “동티모르 국민을 대표해 대한민국 상록수부대의 헌신에 항상 감사한다”며 “장병 5명의 희생에 깊은 애도를 표한다”고 말했습니다.

주동티모르한국대사관은 양국 수교 20주년을 기념해 순직 장병 유가족 10명 등을 동티모르에 초청해 여러 행사를 진행하고 있습니다.

동티모르는 1999년 인도네시아로부터 독립했지만 친인도네시아 민병대가 유혈사태를 벌이는 등 혼란을 겪었습니다. 이후 한국 정부는 유엔의 요청을 받아들여 상록수부대를 파병했습니다.

상록수부대는 2003년 10월까지 5년간 3천213명을 파병, 동티모르의 평화와 안정에 기여했습니다.

하지만 2003년 3월 6일 민병조 중령, 박진규 중령, 백종훈 병장, 김정중 병장, 최희 병장 등 5명이 사망하는 사고가 났습니다.

이들은 국경 지역 경비초소의 발전기가 고장 났다는 소식을 듣고 현장으로 출동하다가 급류에 휩쓸려 숨졌습니다.

당시 오에쿠시주 에카트강을 건널 때 갑자기 차가 멈춰섰고, 차를 견인하던 중 상류에서 갑자기 많은 물이 쏟아져 내렸습니다.

한편, 유가족 등은 지난 4일 추모 공원 준공식에도 참석했습니다.

에카트강 인근에는 2년 전 추모탑이 세워졌고, 올해 초 상록수부대 순직장병 추모 공원으로 새롭게 단장됐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주동티모르한국대사관 제공]
  • “한국군 장병 희생 기억합니다” 동티모르 대통령, 유족에 훈장
    • 입력 2022-08-08 13:45:25
    • 수정2022-08-08 13:50:43
    국제
라모스 오르타 동티모르 대통령이 8일(현지시간) 19년 전 임무 수행 중 순직한 한국 상록수부대 장병 5명에 대해 공로 훈장을 수여했습니다.

주동티모르한국대사관에 따르면 이날 수도 딜리 대통령 청사에서 오르타 대통령과 순직 장병 유가족 등이 참석한 가운데 공로 훈장 수여식이 열렸습니다.

오르타 대통령은 “동티모르 국민을 대표해 대한민국 상록수부대의 헌신에 항상 감사한다”며 “장병 5명의 희생에 깊은 애도를 표한다”고 말했습니다.

주동티모르한국대사관은 양국 수교 20주년을 기념해 순직 장병 유가족 10명 등을 동티모르에 초청해 여러 행사를 진행하고 있습니다.

동티모르는 1999년 인도네시아로부터 독립했지만 친인도네시아 민병대가 유혈사태를 벌이는 등 혼란을 겪었습니다. 이후 한국 정부는 유엔의 요청을 받아들여 상록수부대를 파병했습니다.

상록수부대는 2003년 10월까지 5년간 3천213명을 파병, 동티모르의 평화와 안정에 기여했습니다.

하지만 2003년 3월 6일 민병조 중령, 박진규 중령, 백종훈 병장, 김정중 병장, 최희 병장 등 5명이 사망하는 사고가 났습니다.

이들은 국경 지역 경비초소의 발전기가 고장 났다는 소식을 듣고 현장으로 출동하다가 급류에 휩쓸려 숨졌습니다.

당시 오에쿠시주 에카트강을 건널 때 갑자기 차가 멈춰섰고, 차를 견인하던 중 상류에서 갑자기 많은 물이 쏟아져 내렸습니다.

한편, 유가족 등은 지난 4일 추모 공원 준공식에도 참석했습니다.

에카트강 인근에는 2년 전 추모탑이 세워졌고, 올해 초 상록수부대 순직장병 추모 공원으로 새롭게 단장됐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주동티모르한국대사관 제공]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