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박순애 사퇴’에 與 “책임 통감”…野 “미봉책, 윤 대통령 사과해야”
입력 2022.08.08 (18:19) 수정 2022.08.08 (18:55) 정치
박순애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의 사의 표명에 대해 여당은 책임을 통감한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반면 야당에서는 추가 인적 쇄신 요구와 함께 논란이 된 '만 5세 학제개편' 정책 철회를 촉구하는 목소리가 나왔습니다.

국민의힘 "집권 여당으로서 책임 통감"

국민의힘 양금희 원내대변인은 박순애 장관의 사퇴에 대해 "깊은 유감과 집권 여당으로서 책임을 통감한다"고 밝혔습니다.

양 원내대변인은 오늘(8일) 논평을 통해 "국무위원은 국민의 뜻을 헤아리고 세심하게 살펴야 하는 엄중한 자리"라면서 "인사청문회부터 정책의 수립과 집행까지 그 어느 과정, 그 어떤 순간에도 국민 없이는 존재할 수 없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국민 대다수의 목소리에 더욱 귀 기울이고 그에 부합하는 정책을 펴나가겠다"고 언급했습니다.

그러면서 "정부와 국회의 존재 이유는 오직 국민임을 다시 깊게 새기겠다"고 덧붙였습니다.

■ 민주당 "국민 충족 어려운 미봉책 불과"

더불어민주당 이수진 원내대변인은 오늘(8일) 서면 논평을 통해 "박순애 장관 사퇴는 대통령실과 내각에 대한 전면적 인적 쇄신을 바라는 국민을 충족하기엔 어려운 미봉책에 불과하다"고 비판했습니다.

이수진 원내대변인은 "졸속 정책으로 불필요한 사회적 논란만 일으킨 채 이어진 뒤늦은 '줄행랑 사퇴'"라며 "부적격 인사를 국민 검증도 거부하고 임명 강행한 대통령의 오만과 독단이 부른 인사 참사의 결과"라고 지적했습니다.

그러면서 "대통령실을 채운 김건희 여사의 사적 인연과 측근 검사를 사퇴시켜야 한다"며 "내각을 채운 대통령 측근들과 지인, 불량 국무위원들을 거둬내지 않고 총체적 국정 난맥을 해소할 수 있겠냐"고 꼬집었습니다.

이 대변인은 "박순애 장관 한 사람으로 어물쩍 넘어가려고 한다면 국민이 동의하지 않을 것"이라면서 "더 늦기 전에 인사 참사의 원인 제공자인 윤석열 대통령이 해법을 내놓아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 정의당 "임명 강행 윤 대통령, 사과해야"

정의당 이동영 비대위 대변인도 국회 브리핑을 통해 "자진사퇴까지 기다릴 것이 아니라 단호하게 경질했어야 마땅하다"며 비판했습니다.

이어 "만취운전, 제자 갑질, 논문표절에 대해 제대로 된 소명이나 사과도 없었던 박 장관을 오히려 '야당과 언론의 공격 탓에 고생 많았다'며 인사청문회도 거치지 않고 일방적으로 임명 강행했던 윤석열 대통령의 책임 있는 사과가 뒤따라야 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이 대변인은 "만 5세 취학 학제개편은 시작부터 잘못된 정책"이라며 "철회 의사를 분명히 밝히고, 후속 조치를 취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박순애 사퇴’에 與 “책임 통감”…野 “미봉책, 윤 대통령 사과해야”
    • 입력 2022-08-08 18:19:21
    • 수정2022-08-08 18:55:59
    정치
박순애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의 사의 표명에 대해 여당은 책임을 통감한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반면 야당에서는 추가 인적 쇄신 요구와 함께 논란이 된 '만 5세 학제개편' 정책 철회를 촉구하는 목소리가 나왔습니다.

국민의힘 "집권 여당으로서 책임 통감"

국민의힘 양금희 원내대변인은 박순애 장관의 사퇴에 대해 "깊은 유감과 집권 여당으로서 책임을 통감한다"고 밝혔습니다.

양 원내대변인은 오늘(8일) 논평을 통해 "국무위원은 국민의 뜻을 헤아리고 세심하게 살펴야 하는 엄중한 자리"라면서 "인사청문회부터 정책의 수립과 집행까지 그 어느 과정, 그 어떤 순간에도 국민 없이는 존재할 수 없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국민 대다수의 목소리에 더욱 귀 기울이고 그에 부합하는 정책을 펴나가겠다"고 언급했습니다.

그러면서 "정부와 국회의 존재 이유는 오직 국민임을 다시 깊게 새기겠다"고 덧붙였습니다.

■ 민주당 "국민 충족 어려운 미봉책 불과"

더불어민주당 이수진 원내대변인은 오늘(8일) 서면 논평을 통해 "박순애 장관 사퇴는 대통령실과 내각에 대한 전면적 인적 쇄신을 바라는 국민을 충족하기엔 어려운 미봉책에 불과하다"고 비판했습니다.

이수진 원내대변인은 "졸속 정책으로 불필요한 사회적 논란만 일으킨 채 이어진 뒤늦은 '줄행랑 사퇴'"라며 "부적격 인사를 국민 검증도 거부하고 임명 강행한 대통령의 오만과 독단이 부른 인사 참사의 결과"라고 지적했습니다.

그러면서 "대통령실을 채운 김건희 여사의 사적 인연과 측근 검사를 사퇴시켜야 한다"며 "내각을 채운 대통령 측근들과 지인, 불량 국무위원들을 거둬내지 않고 총체적 국정 난맥을 해소할 수 있겠냐"고 꼬집었습니다.

이 대변인은 "박순애 장관 한 사람으로 어물쩍 넘어가려고 한다면 국민이 동의하지 않을 것"이라면서 "더 늦기 전에 인사 참사의 원인 제공자인 윤석열 대통령이 해법을 내놓아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 정의당 "임명 강행 윤 대통령, 사과해야"

정의당 이동영 비대위 대변인도 국회 브리핑을 통해 "자진사퇴까지 기다릴 것이 아니라 단호하게 경질했어야 마땅하다"며 비판했습니다.

이어 "만취운전, 제자 갑질, 논문표절에 대해 제대로 된 소명이나 사과도 없었던 박 장관을 오히려 '야당과 언론의 공격 탓에 고생 많았다'며 인사청문회도 거치지 않고 일방적으로 임명 강행했던 윤석열 대통령의 책임 있는 사과가 뒤따라야 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이 대변인은 "만 5세 취학 학제개편은 시작부터 잘못된 정책"이라며 "철회 의사를 분명히 밝히고, 후속 조치를 취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