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프랑스·일본 외교장관 “중국의 타이완 봉쇄 군사 훈련 우려”
입력 2022.08.08 (20:51) 수정 2022.08.08 (22:17) 국제
프랑스와 일본 외교장관이 8일 전화 통화를 하고 중국의 타이완 봉쇄 군사 훈련에 대해 우려를 표시했다고 일본 외무성이 밝혔습니다.

외무성에 따르면 카트린 콜로나 프랑스 외무장관과 하야시 요시마사 일본 외무상은 이날 오후 약 20분간 통화했습니다.

하야시 외무상은 통화에서 중국이 4일 발사한 탄도 미사일 가운데 5발이 일본의 배타적 경제수역에 떨어진 데 대해 일본의 안전 보장과 국민의 안전에 관한 중대한 문제로 강력히 비난한다고 말했습니다.

또, 이번 중국의 행동은 국제 사회의 평화와 안정에 심각한 영향을 미친다고 강조했습니다.

이에 대해 콜로나 장관은 일본에 대한 연대를 표하며 중국의 일련의 군사 활동에 대한 심각한 우려를 표명했다고 외무성은 전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중국동부전구위챗계정 캡처]
  • 프랑스·일본 외교장관 “중국의 타이완 봉쇄 군사 훈련 우려”
    • 입력 2022-08-08 20:51:31
    • 수정2022-08-08 22:17:44
    국제
프랑스와 일본 외교장관이 8일 전화 통화를 하고 중국의 타이완 봉쇄 군사 훈련에 대해 우려를 표시했다고 일본 외무성이 밝혔습니다.

외무성에 따르면 카트린 콜로나 프랑스 외무장관과 하야시 요시마사 일본 외무상은 이날 오후 약 20분간 통화했습니다.

하야시 외무상은 통화에서 중국이 4일 발사한 탄도 미사일 가운데 5발이 일본의 배타적 경제수역에 떨어진 데 대해 일본의 안전 보장과 국민의 안전에 관한 중대한 문제로 강력히 비난한다고 말했습니다.

또, 이번 중국의 행동은 국제 사회의 평화와 안정에 심각한 영향을 미친다고 강조했습니다.

이에 대해 콜로나 장관은 일본에 대한 연대를 표하며 중국의 일련의 군사 활동에 대한 심각한 우려를 표명했다고 외무성은 전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중국동부전구위챗계정 캡처]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