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국정쇄신 키워드로 “민심 성찰” 꺼낸 尹…인적 개편은?
입력 2022.08.08 (21:24) 수정 2022.08.08 (22:11)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국정 지지율 하락 추세 속에 휴가에서 복귀한 윤석열 대통령이 '국민 뜻을 살피겠다'고 한 지 몇 시간 만에, 박순애 장관이 자진 사퇴했습니다.

취재기자와 함께 앞으로의 국정 방향 짚어보겠습니다.

조태흠 기자, 박순애 장관, 형식은 '자진 사퇴'인데, 사실상 '경질' 아니냐는 해석이 나옵니다?

[기자]

대통령실 관계자는 사퇴 직전 교감만 있었지 요구는 없었다고 합니다만, 상황이 그렇지 않죠?

'국민 관점에서 살펴 조치하겠다'는 출근길 발언도 있었고, 오늘(8일) 대통령실 기류도 몇 번 바뀌었습니다.

사퇴로 이미 가닥이 잡힌 가운데, 오전에는 오늘 사퇴 전망이 우세했는데, 대통령과 참모 회의 뒤 오후에는 내일(9일) 국회 업무보고에서 해명할 기회는 줘야 한다는 분위기였습니다.

그러다 오후 늦게 '자진 사퇴'가 발표됐기 때문에, 여당 등의 의견이 반영된 것 아니겠나, 사실상 경질이라는 해석이 나오는 겁니다.

[앵커]

'경질'이라면 결국, 여론을 감안했다는 건데, 추가 인적 개편 가능성 있을까요?

[기자]

대통령실 핵심 관계자는, 박 장관의 경우 당의 요구도 있지만, 개혁 과제를 더 끌고 나가기 어려운 상황이었다고 설명했습니다.

반면에, 현재 교체 요구가 나오는 참모들은, 명확한 실책은 없지 않느냐는 게 대통령실 기류입니다.

분위기를 바꾸려고 자신과 일해온 참모를 교체하는 건 윤 대통령 방식이 아니라는 겁니다.

교체를 한다 해도 마땅한 대안이 없다는 것도, 큰 폭의 인적 쇄신 가능성은 낮게 보는 이유입니다.

[앵커]

인적쇄신이 아니라면, 앞으로의 국정쇄신, 어떻게 할까요? 지지율 하락 반전이 필요한 상황이잖아요?

[기자]

민생과 경제를 챙기는 행보에 집중하겠다는 게 대통령실 전략입니다.

앞서 보신 것처럼 오늘 금융위 업무보고에서 서민층 금융지원을 당부했고, 불법 공매도 등 개미 투자자들이 민감한 불법행위 엄단을 지시했습니다.

또 규제혁신 전략회의, 비상경제 민생회의 등 이번주 내내 경제 현장·정책 행보를 이어간다는 계획입니다.

[앵커]

그런데, 이런 정책들, 말에 그치지 않고 실제 효과를 내려면 국회 협조가 필요할 텐데요?

[기자]

여야 모두, 지금 새 지도부 구성 작업이 한창이어서, 당장 협의는 쉽지 않은 상황입니다.

또 다수당인 민주당은 윤 대통령의 오늘 쇄신 메시지가 책임 있는 사과가 아니라면서, 더 큰 폭의 인적쇄신 같은 국정 기조 전환을 요구하고 있거든요.

윤 대통령은 일단 이달 중순 새 국회의장단을 초청해 만찬을 하면서 국정 과제 추진에 대한 협조를 요청할 계획인데, 어떤 협조 명분, 동력을 마련하느냐가 대통령실 숙제가 될 겁니다.

영상편집:김형균
  • 국정쇄신 키워드로 “민심 성찰” 꺼낸 尹…인적 개편은?
    • 입력 2022-08-08 21:24:40
    • 수정2022-08-08 22:11:11
    뉴스 9
[앵커]

국정 지지율 하락 추세 속에 휴가에서 복귀한 윤석열 대통령이 '국민 뜻을 살피겠다'고 한 지 몇 시간 만에, 박순애 장관이 자진 사퇴했습니다.

취재기자와 함께 앞으로의 국정 방향 짚어보겠습니다.

조태흠 기자, 박순애 장관, 형식은 '자진 사퇴'인데, 사실상 '경질' 아니냐는 해석이 나옵니다?

[기자]

대통령실 관계자는 사퇴 직전 교감만 있었지 요구는 없었다고 합니다만, 상황이 그렇지 않죠?

'국민 관점에서 살펴 조치하겠다'는 출근길 발언도 있었고, 오늘(8일) 대통령실 기류도 몇 번 바뀌었습니다.

사퇴로 이미 가닥이 잡힌 가운데, 오전에는 오늘 사퇴 전망이 우세했는데, 대통령과 참모 회의 뒤 오후에는 내일(9일) 국회 업무보고에서 해명할 기회는 줘야 한다는 분위기였습니다.

그러다 오후 늦게 '자진 사퇴'가 발표됐기 때문에, 여당 등의 의견이 반영된 것 아니겠나, 사실상 경질이라는 해석이 나오는 겁니다.

[앵커]

'경질'이라면 결국, 여론을 감안했다는 건데, 추가 인적 개편 가능성 있을까요?

[기자]

대통령실 핵심 관계자는, 박 장관의 경우 당의 요구도 있지만, 개혁 과제를 더 끌고 나가기 어려운 상황이었다고 설명했습니다.

반면에, 현재 교체 요구가 나오는 참모들은, 명확한 실책은 없지 않느냐는 게 대통령실 기류입니다.

분위기를 바꾸려고 자신과 일해온 참모를 교체하는 건 윤 대통령 방식이 아니라는 겁니다.

교체를 한다 해도 마땅한 대안이 없다는 것도, 큰 폭의 인적 쇄신 가능성은 낮게 보는 이유입니다.

[앵커]

인적쇄신이 아니라면, 앞으로의 국정쇄신, 어떻게 할까요? 지지율 하락 반전이 필요한 상황이잖아요?

[기자]

민생과 경제를 챙기는 행보에 집중하겠다는 게 대통령실 전략입니다.

앞서 보신 것처럼 오늘 금융위 업무보고에서 서민층 금융지원을 당부했고, 불법 공매도 등 개미 투자자들이 민감한 불법행위 엄단을 지시했습니다.

또 규제혁신 전략회의, 비상경제 민생회의 등 이번주 내내 경제 현장·정책 행보를 이어간다는 계획입니다.

[앵커]

그런데, 이런 정책들, 말에 그치지 않고 실제 효과를 내려면 국회 협조가 필요할 텐데요?

[기자]

여야 모두, 지금 새 지도부 구성 작업이 한창이어서, 당장 협의는 쉽지 않은 상황입니다.

또 다수당인 민주당은 윤 대통령의 오늘 쇄신 메시지가 책임 있는 사과가 아니라면서, 더 큰 폭의 인적쇄신 같은 국정 기조 전환을 요구하고 있거든요.

윤 대통령은 일단 이달 중순 새 국회의장단을 초청해 만찬을 하면서 국정 과제 추진에 대한 협조를 요청할 계획인데, 어떤 협조 명분, 동력을 마련하느냐가 대통령실 숙제가 될 겁니다.

영상편집:김형균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