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코로나19’ 팬데믹
늘어나는 ‘재감염’…주간 확진자 중 재감염 비율 5∼6%로 상승
입력 2022.08.09 (12:27) 수정 2022.08.09 (14:36) 사회
코로나19 확진자 가운데 재감염자 비율이 5%를 넘어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오늘(9일)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에 따르면, 7월 셋째 주(17∼23일) 재감염 추정사례는 2만 7천713명으로 주간 확진자 중 6.59%를 차지했습니다. 7월 넷째 주 (24∼30일) 재감염 추정 사례는 2만 8천966명으로 주간 확진자 중 5.43%를 차지했습니다.

7월 둘째 주 재감염자 비율이 3.71%였던 것과 비교하면, 재감염 규모가 커지고 있는 것입니다.

재감염 발생 위험은 2차접종 완료군이 미접종군에 비해 48% 낮고, 3차접종 완료군은 74% 낮았습니다.

또한 델타 변이 유행 시기보다 오미크론 BA.1 유행 시기에 재감염 발생 위험이 3.97배, BA.2 유행 시기에는 10.34배 높았습니다.

방대본은 재감염 증가 원인으로 "감염자가 증가하고 전파력과 면역 회피력이 큰 BA.5 점유율이 높아진 점, 자연 감염과 백신접종에 따른 면역 효과 감소가 복합적으로 작용한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습니다.

방대본은 오미크론 변이가 우세화한 올해 2∼4월 최초 감염자들이 급증했던 만큼, 이들의 면역이 감소하는 향후 2∼3달간 재감염 사례가 계속 증가할 수 있다고 밝히면서 방역수칙 준수와 예방접종을 권고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늘어나는 ‘재감염’…주간 확진자 중 재감염 비율 5∼6%로 상승
    • 입력 2022-08-09 12:27:22
    • 수정2022-08-09 14:36:25
    사회
코로나19 확진자 가운데 재감염자 비율이 5%를 넘어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오늘(9일)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에 따르면, 7월 셋째 주(17∼23일) 재감염 추정사례는 2만 7천713명으로 주간 확진자 중 6.59%를 차지했습니다. 7월 넷째 주 (24∼30일) 재감염 추정 사례는 2만 8천966명으로 주간 확진자 중 5.43%를 차지했습니다.

7월 둘째 주 재감염자 비율이 3.71%였던 것과 비교하면, 재감염 규모가 커지고 있는 것입니다.

재감염 발생 위험은 2차접종 완료군이 미접종군에 비해 48% 낮고, 3차접종 완료군은 74% 낮았습니다.

또한 델타 변이 유행 시기보다 오미크론 BA.1 유행 시기에 재감염 발생 위험이 3.97배, BA.2 유행 시기에는 10.34배 높았습니다.

방대본은 재감염 증가 원인으로 "감염자가 증가하고 전파력과 면역 회피력이 큰 BA.5 점유율이 높아진 점, 자연 감염과 백신접종에 따른 면역 효과 감소가 복합적으로 작용한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습니다.

방대본은 오미크론 변이가 우세화한 올해 2∼4월 최초 감염자들이 급증했던 만큼, 이들의 면역이 감소하는 향후 2∼3달간 재감염 사례가 계속 증가할 수 있다고 밝히면서 방역수칙 준수와 예방접종을 권고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코로나19 팩트체크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