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중국, ‘칩4’ 대응전략 바꿨나…왕이 “한국 판단 기대”
입력 2022.08.10 (06:00) 취재K

이른바 '칩4'라 부르는 미국 주도의 반도체 공급망 대화. 중국은 한국의 '칩4' 참여에 대해 반대해 왔습니다. 그런데, 중국에서 열린 한중 외교장관 회담에서 중국이 이전보다 누그러진 입장을 보였습니다.

■박진 "전적으로 국익 따른 판단"…왕이 "진지하게 경청, 한국 판단 기대"

반도체 공급망은 어제(9일) 중국에서 열린 한중 외교장관 회담의 핵심 주제였습니다.

외교부 당국자에 따르면, 박진 외교부 장관은 비공개 회담에서 왕이 중국 외교부장에게 한국이 '칩4' 예비회담에 참석한다고 통보했습니다. 박 장관은 동시에 "한국의 결정은 전적으로 국익에 따라 판단한 것으로, 특정 국가를 배제하거나 겨냥한 것은 결코 아니다"라며 "앞으로도 우리 정부는 유사한 문제에 대해 국익에 기초해 판단하고 결정할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왕 부장은 "중국으로선 관련 움직임을 예의주시하고 있지만, 국익에 기초해 판단할 거라는 설명을 진지하게 경청했다"라며 "한국 측이 적절하게 판단한 것을 기대한다"고 답했습니다. 한국의 판단을 우선은 존중하고 상황을 지켜보겠다는 겁니다.

중국 외교부 대변인 성명이나 관영 매체를 통해 '칩4' 구상을 "미국의 협박 외교", "한국의 상업적 자살" 등으로 표현하며 반대했던 과거와는 상당히 달라진 태도입니다. 이에 발맞추듯 중국 관영 글로벌타임스는 회담을 앞두고 "한국이 부득이 미국의 소그룹(칩4)에 가입해야 한다면, 한국이 균형자 역할을 하기를 국제사회는 기대한다"는 사설을 싣기도 했습니다. 한국의 칩4 합류를 막을 수 없다면, 차라리 칩4 내에서 한국이 중국 입장을 적극 고려하도록 유도하려는 움직임으로 보입니다.

박진 외교부 장관이 어제(9일) 중국 칭다오시 지모구 지모고성군란호텔에서 왕이 중국 외교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과 회담하고 있다. [화면제공 : 외교부]박진 외교부 장관이 어제(9일) 중국 칭다오시 지모구 지모고성군란호텔에서 왕이 중국 외교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과 회담하고 있다. [화면제공 : 외교부]

■"사드, 한중관계 걸림돌 돼선 안 돼" 공감

회담의 또다른 핵심 주제는 '사드' 문제였습니다.

외교부 당국자는 "양국 모두 깊이있게 각자의 사드 관련 입장을 명확하게 개진했다"고 전했습니다. 북한 핵·미사일 위협에 대한 대응 차원에서 사드가 필요하다는 한국 측 입장과 사드 배치에는 사실상 중국을 견제하기 위한 미국의 의도가 깔려있다는 중국 측 입장에 대해 서로 허심탄회하게 얘기했다는 취지입니다.

이 당국자는 그러면서도 "동시에, 중국이나 한국 모두 이 문제가 한중관계 발전에 걸림돌이 돼선 안 된다는 점에 명확하게 공감했다"며 "이것이 핵심"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이와 관련해, 박 장관은 2017년 사드 배치 직후부터 이어진 '한류 금지령'을 완전히 해소해달라고 요구했고, 왕 부장은 "노력하고 있다"고 답했습니다. 왕 부장은 지난해부터 현재까지 한국 영화 10편, 드라마 10편, 게임 4개가 들어오고 있다며 구체적인 현황을 소개하기도 했습니다.

한중 외교장관회담장에 등장한 가수 보아와 류위신의 '베터(Better)' 뮤직비디오. [화면출처 : SM엔터테인먼트]한중 외교장관회담장에 등장한 가수 보아와 류위신의 '베터(Better)' 뮤직비디오. [화면출처 : SM엔터테인먼트]

■회담장에 등장한 가수 보아…"양국 관계개선에 문화콘텐츠 효과적"

박 장관은 양국 관계 개선 방안 중 하나로 문화콘텐츠를 꼽았습니다. "문화 콘텐츠 교류는 양국 젊은 세대의 마음을 좁힐 수 있는 빠르고 효과적인 방법"이라며 "영화와 방송, 게임, 음악 교류를 대폭 늘리자"고 제안했습니다.

박 장관은 회담장에서 한국 가수 보아와 중국 가수 류위신이 합작한 '베터(Better)' 뮤직비디오를 중국 측에 보여주기도 했습니다. 코로나 19 상황을 고려해 한국과 중국 양국에서 따로 영상을 촬영해 제작한 영상인데, 신기술을 활용한 콘텐츠의 예시로 한국 측이 준비한 겁니다. 박 장관은 "메타버스 등 첨단 기술을 활용하는 등 새로운 콘텐츠 교류가 더 촉진될 수 있도록 지원하자"고 말했고, 왕 부장도 웃음을 띠며 적극 화답했다고 당국자는 전했습니다.

이밖에 한중 양측은 이달 24일 수교 30주년을 앞두고 양국 정부 간에 고위급 교류를 강화하자는 데에도 공감했습니다. 박 장관은 시진핑 국가주석의 방한을 공식 요청했습니다. 왕이 부장에게도 방한을 제안하자, 왕 부장이 "짜장면 먹으러 가겠다"고 답해 회담 참석자들이 폭소하기도 했습니다. 양국은 차관급 외교안보대화를 서울에서 조속히 여는 데에도 합의했습니다.

■ 회담 분위기 좋았지만…북핵은 평행선

외교부 당국자는 이번 회담을 긍정적으로 평가했습니다. "잘 조율된 듀엣과도 같았다"며, "한 쪽이 제안하면 한쪽이 검토하겠다고 하는 등 화합하는 모양새가 시종일관 많았던 것 같다"고 말했습니다.

하지만, 북핵 문제에 대해서는 서로 기존의 입장을 확인하는 데 그친 것으로 보입니다.

한국 측은 북한의 지속적인 도발, 핵미사일 능력 고도화, 최고위급 핵선제 사용 가능성 언급 등 전례없이 심각한 위기상황이 계속되고 있는 점을 중국에 설명했습니다. 북한이 도발을 중단하고 대화에 복귀하는 정확한 길로 돌아올 수 있도록 중국 측이 건설적 역할을 해줄 것을 기대한다고도 했습니다. 아직 대면 협의가 이뤄지지 않은 한중 북핵 수석대표 간 대면 협의가 조속히 이뤄지길 기대한다는 취지의 언급도 했습니다.

중국 측은 한국 측 설명을 경청하고, 기존처럼 한국과 긴밀하게 소통하면서 북한 비핵화 등 한반도 평화와 안정을 위해 가능한 건설적인 역할을 계속해 나아갈 것이라는 의지를 밝혔습니다. 다만, 한반도 평화와 안정을 위해서는 근본 문제인 북미관계가 중요한데, 미국 측이 소극적인 태도를 보여왔다며 아쉬움을 표명했습니다.
  • 중국, ‘칩4’ 대응전략 바꿨나…왕이 “한국 판단 기대”
    • 입력 2022-08-10 06:00:24
    취재K

이른바 '칩4'라 부르는 미국 주도의 반도체 공급망 대화. 중국은 한국의 '칩4' 참여에 대해 반대해 왔습니다. 그런데, 중국에서 열린 한중 외교장관 회담에서 중국이 이전보다 누그러진 입장을 보였습니다.

■박진 "전적으로 국익 따른 판단"…왕이 "진지하게 경청, 한국 판단 기대"

반도체 공급망은 어제(9일) 중국에서 열린 한중 외교장관 회담의 핵심 주제였습니다.

외교부 당국자에 따르면, 박진 외교부 장관은 비공개 회담에서 왕이 중국 외교부장에게 한국이 '칩4' 예비회담에 참석한다고 통보했습니다. 박 장관은 동시에 "한국의 결정은 전적으로 국익에 따라 판단한 것으로, 특정 국가를 배제하거나 겨냥한 것은 결코 아니다"라며 "앞으로도 우리 정부는 유사한 문제에 대해 국익에 기초해 판단하고 결정할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왕 부장은 "중국으로선 관련 움직임을 예의주시하고 있지만, 국익에 기초해 판단할 거라는 설명을 진지하게 경청했다"라며 "한국 측이 적절하게 판단한 것을 기대한다"고 답했습니다. 한국의 판단을 우선은 존중하고 상황을 지켜보겠다는 겁니다.

중국 외교부 대변인 성명이나 관영 매체를 통해 '칩4' 구상을 "미국의 협박 외교", "한국의 상업적 자살" 등으로 표현하며 반대했던 과거와는 상당히 달라진 태도입니다. 이에 발맞추듯 중국 관영 글로벌타임스는 회담을 앞두고 "한국이 부득이 미국의 소그룹(칩4)에 가입해야 한다면, 한국이 균형자 역할을 하기를 국제사회는 기대한다"는 사설을 싣기도 했습니다. 한국의 칩4 합류를 막을 수 없다면, 차라리 칩4 내에서 한국이 중국 입장을 적극 고려하도록 유도하려는 움직임으로 보입니다.

박진 외교부 장관이 어제(9일) 중국 칭다오시 지모구 지모고성군란호텔에서 왕이 중국 외교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과 회담하고 있다. [화면제공 : 외교부]박진 외교부 장관이 어제(9일) 중국 칭다오시 지모구 지모고성군란호텔에서 왕이 중국 외교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과 회담하고 있다. [화면제공 : 외교부]

■"사드, 한중관계 걸림돌 돼선 안 돼" 공감

회담의 또다른 핵심 주제는 '사드' 문제였습니다.

외교부 당국자는 "양국 모두 깊이있게 각자의 사드 관련 입장을 명확하게 개진했다"고 전했습니다. 북한 핵·미사일 위협에 대한 대응 차원에서 사드가 필요하다는 한국 측 입장과 사드 배치에는 사실상 중국을 견제하기 위한 미국의 의도가 깔려있다는 중국 측 입장에 대해 서로 허심탄회하게 얘기했다는 취지입니다.

이 당국자는 그러면서도 "동시에, 중국이나 한국 모두 이 문제가 한중관계 발전에 걸림돌이 돼선 안 된다는 점에 명확하게 공감했다"며 "이것이 핵심"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이와 관련해, 박 장관은 2017년 사드 배치 직후부터 이어진 '한류 금지령'을 완전히 해소해달라고 요구했고, 왕 부장은 "노력하고 있다"고 답했습니다. 왕 부장은 지난해부터 현재까지 한국 영화 10편, 드라마 10편, 게임 4개가 들어오고 있다며 구체적인 현황을 소개하기도 했습니다.

한중 외교장관회담장에 등장한 가수 보아와 류위신의 '베터(Better)' 뮤직비디오. [화면출처 : SM엔터테인먼트]한중 외교장관회담장에 등장한 가수 보아와 류위신의 '베터(Better)' 뮤직비디오. [화면출처 : SM엔터테인먼트]

■회담장에 등장한 가수 보아…"양국 관계개선에 문화콘텐츠 효과적"

박 장관은 양국 관계 개선 방안 중 하나로 문화콘텐츠를 꼽았습니다. "문화 콘텐츠 교류는 양국 젊은 세대의 마음을 좁힐 수 있는 빠르고 효과적인 방법"이라며 "영화와 방송, 게임, 음악 교류를 대폭 늘리자"고 제안했습니다.

박 장관은 회담장에서 한국 가수 보아와 중국 가수 류위신이 합작한 '베터(Better)' 뮤직비디오를 중국 측에 보여주기도 했습니다. 코로나 19 상황을 고려해 한국과 중국 양국에서 따로 영상을 촬영해 제작한 영상인데, 신기술을 활용한 콘텐츠의 예시로 한국 측이 준비한 겁니다. 박 장관은 "메타버스 등 첨단 기술을 활용하는 등 새로운 콘텐츠 교류가 더 촉진될 수 있도록 지원하자"고 말했고, 왕 부장도 웃음을 띠며 적극 화답했다고 당국자는 전했습니다.

이밖에 한중 양측은 이달 24일 수교 30주년을 앞두고 양국 정부 간에 고위급 교류를 강화하자는 데에도 공감했습니다. 박 장관은 시진핑 국가주석의 방한을 공식 요청했습니다. 왕이 부장에게도 방한을 제안하자, 왕 부장이 "짜장면 먹으러 가겠다"고 답해 회담 참석자들이 폭소하기도 했습니다. 양국은 차관급 외교안보대화를 서울에서 조속히 여는 데에도 합의했습니다.

■ 회담 분위기 좋았지만…북핵은 평행선

외교부 당국자는 이번 회담을 긍정적으로 평가했습니다. "잘 조율된 듀엣과도 같았다"며, "한 쪽이 제안하면 한쪽이 검토하겠다고 하는 등 화합하는 모양새가 시종일관 많았던 것 같다"고 말했습니다.

하지만, 북핵 문제에 대해서는 서로 기존의 입장을 확인하는 데 그친 것으로 보입니다.

한국 측은 북한의 지속적인 도발, 핵미사일 능력 고도화, 최고위급 핵선제 사용 가능성 언급 등 전례없이 심각한 위기상황이 계속되고 있는 점을 중국에 설명했습니다. 북한이 도발을 중단하고 대화에 복귀하는 정확한 길로 돌아올 수 있도록 중국 측이 건설적 역할을 해줄 것을 기대한다고도 했습니다. 아직 대면 협의가 이뤄지지 않은 한중 북핵 수석대표 간 대면 협의가 조속히 이뤄지길 기대한다는 취지의 언급도 했습니다.

중국 측은 한국 측 설명을 경청하고, 기존처럼 한국과 긴밀하게 소통하면서 북한 비핵화 등 한반도 평화와 안정을 위해 가능한 건설적인 역할을 계속해 나아갈 것이라는 의지를 밝혔습니다. 다만, 한반도 평화와 안정을 위해서는 근본 문제인 북미관계가 중요한데, 미국 측이 소극적인 태도를 보여왔다며 아쉬움을 표명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