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러시아, 우크라이나 침공
친러 행보 美 액션배우 스티븐 시걸 우크라서 전쟁 다큐 촬영
입력 2022.08.10 (12:17) 수정 2022.08.10 (12:24) 국제
친러시아 행보를 이어온 미국 할리우드 액션배우이자 감독인 스티븐 시걸(70)이 우크라이나 동부 돈바스 교전 상황을 담은 다큐멘터리를 제작하고 있다고 9일(현지시간) 러시아 스푸트니크 통신이 보도했습니다.

보도에 따르면 데니스 푸실린 도네츠크인민공화국(DPR) 수장은 이날 소셜미디어에 "스티븐 시걸이 돈바스 전쟁에 대한 다큐멘터리를 촬영하고 있다"며 "오늘 (도네츠크주) 올레니우카 포로수용소에 구금된 전쟁포로들과 이야기를 나눴다"고 전했습니다.

올레니우카 포로수용소는 지난달 29일 포격으로 우크라이나 전쟁포로 50명이 사망한 곳입니다.

러시아와 우크라이나는 공격 주체를 두고 공방을 벌이고 있습니다.

시걸은 그동안 러시아와 가까운 모습을 보였습니다.

평소 무술에 관심이 많아 시걸과 친분을 쌓은 것으로 알려진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은 2016년 그에게 러시아 국적을 부여했습니다.

2018년 러시아 외무부도 시걸을 대미 관계를 담당하는 특별사절로 임명했습니다.

[사진 출처 : EPA=연합뉴스]
  • 친러 행보 美 액션배우 스티븐 시걸 우크라서 전쟁 다큐 촬영
    • 입력 2022-08-10 12:17:31
    • 수정2022-08-10 12:24:34
    국제
친러시아 행보를 이어온 미국 할리우드 액션배우이자 감독인 스티븐 시걸(70)이 우크라이나 동부 돈바스 교전 상황을 담은 다큐멘터리를 제작하고 있다고 9일(현지시간) 러시아 스푸트니크 통신이 보도했습니다.

보도에 따르면 데니스 푸실린 도네츠크인민공화국(DPR) 수장은 이날 소셜미디어에 "스티븐 시걸이 돈바스 전쟁에 대한 다큐멘터리를 촬영하고 있다"며 "오늘 (도네츠크주) 올레니우카 포로수용소에 구금된 전쟁포로들과 이야기를 나눴다"고 전했습니다.

올레니우카 포로수용소는 지난달 29일 포격으로 우크라이나 전쟁포로 50명이 사망한 곳입니다.

러시아와 우크라이나는 공격 주체를 두고 공방을 벌이고 있습니다.

시걸은 그동안 러시아와 가까운 모습을 보였습니다.

평소 무술에 관심이 많아 시걸과 친분을 쌓은 것으로 알려진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은 2016년 그에게 러시아 국적을 부여했습니다.

2018년 러시아 외무부도 시걸을 대미 관계를 담당하는 특별사절로 임명했습니다.

[사진 출처 : EPA=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