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빗물받이 덮개 열어보니…‘꽁초·마스크까지’
입력 2022.08.13 (06:52) 수정 2022.08.13 (06:57)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서울에 기록적인 폭우가 내렸던 지난 8일 강남역 부근에서 배수로에 쌓인 쓰레기를 맨손으로 건져낸 한 남성이 '강남역 슈퍼맨'으로 불리며 화제가 됐죠.

이처럼 침수 피해를 막으려면 빗물이 막힘 없이 바로 하수관으로 내려갈 수 있게끔 하는 빗물받이의 역할이 중요합니다.

그런데, 도심 곳곳의 빗물받이는 온갖 쓰레기로 막혀 있습니다.

안혜리 기자가 현장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대구의 중심 상가인 동성로.

빗물받이 덮개를 열어보니 온갖 쓰레기가 가득합니다.

담배꽁초와 쓰다 버린 마스크, 휴대전화 케이스까지...

쓰레기의 깊이는 약 20cm에 달했습니다.

삽으로 쓰레기를 퍼냈습니다.

이 쓰레기와 흙들을 총 22번이나 퍼낸 뒤에야 빗물이 빠져나가는 통로가 보입니다.

인근의 또 다른 빗물받이에도 쓰레기가 가득합니다.

역시 담배꽁초와 과자봉지 등으로, 빗물이 빠져나가는 통로를 막고 있습니다.

쓰레기로 빗물이 빠지지 않으면 도로로 역류할 수 있습니다.

전통시장으로 가봤습니다.

대부분의 빗물받이가 장판과 발판 매트 등으로 가려져 있습니다.

[이응보/대구 수성구 하수관리팀장 : "여기에 불법 덮개 덮어놓으면 안 되거든요. 전단지 한 번 읽어보시고... 비가 올 때는 반드시 제거해주셔야..."]

세 겹으로 두텁게 덮인 곳도 있습니다.

[백선애/시장 상인 : "악취가 많이 올라오니까, 엄청나게 올라오거든. 그래서 전부 다 덮어놨는데..."]

자치단체가 정기적으로 빗물받이를 청소하고 있지만 역부족입니다.

[대구시 관계자/음성변조 : "구·군에서도 자체 인력으로는 (청소를)하는 데 한계를 호소하고 있고, 저희도 이번에 서울에서 큰 사고도 나고 하니까 미뤄선 안 될 것 같고, 시 차원에서 앞장서서 선제적으로 (조치하겠습니다)."]

시민들이 무심코 버리는 쓰레기가 도심의 안전을 위협할 수 있습니다.

KBS 뉴스 안혜리입니다.

촬영기자:최동희
  • 빗물받이 덮개 열어보니…‘꽁초·마스크까지’
    • 입력 2022-08-13 06:52:39
    • 수정2022-08-13 06:57:34
    뉴스광장 1부
[앵커]

서울에 기록적인 폭우가 내렸던 지난 8일 강남역 부근에서 배수로에 쌓인 쓰레기를 맨손으로 건져낸 한 남성이 '강남역 슈퍼맨'으로 불리며 화제가 됐죠.

이처럼 침수 피해를 막으려면 빗물이 막힘 없이 바로 하수관으로 내려갈 수 있게끔 하는 빗물받이의 역할이 중요합니다.

그런데, 도심 곳곳의 빗물받이는 온갖 쓰레기로 막혀 있습니다.

안혜리 기자가 현장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대구의 중심 상가인 동성로.

빗물받이 덮개를 열어보니 온갖 쓰레기가 가득합니다.

담배꽁초와 쓰다 버린 마스크, 휴대전화 케이스까지...

쓰레기의 깊이는 약 20cm에 달했습니다.

삽으로 쓰레기를 퍼냈습니다.

이 쓰레기와 흙들을 총 22번이나 퍼낸 뒤에야 빗물이 빠져나가는 통로가 보입니다.

인근의 또 다른 빗물받이에도 쓰레기가 가득합니다.

역시 담배꽁초와 과자봉지 등으로, 빗물이 빠져나가는 통로를 막고 있습니다.

쓰레기로 빗물이 빠지지 않으면 도로로 역류할 수 있습니다.

전통시장으로 가봤습니다.

대부분의 빗물받이가 장판과 발판 매트 등으로 가려져 있습니다.

[이응보/대구 수성구 하수관리팀장 : "여기에 불법 덮개 덮어놓으면 안 되거든요. 전단지 한 번 읽어보시고... 비가 올 때는 반드시 제거해주셔야..."]

세 겹으로 두텁게 덮인 곳도 있습니다.

[백선애/시장 상인 : "악취가 많이 올라오니까, 엄청나게 올라오거든. 그래서 전부 다 덮어놨는데..."]

자치단체가 정기적으로 빗물받이를 청소하고 있지만 역부족입니다.

[대구시 관계자/음성변조 : "구·군에서도 자체 인력으로는 (청소를)하는 데 한계를 호소하고 있고, 저희도 이번에 서울에서 큰 사고도 나고 하니까 미뤄선 안 될 것 같고, 시 차원에서 앞장서서 선제적으로 (조치하겠습니다)."]

시민들이 무심코 버리는 쓰레기가 도심의 안전을 위협할 수 있습니다.

KBS 뉴스 안혜리입니다.

촬영기자:최동희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