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원숭이두창 확진자 발생
WHO, 원숭이두창 이름 바꾼다…“낙인·차별 우려 탓”
입력 2022.08.13 (09:32) 수정 2022.08.13 (09:35) 국제
세계보건기구인 WHO가 공개토론을 거쳐 ‘원숭이두창’(monkeypox)을 대체할 새 이름을 찾기로 했다고 AP 통신이 오늘(현지시각 12일) 보도했습니다.

WHO는 성명을 통해 이 같은 조처는 “(특정) 문화, 사회, 국가, 지역, 직업, 민족집단에 불쾌감을 주는 것을 피하고 무역, 여행, 관광, 동물 복지에 미치는 부정적 영향을 최소화하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WHO는 또 일반인들도 원숭이두창의 새 이름을 제안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지만 원숭이두창의 새 이름이 확정될 시점을 명확히 제시하지는 않았습니다.

질병의 명칭과 관련한 논란이 불거진 건 이번이 처음은 아닌데 코로나19도 발생 초기 ‘중국 바이러스’나 ‘우한 바이러스’로 불렸지만, WHO는 이런 이름이 아시아계에 대한 차별로 이어질 수 있다며 코로나19이라는 공식 명칭을 신설한 바 있습니다.

중서부 아프리카의 풍토병이었던 원숭이두창은 올해 5월부터 세계 각국으로 확산했고, 현재까지 3만 천여 건의 발병 사례가 보고됐으며 지난달 원숭이두창에 대해 WHO는 국제적 공중보건 비상사태(PHEIC)를 선언한 상황입니다.

[사진 출처 : AP=연합뉴스]
  • WHO, 원숭이두창 이름 바꾼다…“낙인·차별 우려 탓”
    • 입력 2022-08-13 09:32:45
    • 수정2022-08-13 09:35:28
    국제
세계보건기구인 WHO가 공개토론을 거쳐 ‘원숭이두창’(monkeypox)을 대체할 새 이름을 찾기로 했다고 AP 통신이 오늘(현지시각 12일) 보도했습니다.

WHO는 성명을 통해 이 같은 조처는 “(특정) 문화, 사회, 국가, 지역, 직업, 민족집단에 불쾌감을 주는 것을 피하고 무역, 여행, 관광, 동물 복지에 미치는 부정적 영향을 최소화하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WHO는 또 일반인들도 원숭이두창의 새 이름을 제안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지만 원숭이두창의 새 이름이 확정될 시점을 명확히 제시하지는 않았습니다.

질병의 명칭과 관련한 논란이 불거진 건 이번이 처음은 아닌데 코로나19도 발생 초기 ‘중국 바이러스’나 ‘우한 바이러스’로 불렸지만, WHO는 이런 이름이 아시아계에 대한 차별로 이어질 수 있다며 코로나19이라는 공식 명칭을 신설한 바 있습니다.

중서부 아프리카의 풍토병이었던 원숭이두창은 올해 5월부터 세계 각국으로 확산했고, 현재까지 3만 천여 건의 발병 사례가 보고됐으며 지난달 원숭이두창에 대해 WHO는 국제적 공중보건 비상사태(PHEIC)를 선언한 상황입니다.

[사진 출처 : AP=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