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코로나19’ 팬데믹
“코로나19 BA.5 감염돼 면역 생겨도 BA.2.75 막기 어려울 수 있어”
입력 2022.08.14 (14:56) 수정 2022.08.14 (14:57) 국제
현재 한국과 일본 등에서 우세종이 된 코로나19 BA.5 변이에 감염돼 면역이 형성되더라도 BA.2.75(일명 켄타우로스) 변이에 걸리는 것을 막기는 어려울 가능성을 시사하는 동물실험 결과가 나왔습니다.

14일 NHK의 보도에 따르면 사토 게이 도쿄대 의과학연구소 교수 등으로 구성된 연구팀은 이런 연구 결과를 제삼자의 조사를 받기 전 단계의 논문에 담아 공개했습니다.

BA.5 변이에 감염된 햄스터의 혈액 속에서 바이러스를 억제하는 중화항체의 움직임을 조사했더니 이 같은 결과가 나타났다고 연구팀은 밝혔습니다.

BA.2.75에 대한 중화항체의 활동이 BA.5에 대응할 때에 비해 12분의 1 수준에 그치는 것으로 나타난 겁니다.

사토 교수는 “BA.5에 감염돼 생긴 중화항체가 BA.2.75에는 효과를 보이지 않을 가능성이 있다”며, 변이가 전환되면 현재의 감염 속도가 충분히 줄어들지 않을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습니다.

또 햄스터에게 바이러스를 감염시켰더니 BA.2.75가 기관 염증이나 폐 손상을 일으키는 정도가 BA.5와 거의 같았다고 연구팀은 밝혔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일본 국립감염증연구소 제공]
  • “코로나19 BA.5 감염돼 면역 생겨도 BA.2.75 막기 어려울 수 있어”
    • 입력 2022-08-14 14:56:53
    • 수정2022-08-14 14:57:28
    국제
현재 한국과 일본 등에서 우세종이 된 코로나19 BA.5 변이에 감염돼 면역이 형성되더라도 BA.2.75(일명 켄타우로스) 변이에 걸리는 것을 막기는 어려울 가능성을 시사하는 동물실험 결과가 나왔습니다.

14일 NHK의 보도에 따르면 사토 게이 도쿄대 의과학연구소 교수 등으로 구성된 연구팀은 이런 연구 결과를 제삼자의 조사를 받기 전 단계의 논문에 담아 공개했습니다.

BA.5 변이에 감염된 햄스터의 혈액 속에서 바이러스를 억제하는 중화항체의 움직임을 조사했더니 이 같은 결과가 나타났다고 연구팀은 밝혔습니다.

BA.2.75에 대한 중화항체의 활동이 BA.5에 대응할 때에 비해 12분의 1 수준에 그치는 것으로 나타난 겁니다.

사토 교수는 “BA.5에 감염돼 생긴 중화항체가 BA.2.75에는 효과를 보이지 않을 가능성이 있다”며, 변이가 전환되면 현재의 감염 속도가 충분히 줄어들지 않을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습니다.

또 햄스터에게 바이러스를 감염시켰더니 BA.2.75가 기관 염증이나 폐 손상을 일으키는 정도가 BA.5와 거의 같았다고 연구팀은 밝혔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일본 국립감염증연구소 제공]
코로나19 팩트체크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