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광복군 17위, 77년 만에 국립묘지로…尹 “희생 끝까지 기억”
입력 2022.08.14 (17:06) 수정 2022.08.14 (17:12) 뉴스 5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윤석열 대통령이 광복절을 하루 앞둔 오늘(14일), 광복군 선열을 국립묘지로 옮기는 '합동 봉송식'에 참석했습니다.

윤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조국 독립을 위해 쓰러져간 영웅을 끝까지 기억하고, 책임 있게 예우하겠다"고 말했습니다.

박민철 기자입니다.

[리포트]

광복절을 하루 앞둔 오늘.

서울현충원에서 '애국선열 합동 봉송식'이 엄수됐습니다.

서울 수유리 광복군 합동묘역에 안장돼 있던 애국선열 17위를 광복 77년 만에 국립묘지로 안장하는 행사입니다.

광복군 17위 중 지금까지 유일하게 독립유공자 서훈이 이뤄지지 않은 고(故) 한휘 지사에게는 건국훈장 애족장이 추서됐습니다.

17위 선열은 중국 지역에서 일제에 항거한 한국광복군 출신입니다.

대부분 20대 젊은 나이에 전사하거나 옥중 순국한 경우가 많아 비교적 잘 알려지지 않은 '무명의 독립투사'이기도 합니다.

윤석열 대통령은 17위 선열의 이름을 하나하나 호명하며, 무명의 희생과 헌신도 국가의 이름으로 끝까지 챙기고 기억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또 우리가 누리고 있는 자유는 조국 독립을 위해 자신의 목숨을 초개와 같이 던진 분들의 희생 덕분이라며 국가 차원의 책임 있는 예우를 약속했습니다.

[윤석열 대통령 : "조국의 독립을 위해 이름도 남김없이 쓰러져갔던 영웅들을 우리 모두 끝까지 기억해야 합니다."]

봉송식을 마친 뒤, 선열 17위는 국방부 의장대와 경찰의 호위를 받으며 대전현충원으로 이동해 영면에 들어갔습니다.

윤 대통령은 서울 송파구에 있는 광복군 출신 김영관 애국지사의 자택을 방문해 희생과 헌신에 대한 감사의 마음을 전하는 등 보훈 행보를 이어갔습니다.

KBS 뉴스 박민철입니다.

촬영기자:송상엽/영상편집:이진이
  • 광복군 17위, 77년 만에 국립묘지로…尹 “희생 끝까지 기억”
    • 입력 2022-08-14 17:06:43
    • 수정2022-08-14 17:12:19
    뉴스 5
[앵커]

윤석열 대통령이 광복절을 하루 앞둔 오늘(14일), 광복군 선열을 국립묘지로 옮기는 '합동 봉송식'에 참석했습니다.

윤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조국 독립을 위해 쓰러져간 영웅을 끝까지 기억하고, 책임 있게 예우하겠다"고 말했습니다.

박민철 기자입니다.

[리포트]

광복절을 하루 앞둔 오늘.

서울현충원에서 '애국선열 합동 봉송식'이 엄수됐습니다.

서울 수유리 광복군 합동묘역에 안장돼 있던 애국선열 17위를 광복 77년 만에 국립묘지로 안장하는 행사입니다.

광복군 17위 중 지금까지 유일하게 독립유공자 서훈이 이뤄지지 않은 고(故) 한휘 지사에게는 건국훈장 애족장이 추서됐습니다.

17위 선열은 중국 지역에서 일제에 항거한 한국광복군 출신입니다.

대부분 20대 젊은 나이에 전사하거나 옥중 순국한 경우가 많아 비교적 잘 알려지지 않은 '무명의 독립투사'이기도 합니다.

윤석열 대통령은 17위 선열의 이름을 하나하나 호명하며, 무명의 희생과 헌신도 국가의 이름으로 끝까지 챙기고 기억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또 우리가 누리고 있는 자유는 조국 독립을 위해 자신의 목숨을 초개와 같이 던진 분들의 희생 덕분이라며 국가 차원의 책임 있는 예우를 약속했습니다.

[윤석열 대통령 : "조국의 독립을 위해 이름도 남김없이 쓰러져갔던 영웅들을 우리 모두 끝까지 기억해야 합니다."]

봉송식을 마친 뒤, 선열 17위는 국방부 의장대와 경찰의 호위를 받으며 대전현충원으로 이동해 영면에 들어갔습니다.

윤 대통령은 서울 송파구에 있는 광복군 출신 김영관 애국지사의 자택을 방문해 희생과 헌신에 대한 감사의 마음을 전하는 등 보훈 행보를 이어갔습니다.

KBS 뉴스 박민철입니다.

촬영기자:송상엽/영상편집:이진이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