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유튜버 “머리카락 맞다”…“사과도 없이 적반하장”
입력 2022.08.15 (21:44) 수정 2022.08.15 (22:20)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유명 유튜버가 햄버거 가게에서 머리카락이 나왔다며 음식값을 환불 받은 과정에서 의혹이 있다는 소식 어제(14일) 전해드렸는데요.

이 유튜버가 오늘(15일) 사기가 아니라며 공식 해명을 내놨습니다.

해당 가게 주인은 진실을 규명하겠다며 나섰고 경찰도 본격적인 수사에 들어갔습니다.

조휴연 기자의 보돕니다.

[리포트]

강원도 춘천의 한 햄버거 가게에서 머리카락을 보여주며 음식값을 환불해 간 유명 유튜버 일행.

KBS가 당시 상황에 대한 설명을 요구했지만 연락이 되지 않았던 이 유튜버는 보도가 나간 뒤 말문을 열었습니다.

담요에서 무언가를 떼내 휴지에 올려 놓는 CCTV 화면에 대해 이 유튜버는 담요에 묻어 있던 감자튀김 조각을 떼어내 휴지에 올려놓는 장면이라고 주장했습니다.

머리카락은 햄버거가 담긴 그릇에서 발견됐고 이를 휴지에 올려놨다며 사기는 없었다고 밝혔습니다.

하지만, 자신의 주장을 입증할 증거는 없다고 설명했습니다.

한 달 전에도 같은 가게에서 머리카락이 나왔다며 음식을 다시 달라고 요구한 일에 대해선 기억이 나지 않는다고 밝혔습니다.

[유튜버/음성변조 : "저희 가족이 머리카락을 넣었다는, 냅킨에 올려놨다는 거는 사실이 아니예요. 자세한 내용은 수사 과정에서 상세히 말씀드릴 것이고, 수사 과정에서 저의 무고함이 명명백백하게 밝혀질 것입니다."]

이같은 유튜버의 주장에 대해 햄버거 가게 주인은 사과도 없이 적반하장격이라며 분개했습니다.

자신의 이름과 가게 이름을 모두 공개하고 진실을 밝히겠다는 겁니다.

[구희석/햄버거 가게 주인 : "그런 행동을 저희가 조작할 수 있는 게 아니잖아요? 영상을. 그렇기 때문에, 그런 행동을 한 것 자체가 충격적이고, 사과 한마디도 없이, 지금까지 그렇게 안하무인 식으로, 적반하장으로, 이렇게 나오시면 너무 당황스럽고."]

가게 주인의 신고를 받은 경찰은 유튜버의 신원을 확인했다며 본격적인 수사에 나서겠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조휴연입니다.

촬영기자:홍기석/화면제공:구희석
  • 유튜버 “머리카락 맞다”…“사과도 없이 적반하장”
    • 입력 2022-08-15 21:44:31
    • 수정2022-08-15 22:20:40
    뉴스 9
[앵커]

유명 유튜버가 햄버거 가게에서 머리카락이 나왔다며 음식값을 환불 받은 과정에서 의혹이 있다는 소식 어제(14일) 전해드렸는데요.

이 유튜버가 오늘(15일) 사기가 아니라며 공식 해명을 내놨습니다.

해당 가게 주인은 진실을 규명하겠다며 나섰고 경찰도 본격적인 수사에 들어갔습니다.

조휴연 기자의 보돕니다.

[리포트]

강원도 춘천의 한 햄버거 가게에서 머리카락을 보여주며 음식값을 환불해 간 유명 유튜버 일행.

KBS가 당시 상황에 대한 설명을 요구했지만 연락이 되지 않았던 이 유튜버는 보도가 나간 뒤 말문을 열었습니다.

담요에서 무언가를 떼내 휴지에 올려 놓는 CCTV 화면에 대해 이 유튜버는 담요에 묻어 있던 감자튀김 조각을 떼어내 휴지에 올려놓는 장면이라고 주장했습니다.

머리카락은 햄버거가 담긴 그릇에서 발견됐고 이를 휴지에 올려놨다며 사기는 없었다고 밝혔습니다.

하지만, 자신의 주장을 입증할 증거는 없다고 설명했습니다.

한 달 전에도 같은 가게에서 머리카락이 나왔다며 음식을 다시 달라고 요구한 일에 대해선 기억이 나지 않는다고 밝혔습니다.

[유튜버/음성변조 : "저희 가족이 머리카락을 넣었다는, 냅킨에 올려놨다는 거는 사실이 아니예요. 자세한 내용은 수사 과정에서 상세히 말씀드릴 것이고, 수사 과정에서 저의 무고함이 명명백백하게 밝혀질 것입니다."]

이같은 유튜버의 주장에 대해 햄버거 가게 주인은 사과도 없이 적반하장격이라며 분개했습니다.

자신의 이름과 가게 이름을 모두 공개하고 진실을 밝히겠다는 겁니다.

[구희석/햄버거 가게 주인 : "그런 행동을 저희가 조작할 수 있는 게 아니잖아요? 영상을. 그렇기 때문에, 그런 행동을 한 것 자체가 충격적이고, 사과 한마디도 없이, 지금까지 그렇게 안하무인 식으로, 적반하장으로, 이렇게 나오시면 너무 당황스럽고."]

가게 주인의 신고를 받은 경찰은 유튜버의 신원을 확인했다며 본격적인 수사에 나서겠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조휴연입니다.

촬영기자:홍기석/화면제공:구희석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