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준석 “자진사퇴 중재안, 일언지하에 거절…징계는 정무적 판단”
입력 2022.08.16 (08:58) 수정 2022.08.16 (09:01) 정치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지난달 초 대통령실 측에서 자진사퇴 중재안을 제안받았느냐는 질문에 “일언지하에 거절했다”고 말했습니다.

이 대표는 오늘(16일)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저는 듣자마자 일언지하에 거절했다. (전달한) 여러 주체가 있었다”며 이 같이 밝혔습니다.

이어 “왜냐하면 지금 상황에서 이런 것들을 협의한다는 것 자체가 오해를 사기 딱 좋고, 기본적으로 신뢰 관계가 없기 때문에 제가 거기에서 조금이라도 관심을 보이면 당신들이 나가서 ‘이준석이 협상한다’고 할 것 아니냐”라고 설명했습니다.

또 “제가 그래서 일부러 사람을 만나지 않는다. 지금 주호영 비대위원장도 마찬가지지만 일부러 안 만난다”며 “만나면 그런 이상한 제안을 할 것 같아서 안 만나는데 그랬더니 ‘이준석에게 전해라’라는 식으로 억지로 꽂아놓은 사람들이 있었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이 대표는 자신에 대한 당 윤리위원회의 징계 과정에 대통령의 뜻이 담겨 있다고 보느냐는 질문에는 “사실 한 번 징계절차 개시 안 하기로 했던 건을 징계절차 다시 개시하기로 한 시점에, 그때는 정무적인 판단이 있지 않았느냐는 생각을 한다”고 답했습니다.

그러면서 “여당 대표에 대해서 정무적인 판단을 대한민국에서 할 수 있는 사람은 많지 않다”며 “징계 수위를 결정한다고 할 때 김성태·염동열 의원의 건과 비교해서 무원칙”이라고 지적했습니다.

■ 이준석 “‘진박’보다 ‘윤핵관’이 결코 못 하지 않다”

이 대표는 현재 배신감, 모멸감, 자괴감 중 어떤 감정을 느끼고 있느냐는 질문에 “그런 감정들은 사실 지난 대선 때부터 누적됐었다”며 “소위 ‘자기 정치’를 끝없이 못 하게 하려고 방해했고, 윤핵관들이 혁신위원회도 사실상 개점휴업 상태로 계속 만들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모멸감은 이미 알고 있었던 것들이고 그게 나중에 이제 확인사살 되는 과정 정도”라며 “분노로 가면 이 보수정당에 몇십 년만도 아니고 그냥 처음 온 기회들을 그냥 공으로 날리고 있다는 것”이라고 지적했습니다.

이 대표는 ‘싸움의 끝은 징계처분을 원점으로 돌려놓는 것이냐, 아니면 그 너머에 있느냐’는 질문에 “그런 개인적인 목적이었을 것 같으면 누가 협상이나 정치적 타결을 원했을 때 제가 거기에 응했을 것”이라고 잘라 말했습니다.

이어 박근혜 전 대통령의 탄핵 과정 등을 언급하며 “박 전 대통령이 약간 독주를 하려고 할 때 미리 견제를 했었어야 하는데 그렇게 하지 못했고, 총선 때 ‘진박’이라고 호가호위하는 이상한 분들이 나왔을 때 그분들을 미리 제압하지 않았다”고 꼬집었습니다.

이 대표는 그러면서 “지금 익명 인터뷰를 하고 당내에서 사고 치는 것을 보면 ‘진박’보다 ‘윤핵관’이 결코 못 하지 않다”고 덧붙였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이준석 “자진사퇴 중재안, 일언지하에 거절…징계는 정무적 판단”
    • 입력 2022-08-16 08:58:54
    • 수정2022-08-16 09:01:03
    정치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지난달 초 대통령실 측에서 자진사퇴 중재안을 제안받았느냐는 질문에 “일언지하에 거절했다”고 말했습니다.

이 대표는 오늘(16일)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저는 듣자마자 일언지하에 거절했다. (전달한) 여러 주체가 있었다”며 이 같이 밝혔습니다.

이어 “왜냐하면 지금 상황에서 이런 것들을 협의한다는 것 자체가 오해를 사기 딱 좋고, 기본적으로 신뢰 관계가 없기 때문에 제가 거기에서 조금이라도 관심을 보이면 당신들이 나가서 ‘이준석이 협상한다’고 할 것 아니냐”라고 설명했습니다.

또 “제가 그래서 일부러 사람을 만나지 않는다. 지금 주호영 비대위원장도 마찬가지지만 일부러 안 만난다”며 “만나면 그런 이상한 제안을 할 것 같아서 안 만나는데 그랬더니 ‘이준석에게 전해라’라는 식으로 억지로 꽂아놓은 사람들이 있었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이 대표는 자신에 대한 당 윤리위원회의 징계 과정에 대통령의 뜻이 담겨 있다고 보느냐는 질문에는 “사실 한 번 징계절차 개시 안 하기로 했던 건을 징계절차 다시 개시하기로 한 시점에, 그때는 정무적인 판단이 있지 않았느냐는 생각을 한다”고 답했습니다.

그러면서 “여당 대표에 대해서 정무적인 판단을 대한민국에서 할 수 있는 사람은 많지 않다”며 “징계 수위를 결정한다고 할 때 김성태·염동열 의원의 건과 비교해서 무원칙”이라고 지적했습니다.

■ 이준석 “‘진박’보다 ‘윤핵관’이 결코 못 하지 않다”

이 대표는 현재 배신감, 모멸감, 자괴감 중 어떤 감정을 느끼고 있느냐는 질문에 “그런 감정들은 사실 지난 대선 때부터 누적됐었다”며 “소위 ‘자기 정치’를 끝없이 못 하게 하려고 방해했고, 윤핵관들이 혁신위원회도 사실상 개점휴업 상태로 계속 만들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모멸감은 이미 알고 있었던 것들이고 그게 나중에 이제 확인사살 되는 과정 정도”라며 “분노로 가면 이 보수정당에 몇십 년만도 아니고 그냥 처음 온 기회들을 그냥 공으로 날리고 있다는 것”이라고 지적했습니다.

이 대표는 ‘싸움의 끝은 징계처분을 원점으로 돌려놓는 것이냐, 아니면 그 너머에 있느냐’는 질문에 “그런 개인적인 목적이었을 것 같으면 누가 협상이나 정치적 타결을 원했을 때 제가 거기에 응했을 것”이라고 잘라 말했습니다.

이어 박근혜 전 대통령의 탄핵 과정 등을 언급하며 “박 전 대통령이 약간 독주를 하려고 할 때 미리 견제를 했었어야 하는데 그렇게 하지 못했고, 총선 때 ‘진박’이라고 호가호위하는 이상한 분들이 나왔을 때 그분들을 미리 제압하지 않았다”고 꼬집었습니다.

이 대표는 그러면서 “지금 익명 인터뷰를 하고 당내에서 사고 치는 것을 보면 ‘진박’보다 ‘윤핵관’이 결코 못 하지 않다”고 덧붙였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