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윤 대통령, 오늘 ‘취임 100일 기자회견’…‘만 5세 입학’ 책임 물어 교육비서관 교체
입력 2022.08.17 (06:15) 수정 2022.08.17 (13:17)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윤석열 대통령이 오늘로 취임 100일을 맞습니다.

윤 대통령은 취임 100일 기자회견에서 대통령실 개편과 국정운영 방향을 밝힐 것으로 보입니다.

윤 대통령은 이미 교육비서관을 교체했는데, 꼼꼼하고 내실있게 대통령실을 개편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강병수 기자입니다.

[리포트]

윤석열 대통령은 오늘, 취임 100일을 맞아 기자회견을 갖습니다.

'취임 100일, 대통령에게 듣는다'는 제목으로 오전 10시부터 40분가량 이어질 회견에서, 윤 대통령은 현 국정상황에 대한 평가와 함께 대통령실 개편 구상을 설명할 것으로 보입니다.

윤 대통령은 이미 지난 12일 교육비서관을 전격 교체했습니다.

권성연 비서관을 바꾸고 신임 비서관엔 설세훈 교원소청심사위원장이 임명됐습니다.

대통령실은 "교육개혁을 더 잘 추진할 수 있는 보직 경험이 풍부한 인사로 교체했다"고 했지만, 취학연령 하향 정책을 놓고 빚어진 혼선에 책임을 물은 걸로 보입니다.

참모진 개편의 신호탄이란 해석도 나왔는데, 윤 대통령은 일단 대대적인 개편에 대해서는 선을 그었습니다.

[윤석열 대통령 : "국민의 민생을 제대로 챙기고 국민의 안전을 꼼꼼하게 챙기기 위한 변화여야지, 어떤 정치적인 득실을 따져서 할 문제는 저는 아니라고 생각하고 있고..."]

분위기 쇄신을 위한 단기 처방용 인적 개편은 하지 않겠단 뜻으로 보입니다.

대통령실 관계자도 참모진 경질보다는 보강이나 충원에 방점을 두는 분위기라고 설명했는데, 교육비서관 교체 사실을 공지하지 않아 나흘만에 알려진 것도 이런 맥락으로 보입니다.

대신 폐지했던 정책실을 부활하거나, 인수위 시절 당선인 대변인이었던 김은혜 전 의원을 홍보라인에 투입하는 방안 등에 무게가 실립니다.

취임 100일을 맞는 윤 대통령의 국정 지지율은 28%, 대선 당시 득표율의 절반 수준으로 내려 앉았습니다.

윤 대통령은 오늘 기자회견을 국정 지지율 반등의 계기로 삼을 것으로 보이는데, 이준석 전 국민의힘 대표에 대한 언급이 나올지도 관심입니다.

KBS 뉴스 강병수입니다.
  • 윤 대통령, 오늘 ‘취임 100일 기자회견’…‘만 5세 입학’ 책임 물어 교육비서관 교체
    • 입력 2022-08-17 06:15:18
    • 수정2022-08-17 13:17:30
    뉴스광장 1부
[앵커]

윤석열 대통령이 오늘로 취임 100일을 맞습니다.

윤 대통령은 취임 100일 기자회견에서 대통령실 개편과 국정운영 방향을 밝힐 것으로 보입니다.

윤 대통령은 이미 교육비서관을 교체했는데, 꼼꼼하고 내실있게 대통령실을 개편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강병수 기자입니다.

[리포트]

윤석열 대통령은 오늘, 취임 100일을 맞아 기자회견을 갖습니다.

'취임 100일, 대통령에게 듣는다'는 제목으로 오전 10시부터 40분가량 이어질 회견에서, 윤 대통령은 현 국정상황에 대한 평가와 함께 대통령실 개편 구상을 설명할 것으로 보입니다.

윤 대통령은 이미 지난 12일 교육비서관을 전격 교체했습니다.

권성연 비서관을 바꾸고 신임 비서관엔 설세훈 교원소청심사위원장이 임명됐습니다.

대통령실은 "교육개혁을 더 잘 추진할 수 있는 보직 경험이 풍부한 인사로 교체했다"고 했지만, 취학연령 하향 정책을 놓고 빚어진 혼선에 책임을 물은 걸로 보입니다.

참모진 개편의 신호탄이란 해석도 나왔는데, 윤 대통령은 일단 대대적인 개편에 대해서는 선을 그었습니다.

[윤석열 대통령 : "국민의 민생을 제대로 챙기고 국민의 안전을 꼼꼼하게 챙기기 위한 변화여야지, 어떤 정치적인 득실을 따져서 할 문제는 저는 아니라고 생각하고 있고..."]

분위기 쇄신을 위한 단기 처방용 인적 개편은 하지 않겠단 뜻으로 보입니다.

대통령실 관계자도 참모진 경질보다는 보강이나 충원에 방점을 두는 분위기라고 설명했는데, 교육비서관 교체 사실을 공지하지 않아 나흘만에 알려진 것도 이런 맥락으로 보입니다.

대신 폐지했던 정책실을 부활하거나, 인수위 시절 당선인 대변인이었던 김은혜 전 의원을 홍보라인에 투입하는 방안 등에 무게가 실립니다.

취임 100일을 맞는 윤 대통령의 국정 지지율은 28%, 대선 당시 득표율의 절반 수준으로 내려 앉았습니다.

윤 대통령은 오늘 기자회견을 국정 지지율 반등의 계기로 삼을 것으로 보이는데, 이준석 전 국민의힘 대표에 대한 언급이 나올지도 관심입니다.

KBS 뉴스 강병수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