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영상] 윤 대통령 “인사쇄신, 국면 전환·지지율 반등 목적 안돼…시간 필요”
입력 2022.08.17 (10:26) 수정 2022.08.17 (11:31) 정치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윤석열 대통령은 낮은 국정 지지도와 관련해 "지지율 자체보다도 여론조사에서 나타난 민심을 겸허하게 받드는 것이 중요하다"고 밝혔습니다.

윤 대통령은 오늘(17일) 오전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진행한 취임 100일 기자회견에서 "여러 가지 지적된 문제들에 대해 국민 관점에서 세밀하게 꼼꼼하게 따져보겠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이는 '국정운영 지지율이 계속 낮은 수준이다. (대선에서) 대통령에게 표를 준 사람의 절반 가까이가 석 달 만에 떠나간 이유를 대통령 스스로는 어떻게 분석하고 있는지 원인을 꼽아달라'는 질문에 대한 답변이었습니다.

윤 대통령은 이어 "취임 후에 백여 일을 일단 당면한 현안들에 매진하면서 되돌아볼 시간은 없었다"며 "이번 휴가를 계기로 해서 지금부터 다시 다 되짚어 보면서 어떤 조직과 정책과 이런 과제들이 작동되고 구현되는 과정에 어떠한 문제가 있는지 소통에 어떤 문제가 있었는지를 면밀하게 짚어나갈 생각"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윤 대통령은 '여론조사에서 부정평가 이유로 인사 문제가 꼽힌다. 왜 인사가 문제라고 평가받는다고 생각하느냐. 미흡한 것 있다면 어떤 개선방안 있느냐'는 물음에도 "돌아보면서 다시 철저히 검증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인사쇄신이란 것은 국민 민생을 받들기 위해서 아주 치밀하게 점검해야 하는 것이지, 정치적 국면 전환이라든가 지지율 반등이라는 정치적 목적 갖고 해서는 안 된다고 생각하고 조금 시간 필요할 것 같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지금부터 벌써 (검토를) 시작했지만, 그동안 우리 대통령실부터 어디에 문제가 있었는지 짚어보고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 질의응답 앞서 모두발언…"저부터 분골쇄신"

윤 대통령은 기자들과의 질의응답에 앞서 진행한 모두발언에서 약 20분 동안 향후 국정 방향 및 지난 100일의 성과를 부각하는 데 집중했습니다.

윤 대통령은 모두발언에서도 "그동안 국민 여러분의 응원도 있고, 따끔한 질책도 있었다"며 "국민들께서 걱정하시지 않도록 늘 국민의 뜻을 최선을 다해 세심하게 살피겠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휴가 기간 정치를 시작한 후 1년여의 시간을 돌아봤고, 취임 100일을 맞은 지금도 시작도 국민, 방향도 국민, 목표도 국민이라고 하는 것을 가슴에 새기고 있다"며 "저부터 앞으로 더욱 분골쇄신하겠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당면한 민생을 최우선으로 챙기면서 우리 경제의 성장 동력과 미래 먹거리 확보를 위해 혼신의 힘을 쏟아붓겠다"며 "국민의 숨소리 하나 놓치지 않고, 한치도 국민의 뜻에 벗어나지 않도록 뜻을 잘 받들겠다"고 강조했습니다.

윤 대통령은 "국민 안전은 국가의 무한 책임이다. 국민께서 안심할 때까지 끝까지 챙기겠다"며 "국민들께서 최근 폭우로 많은 고통과 피해를 받고 계신다"며 "신속하게 일상으로 복귀할 수 있도록 피해 지원과 복구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습니다.
  • [영상] 윤 대통령 “인사쇄신, 국면 전환·지지율 반등 목적 안돼…시간 필요”
    • 입력 2022-08-17 10:26:03
    • 수정2022-08-17 11:31:58
    정치
윤석열 대통령은 낮은 국정 지지도와 관련해 "지지율 자체보다도 여론조사에서 나타난 민심을 겸허하게 받드는 것이 중요하다"고 밝혔습니다.

윤 대통령은 오늘(17일) 오전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진행한 취임 100일 기자회견에서 "여러 가지 지적된 문제들에 대해 국민 관점에서 세밀하게 꼼꼼하게 따져보겠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이는 '국정운영 지지율이 계속 낮은 수준이다. (대선에서) 대통령에게 표를 준 사람의 절반 가까이가 석 달 만에 떠나간 이유를 대통령 스스로는 어떻게 분석하고 있는지 원인을 꼽아달라'는 질문에 대한 답변이었습니다.

윤 대통령은 이어 "취임 후에 백여 일을 일단 당면한 현안들에 매진하면서 되돌아볼 시간은 없었다"며 "이번 휴가를 계기로 해서 지금부터 다시 다 되짚어 보면서 어떤 조직과 정책과 이런 과제들이 작동되고 구현되는 과정에 어떠한 문제가 있는지 소통에 어떤 문제가 있었는지를 면밀하게 짚어나갈 생각"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윤 대통령은 '여론조사에서 부정평가 이유로 인사 문제가 꼽힌다. 왜 인사가 문제라고 평가받는다고 생각하느냐. 미흡한 것 있다면 어떤 개선방안 있느냐'는 물음에도 "돌아보면서 다시 철저히 검증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인사쇄신이란 것은 국민 민생을 받들기 위해서 아주 치밀하게 점검해야 하는 것이지, 정치적 국면 전환이라든가 지지율 반등이라는 정치적 목적 갖고 해서는 안 된다고 생각하고 조금 시간 필요할 것 같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지금부터 벌써 (검토를) 시작했지만, 그동안 우리 대통령실부터 어디에 문제가 있었는지 짚어보고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 질의응답 앞서 모두발언…"저부터 분골쇄신"

윤 대통령은 기자들과의 질의응답에 앞서 진행한 모두발언에서 약 20분 동안 향후 국정 방향 및 지난 100일의 성과를 부각하는 데 집중했습니다.

윤 대통령은 모두발언에서도 "그동안 국민 여러분의 응원도 있고, 따끔한 질책도 있었다"며 "국민들께서 걱정하시지 않도록 늘 국민의 뜻을 최선을 다해 세심하게 살피겠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휴가 기간 정치를 시작한 후 1년여의 시간을 돌아봤고, 취임 100일을 맞은 지금도 시작도 국민, 방향도 국민, 목표도 국민이라고 하는 것을 가슴에 새기고 있다"며 "저부터 앞으로 더욱 분골쇄신하겠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당면한 민생을 최우선으로 챙기면서 우리 경제의 성장 동력과 미래 먹거리 확보를 위해 혼신의 힘을 쏟아붓겠다"며 "국민의 숨소리 하나 놓치지 않고, 한치도 국민의 뜻에 벗어나지 않도록 뜻을 잘 받들겠다"고 강조했습니다.

윤 대통령은 "국민 안전은 국가의 무한 책임이다. 국민께서 안심할 때까지 끝까지 챙기겠다"며 "국민들께서 최근 폭우로 많은 고통과 피해를 받고 계신다"며 "신속하게 일상으로 복귀할 수 있도록 피해 지원과 복구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