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단독] 사회복지사가 장애인 폭행…“갈비뼈 2개 부러져”
입력 2022.08.17 (17:15) 수정 2022.08.17 (17:33) 뉴스 5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장애인 재활시설에 입소한 한 장애인이 몸에 피멍이 들고 갈비뼈가 부러지는 등 폭행을 당한 사실이 드러났습니다.

그런데 이 장애인을 폭행한 사람, 다름 아닌 장애인들의 생활을 돕는 사회복지사였습니다.

단독보도, 조진영 기자입니다.

[리포트]

한쪽 가슴이 보랏빛으로 멍들었고, 팔과 배에 피멍 자국이 선명합니다.

충북 충주의 한 재활시설에서 생활하던 장애인이 지난달 누군가에게 맞은 흔적입니다.

갈비뼈 2개가 부러졌고 전치 8주 진단을 받았습니다.

[피해 장애인 가족 : "너무 충격이었죠. 몸이 워낙 약한 데다가 드러나지 않은 안이 어떻게 됐는지 모르지만, 멍이 들었다는 그 자체로 놀라서…."]

피의자는 이 시설에서 돌봄을 전담하는 20대 사회복지사 A 씨.

청각과 언어, 지적 장애 등 1급 장애인인 피해자가 라면을 주지 않는다며 방에 들어가 나오지 않자 열쇠로 문을 따고 들어갔습니다.

A 씨는 관계기관 조사에서 피해자가 자신을 무시하는 듯 행동해 두 대 때렸다면서 가해 사실을 인정했습니다.

[충북장애인권익옹호기관 조사관 : "이야기를 하고 싶다고 했는데 (피해자가) 눈도 마주치지 않고 하자 우발적으로 피해자분을 때렸다라고 (진술했습니다.)"]

사건 당시 복도에 있던 다른 직원은 '문이 닫혀있어 폭행 사실을 몰랐다'고 진술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재활시설은 사건 발생 이틀이 지나서야 가족에게 다친 사실을 알리고 피해자를 병원에 데려갔습니다.

[장애인 재활시설 관계자 : "(사건 다음날) 목욕 지원할 때 저희 직원이 먼저 처음 인지를 했습니다. 별 무리 없이 생활을 했다고 해서 응급상황은 아닌 것으로 판단을 했고…."]

경찰은 피해자를 때린 사회복지사를 장애인복지법 위반 혐의로 입건하고 해당 재활 시설에도 관리 책임이 있는지 확인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조진영입니다.

촬영기자:최승원
  • [단독] 사회복지사가 장애인 폭행…“갈비뼈 2개 부러져”
    • 입력 2022-08-17 17:15:19
    • 수정2022-08-17 17:33:52
    뉴스 5
[앵커]

장애인 재활시설에 입소한 한 장애인이 몸에 피멍이 들고 갈비뼈가 부러지는 등 폭행을 당한 사실이 드러났습니다.

그런데 이 장애인을 폭행한 사람, 다름 아닌 장애인들의 생활을 돕는 사회복지사였습니다.

단독보도, 조진영 기자입니다.

[리포트]

한쪽 가슴이 보랏빛으로 멍들었고, 팔과 배에 피멍 자국이 선명합니다.

충북 충주의 한 재활시설에서 생활하던 장애인이 지난달 누군가에게 맞은 흔적입니다.

갈비뼈 2개가 부러졌고 전치 8주 진단을 받았습니다.

[피해 장애인 가족 : "너무 충격이었죠. 몸이 워낙 약한 데다가 드러나지 않은 안이 어떻게 됐는지 모르지만, 멍이 들었다는 그 자체로 놀라서…."]

피의자는 이 시설에서 돌봄을 전담하는 20대 사회복지사 A 씨.

청각과 언어, 지적 장애 등 1급 장애인인 피해자가 라면을 주지 않는다며 방에 들어가 나오지 않자 열쇠로 문을 따고 들어갔습니다.

A 씨는 관계기관 조사에서 피해자가 자신을 무시하는 듯 행동해 두 대 때렸다면서 가해 사실을 인정했습니다.

[충북장애인권익옹호기관 조사관 : "이야기를 하고 싶다고 했는데 (피해자가) 눈도 마주치지 않고 하자 우발적으로 피해자분을 때렸다라고 (진술했습니다.)"]

사건 당시 복도에 있던 다른 직원은 '문이 닫혀있어 폭행 사실을 몰랐다'고 진술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재활시설은 사건 발생 이틀이 지나서야 가족에게 다친 사실을 알리고 피해자를 병원에 데려갔습니다.

[장애인 재활시설 관계자 : "(사건 다음날) 목욕 지원할 때 저희 직원이 먼저 처음 인지를 했습니다. 별 무리 없이 생활을 했다고 해서 응급상황은 아닌 것으로 판단을 했고…."]

경찰은 피해자를 때린 사회복지사를 장애인복지법 위반 혐의로 입건하고 해당 재활 시설에도 관리 책임이 있는지 확인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조진영입니다.

촬영기자:최승원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