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집앞에 음식물 쓰레기가 떡하니…CCTV에 찍힌 범인은?
입력 2022.08.17 (18:42) 수정 2022.08.17 (18:42) 취재K

경기도 수원시 권선구의 한적한 주택가. 오토바이 한 대가 주택 앞을 지나가며 뭔가가 담긴 흰색 비닐봉지를 '툭' 던지고 갑니다.

모래더미에 부딪힌 비닐봉지는 골목길에 나뒹굽니다. 봉지 속 내용물의 정체는 음식물 쓰레기.

어제(16일) 오전 10시 반쯤, 배달원이 자신의 집 앞에 배달 음식 쓰레기를 버렸다며 KBS에 들어온 제보입니다.

■ 배달원 개인 비위는 호소할 곳 없어

집주인은 배달업체 고객센터에 물어 어느 업체 소속 배달원인지 파악하려 했지만, 오토바이 번호만으로는 알 수 없었습니다. 경찰에 신고하려 해도 '구청에 문의하라'는 답변 외에 해결책을 찾을 순 없었습니다.

배달 도중 일어난 사고는 배달업체에서 주의 조처를 내릴 수 있지만, 배달원 개인의 일탈 행위는 다릅니다. 배달 앱 업체가 배달원을 제재할 방법이 없습니다. 배달원이 배달 앱 업체와 계약한 사업자 신분이거나 또 다른 배달대행업체 소속의 직원이기 때문입니다.

쓰레기와 함께 버린 양심, 적절한 조치조차 할 수 없어 더욱 씁쓸합니다.
  • 집앞에 음식물 쓰레기가 떡하니…CCTV에 찍힌 범인은?
    • 입력 2022-08-17 18:42:28
    • 수정2022-08-17 18:42:42
    취재K

경기도 수원시 권선구의 한적한 주택가. 오토바이 한 대가 주택 앞을 지나가며 뭔가가 담긴 흰색 비닐봉지를 '툭' 던지고 갑니다.

모래더미에 부딪힌 비닐봉지는 골목길에 나뒹굽니다. 봉지 속 내용물의 정체는 음식물 쓰레기.

어제(16일) 오전 10시 반쯤, 배달원이 자신의 집 앞에 배달 음식 쓰레기를 버렸다며 KBS에 들어온 제보입니다.

■ 배달원 개인 비위는 호소할 곳 없어

집주인은 배달업체 고객센터에 물어 어느 업체 소속 배달원인지 파악하려 했지만, 오토바이 번호만으로는 알 수 없었습니다. 경찰에 신고하려 해도 '구청에 문의하라'는 답변 외에 해결책을 찾을 순 없었습니다.

배달 도중 일어난 사고는 배달업체에서 주의 조처를 내릴 수 있지만, 배달원 개인의 일탈 행위는 다릅니다. 배달 앱 업체가 배달원을 제재할 방법이 없습니다. 배달원이 배달 앱 업체와 계약한 사업자 신분이거나 또 다른 배달대행업체 소속의 직원이기 때문입니다.

쓰레기와 함께 버린 양심, 적절한 조치조차 할 수 없어 더욱 씁쓸합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