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尹, 이원석 검찰총장·한기정 공정위원장 지명…정책수석 신설 검토
입력 2022.08.18 (17:00) 수정 2022.08.18 (19:45) 뉴스 5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윤석열 대통령이 검찰총장 후보에 이원석 대검 차장을, 공정위원장 후보에 한기정 서울대 교수를 각각 지명했습니다.

윤 대통령은 대통령실에, 정책 조율을 맡을 '정책기획수석' 신설을 추진하는 등 중폭 개편도 검토하고 있습니다.

강병수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윤석열 대통령이 현 정부 초대 검찰총장 후보로 이원석 대검찰청 차장검사를 지명했습니다.

정부 출범 101일만입니다.

이원석 검찰총장 후보자는 한동훈 법무장관과 사법연수원 동기로, 윤 대통령 검찰총장 시절 대검 기조부장을 맡기도 했습니다.

[김대기/대통령실 비서실장 : "(이원석 후보자는) 수사·기획통으로 균형 잡힌 시각으로 검찰청을 잘 이끌어줄 것으로 판단하고 있습니다."]

이 후보자는 지명 직후 국민의 목소리를 경청해 기본권 보호에 힘쓰겠다고 밝혔습니다.

윤 대통령은 공정거래위원장 후보에는 한기정 서울대 법학전문대학원 교수를 내정했습니다.

대통령실은 한 후보자가 공정한 경쟁을 통한 시장경제 활성화와 공정거래 피해 구제 강화를 이끌 적임자라고 배경을 설명했습니다.

윤 대통령은 대통령실 조직 개편도 추진합니다.

취학연령 하향 정책 등에서 드러난 정책 추진 과정의 논란을 사전에 조율할 수 있는 정책기획수석 신설이 예고됐습니다.

[김대기/대통령실 비서실장 : "(정책 쪽에서) 앞으로 국민, 내각, 대통령실 간에 소통과 이해를 원활히 할 수 있는, 그럴 필요가 있다고 생각해서..."]

신설될 정책기획수석 후보로는 이관섭 한국무역협회 부회장이 유력하게 거론됩니다.

대통령실은 기획관리실장을 신설하는 등 정책 기능을 강화하는 방향으로 개편의 폭을 더 넓히는 방안도 검토 중입니다.

윤 대통령의 당선인 시절 대변인이었던 김은혜 전 의원이 홍보수석을 맡는 등 일부 인적 개편도 거론되고 있습니다.

KBS 뉴스 강병수입니다.

촬영기자:윤희진 권순두/영상편집:김유진
  • 尹, 이원석 검찰총장·한기정 공정위원장 지명…정책수석 신설 검토
    • 입력 2022-08-18 17:00:58
    • 수정2022-08-18 19:45:51
    뉴스 5
[앵커]

윤석열 대통령이 검찰총장 후보에 이원석 대검 차장을, 공정위원장 후보에 한기정 서울대 교수를 각각 지명했습니다.

윤 대통령은 대통령실에, 정책 조율을 맡을 '정책기획수석' 신설을 추진하는 등 중폭 개편도 검토하고 있습니다.

강병수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윤석열 대통령이 현 정부 초대 검찰총장 후보로 이원석 대검찰청 차장검사를 지명했습니다.

정부 출범 101일만입니다.

이원석 검찰총장 후보자는 한동훈 법무장관과 사법연수원 동기로, 윤 대통령 검찰총장 시절 대검 기조부장을 맡기도 했습니다.

[김대기/대통령실 비서실장 : "(이원석 후보자는) 수사·기획통으로 균형 잡힌 시각으로 검찰청을 잘 이끌어줄 것으로 판단하고 있습니다."]

이 후보자는 지명 직후 국민의 목소리를 경청해 기본권 보호에 힘쓰겠다고 밝혔습니다.

윤 대통령은 공정거래위원장 후보에는 한기정 서울대 법학전문대학원 교수를 내정했습니다.

대통령실은 한 후보자가 공정한 경쟁을 통한 시장경제 활성화와 공정거래 피해 구제 강화를 이끌 적임자라고 배경을 설명했습니다.

윤 대통령은 대통령실 조직 개편도 추진합니다.

취학연령 하향 정책 등에서 드러난 정책 추진 과정의 논란을 사전에 조율할 수 있는 정책기획수석 신설이 예고됐습니다.

[김대기/대통령실 비서실장 : "(정책 쪽에서) 앞으로 국민, 내각, 대통령실 간에 소통과 이해를 원활히 할 수 있는, 그럴 필요가 있다고 생각해서..."]

신설될 정책기획수석 후보로는 이관섭 한국무역협회 부회장이 유력하게 거론됩니다.

대통령실은 기획관리실장을 신설하는 등 정책 기능을 강화하는 방향으로 개편의 폭을 더 넓히는 방안도 검토 중입니다.

윤 대통령의 당선인 시절 대변인이었던 김은혜 전 의원이 홍보수석을 맡는 등 일부 인적 개편도 거론되고 있습니다.

KBS 뉴스 강병수입니다.

촬영기자:윤희진 권순두/영상편집:김유진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