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대통령실 “北, ‘담대한 구상’ 왜곡 매우 유감…심사숙고 촉구”
입력 2022.08.19 (11:09) 수정 2022.08.19 (12:03) 정치
대통령실이 윤석열 대통령의 비핵화 로드맵 ‘담대한 구상’을 북한이 거칠게 비난한 데 대해 “매우 유감스럽다”고 밝혔습니다.

대통령실은 오늘(19일) 입장문에서 “북한이 대통령 실명을 거론하며 무례한 언사를 이어가고, 우리의 ‘담대한 구상’을 왜곡하면서 핵 개발 의사를 지속 표명한 데 대해 매우 유감스럽게 생각한다”고 했습니다.

이어 “북한의 이런 태도는 북한 스스로의 미래뿐 아니라 한반도 평화와 번영에 결코 도움이 되지 않으며 국제사회에서 고립을 재촉할 뿐”이라고 지적했습니다.

대통령실은 “‘담대한 구상’을 통해 북한 비핵화와 남북관계 발전을 추구한다는 우리의 입장에는 변화가 없다”며 “북한이 자중하고 심사숙고하기를 촉구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북한은 조선중앙통신 등을 통한 김여정 노동당 부부장 명의의 담화에서, 윤석열 대통령이 광복절 경축사 등을 통해 밝힌 북한 비핵화 로드맵 ‘담대한 구상’을 두고 “어리석음의 극치”라며 “절대로 상대해주지 않을 것”이라고 비난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인수위사진기자단]
  • 대통령실 “北, ‘담대한 구상’ 왜곡 매우 유감…심사숙고 촉구”
    • 입력 2022-08-19 11:09:03
    • 수정2022-08-19 12:03:24
    정치
대통령실이 윤석열 대통령의 비핵화 로드맵 ‘담대한 구상’을 북한이 거칠게 비난한 데 대해 “매우 유감스럽다”고 밝혔습니다.

대통령실은 오늘(19일) 입장문에서 “북한이 대통령 실명을 거론하며 무례한 언사를 이어가고, 우리의 ‘담대한 구상’을 왜곡하면서 핵 개발 의사를 지속 표명한 데 대해 매우 유감스럽게 생각한다”고 했습니다.

이어 “북한의 이런 태도는 북한 스스로의 미래뿐 아니라 한반도 평화와 번영에 결코 도움이 되지 않으며 국제사회에서 고립을 재촉할 뿐”이라고 지적했습니다.

대통령실은 “‘담대한 구상’을 통해 북한 비핵화와 남북관계 발전을 추구한다는 우리의 입장에는 변화가 없다”며 “북한이 자중하고 심사숙고하기를 촉구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북한은 조선중앙통신 등을 통한 김여정 노동당 부부장 명의의 담화에서, 윤석열 대통령이 광복절 경축사 등을 통해 밝힌 북한 비핵화 로드맵 ‘담대한 구상’을 두고 “어리석음의 극치”라며 “절대로 상대해주지 않을 것”이라고 비난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인수위사진기자단]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