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김건희 여사가 관저 공사업체 대표 초청”…국정조사 공방 가열
입력 2022.08.19 (21:15) 수정 2022.08.19 (22:05)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대통령 관저 리모델링 공사를 수의 계약으로 따낸 업체 대표가 김건희 여사의 초청으로 대통령 취임식에 참석했다는 보도가 나왔습니다.

민주당은 김 여사가 이권에 개입한 정황이 드러났다며 국정조사를 수용하라고 압박했고, 국민의힘은 문재인 정부 청와대 의혹부터 따져보자며 맞섰습니다.

송락규 기잡니다.

[리포트]

지난 5월, 12억여 원 규모의 대통령 관저 리모델링 공사를 수의계약으로 따낸 인테리어 업체입니다.

김건희 여사가 운영했던 코바나컨텐츠의 전시 공간 공사에도 참여한 업체여서 수의계약 사실이 알려지자 특혜 의혹이 불거졌습니다.

그런데 이 업체 대표 김 모 씨가 김 여사 초청으로 대통령 취임식에 참석했다고 '한겨레'가 보도했습니다.

수의계약 입찰이 있기 불과 보름 전이었습니다.

해당 업체 측은 김 대표의 취임식 참석 여부에 대해 시인도 부인도 하지 않았습니다.

[리모델링 업체 관계자/음성변조 : "회사 보안 내용이라 말씀드리기 어렵습니다."]

민주당은 김 여사가 관저 공사 수의계약에 관여한 정황이 확인됐다며, 해명을 요구했습니다.

그러면서 관저 공사 업체 선정 의혹 등에 대한 국정조사를 수용하라고 여당을 압박했습니다.

[우상호/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장 : "전모를 밝히지 않고서 또 다른 부정부패를 막을 수 있겠습니까. 또 다른 이권 개입을 막을 수 있겠습니까. 저는 이 문제를 그냥 가볍게 넘어갈 수 없습니다."]

국민의힘은 민주당의 국정조사 요구가 '금도를 넘어선 생떼'라고 일축했습니다.

그러면서 문재인 정부 청와대 관련 의혹부터 국정조사를 해야 한다고 맞받았습니다.

[주호영/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 : "문재인 정권 시절에 우리 당의 국정조사 요구를 얼마나 받아들였는지 한번 보시고, 그런 점에 대한 반성이 전제돼야 할 거로 봅니다."]

관저 공사업체 대표뿐만 아니라 문재인 전 대통령 집 앞 욕설 시위 주도자 등 극우 유튜버들도 김 여사 초청으로 취임식에 참석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는데, 대통령실은 관련 입장을 밝히지 않았습니다.

KBS 뉴스 송락규입니다.

촬영기자:안민식/영상편집:이윤진
  • “김건희 여사가 관저 공사업체 대표 초청”…국정조사 공방 가열
    • 입력 2022-08-19 21:15:48
    • 수정2022-08-19 22:05:18
    뉴스 9
[앵커]

대통령 관저 리모델링 공사를 수의 계약으로 따낸 업체 대표가 김건희 여사의 초청으로 대통령 취임식에 참석했다는 보도가 나왔습니다.

민주당은 김 여사가 이권에 개입한 정황이 드러났다며 국정조사를 수용하라고 압박했고, 국민의힘은 문재인 정부 청와대 의혹부터 따져보자며 맞섰습니다.

송락규 기잡니다.

[리포트]

지난 5월, 12억여 원 규모의 대통령 관저 리모델링 공사를 수의계약으로 따낸 인테리어 업체입니다.

김건희 여사가 운영했던 코바나컨텐츠의 전시 공간 공사에도 참여한 업체여서 수의계약 사실이 알려지자 특혜 의혹이 불거졌습니다.

그런데 이 업체 대표 김 모 씨가 김 여사 초청으로 대통령 취임식에 참석했다고 '한겨레'가 보도했습니다.

수의계약 입찰이 있기 불과 보름 전이었습니다.

해당 업체 측은 김 대표의 취임식 참석 여부에 대해 시인도 부인도 하지 않았습니다.

[리모델링 업체 관계자/음성변조 : "회사 보안 내용이라 말씀드리기 어렵습니다."]

민주당은 김 여사가 관저 공사 수의계약에 관여한 정황이 확인됐다며, 해명을 요구했습니다.

그러면서 관저 공사 업체 선정 의혹 등에 대한 국정조사를 수용하라고 여당을 압박했습니다.

[우상호/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장 : "전모를 밝히지 않고서 또 다른 부정부패를 막을 수 있겠습니까. 또 다른 이권 개입을 막을 수 있겠습니까. 저는 이 문제를 그냥 가볍게 넘어갈 수 없습니다."]

국민의힘은 민주당의 국정조사 요구가 '금도를 넘어선 생떼'라고 일축했습니다.

그러면서 문재인 정부 청와대 관련 의혹부터 국정조사를 해야 한다고 맞받았습니다.

[주호영/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 : "문재인 정권 시절에 우리 당의 국정조사 요구를 얼마나 받아들였는지 한번 보시고, 그런 점에 대한 반성이 전제돼야 할 거로 봅니다."]

관저 공사업체 대표뿐만 아니라 문재인 전 대통령 집 앞 욕설 시위 주도자 등 극우 유튜버들도 김 여사 초청으로 취임식에 참석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는데, 대통령실은 관련 입장을 밝히지 않았습니다.

KBS 뉴스 송락규입니다.

촬영기자:안민식/영상편집:이윤진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