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국정쇄신 방안으로 특별감찰관’…尹 “수용하겠다”
입력 2022.08.19 (21:17) 수정 2022.08.19 (22:08)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이런 가운데 윤석열 대통령이 국정 쇄신 방안의 하나로, 대통령 친인척 등을 감찰하는 특별감찰관 임명 요구를 수용하겠단 뜻을 밝힌 것으로 KBS 취재 결과 확인됐습니다.

가족과 측근 등을 둘러싼 잇따른 논란을 정면 돌파하겠다는 판단으로 보입니다.

조태흠 기잡니다.

[리포트]

'지난 시간을 돌아봤다'던 휴가 기간, 윤석열 대통령은 참모들에게 국정동력 회복 방안을 마련하라고 지시했습니다.

이에 특별감찰관과 북한인권재단 이사 임명을 동시에 추진하자는 건의가 보고됐고, 윤 대통령은 이를 수용하겠다는 뜻을 밝혔다고, 복수의 대통령실 관계자가 밝혔습니다.

특별감찰관은 대통령 배우자와 4촌 이내 친족, 수석비서관 이상 공직자를 감찰하는데 국회가 후보 3명을 추천하면 대통령이 지명해 임명합니다.

지지율 하락의 주요 원인으로 꼽히는 가족과 측근 논란을 돌파하겠다는 판단으로 보입니다.

대통령실 고위 관계자는 특별감찰관 문제에 먼저 나서면 국민들이 신선하게 보지 않겠느냐고 의미를 설명했습니다.

[강승규/대통령실 시민사회수석/4일/YTN '뉴스킹 박지훈입니다' : "문재인 정부에서는 5년 내내 임기에 (특별감찰관이) 없었지 않습니까? 윤석열 정부에서도 이에 대해서 여야가 그런 부분에 합의해서 (후보 추천을) 해준다면 분명히 (임명)해야 되고요."]

다만, 이런 뜻이 아직 여당에 전달되진 않은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여야는 특별감찰관이 필요하다면서도 후보 추천 논의는 계속 미루고 있습니다.

[권성동/국민의힘 원내대표/5월 31일 : "민주당과 협의해서 특별감찰관 후보 3명을 추천할 계획입니다."]

[우상호/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장 : "특별감찰관 임명 등 보다 더 근본적인 쇄신이 필요하다…."]

북한인권재단 이사 추천을 특별감찰관과 동시에 추진하는 게 변수가 될 수도 있습니다.

서로 성격이 다른 사안을 놓고 여야가 기싸움을 벌이다, 특별감찰관 임명은 계속 미뤄질 가능성도 있습니다.

KBS 뉴스 조태흠입니다.

촬영기자:윤희진 권순두/영상편집:최근혁/그래픽:이경민
  • ‘국정쇄신 방안으로 특별감찰관’…尹 “수용하겠다”
    • 입력 2022-08-19 21:17:53
    • 수정2022-08-19 22:08:26
    뉴스 9
[앵커]

이런 가운데 윤석열 대통령이 국정 쇄신 방안의 하나로, 대통령 친인척 등을 감찰하는 특별감찰관 임명 요구를 수용하겠단 뜻을 밝힌 것으로 KBS 취재 결과 확인됐습니다.

가족과 측근 등을 둘러싼 잇따른 논란을 정면 돌파하겠다는 판단으로 보입니다.

조태흠 기잡니다.

[리포트]

'지난 시간을 돌아봤다'던 휴가 기간, 윤석열 대통령은 참모들에게 국정동력 회복 방안을 마련하라고 지시했습니다.

이에 특별감찰관과 북한인권재단 이사 임명을 동시에 추진하자는 건의가 보고됐고, 윤 대통령은 이를 수용하겠다는 뜻을 밝혔다고, 복수의 대통령실 관계자가 밝혔습니다.

특별감찰관은 대통령 배우자와 4촌 이내 친족, 수석비서관 이상 공직자를 감찰하는데 국회가 후보 3명을 추천하면 대통령이 지명해 임명합니다.

지지율 하락의 주요 원인으로 꼽히는 가족과 측근 논란을 돌파하겠다는 판단으로 보입니다.

대통령실 고위 관계자는 특별감찰관 문제에 먼저 나서면 국민들이 신선하게 보지 않겠느냐고 의미를 설명했습니다.

[강승규/대통령실 시민사회수석/4일/YTN '뉴스킹 박지훈입니다' : "문재인 정부에서는 5년 내내 임기에 (특별감찰관이) 없었지 않습니까? 윤석열 정부에서도 이에 대해서 여야가 그런 부분에 합의해서 (후보 추천을) 해준다면 분명히 (임명)해야 되고요."]

다만, 이런 뜻이 아직 여당에 전달되진 않은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여야는 특별감찰관이 필요하다면서도 후보 추천 논의는 계속 미루고 있습니다.

[권성동/국민의힘 원내대표/5월 31일 : "민주당과 협의해서 특별감찰관 후보 3명을 추천할 계획입니다."]

[우상호/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장 : "특별감찰관 임명 등 보다 더 근본적인 쇄신이 필요하다…."]

북한인권재단 이사 추천을 특별감찰관과 동시에 추진하는 게 변수가 될 수도 있습니다.

서로 성격이 다른 사안을 놓고 여야가 기싸움을 벌이다, 특별감찰관 임명은 계속 미뤄질 가능성도 있습니다.

KBS 뉴스 조태흠입니다.

촬영기자:윤희진 권순두/영상편집:최근혁/그래픽:이경민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