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어민 북송·원전 폐쇄’ 대통령기록관 잇단 압수수색
입력 2022.08.20 (06:01) 수정 2022.08.20 (06:37)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탈북어민 북송'과 '원전 조기 폐쇄' 의혹을 수사하는 검찰이 대통령기록관을 압수수색했습니다.

서울중앙지검과 대전지검이 동시에 강제수사에 나섰는데, 대통령기록물을 열어 보는 건 이번 정부 들어선 처음입니다,

박진수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리포트]

'탈북어민 북송' 사건을 수사하는 서울중앙지검.

세종시에 있는 대통령기록관 압수수색에 검사와 수사관 10여 명을 투입했습니다.

사건 당시 컨트롤타워 역할을 했던 청와대 국가안보실과 비서실장 주재 대책회의 관련 문서를 중점적으로 확보 중인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검찰은 "강제 북송 사건과 관련해 국가안보실이나 대통령비서실 등에서 이관시킨 자료가 무엇인지를 확인 중"이라고 밝혔습니다.

검찰은 2019년 11월 문재인 정부가 탈북어민 2명에 대한 합동조사를 법적 근거 없이 조기 종료시키고, 귀순 의사에 반해서 그들을 강제 북송했다는 의혹에 대해 수사 중입니다.

특히 이런 '북송' 결정이 청와대 회의에서 내려졌고, 국가안보실이 북송 과정을 주도했다는 의혹도 제기된 상탭니다.

여기에 서훈 당시 국정원장이 '귀순 의사' 등 일부 내용을 삭제한 보고서를 작성했다는 혐의에 대해서도 압수물을 토대로 살펴볼 계획입니다.

'원전 조기 폐쇄' 의혹을 수사하는 대전지검도 대통령기록관을 압수수색 했습니다.

지난 5월 탈원전 반대 시민단체가 "월성원전 폐쇄 의결과 관련해 불법 행위 여부를 수사해 달라"며 문재인 전 대통령 등을 고발한 데 따른 수사입니다.

검찰은 월성 1호기 조기 폐쇄 과정에서 청와대가 어떤 의사 결정을 내렸는지, 또 산업통상자원부에 지시한 내용에 위법한 점은 없었는지 등을 압수물을 통해 확인할 계획입니다.

대통령기록관에 대한 역대 8번째, 9번째 압수수색이 같은날 동시에 벌어진 가운데 전 정부 '윗선'을 향한 수사 속도는 더 빨라질 전망입니다.

'어민 북송'과 관련해 국민의힘은 노영민 전 대통령 비서실장 등 10명을 검찰에 추가 고발했습니다.

KBS 뉴스 박진수입니다.

촬영기자:강욱현/영상편집:한찬의/그래픽:김석훈
  • ‘어민 북송·원전 폐쇄’ 대통령기록관 잇단 압수수색
    • 입력 2022-08-20 06:01:37
    • 수정2022-08-20 06:37:04
    뉴스광장 1부
[앵커]

'탈북어민 북송'과 '원전 조기 폐쇄' 의혹을 수사하는 검찰이 대통령기록관을 압수수색했습니다.

서울중앙지검과 대전지검이 동시에 강제수사에 나섰는데, 대통령기록물을 열어 보는 건 이번 정부 들어선 처음입니다,

박진수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리포트]

'탈북어민 북송' 사건을 수사하는 서울중앙지검.

세종시에 있는 대통령기록관 압수수색에 검사와 수사관 10여 명을 투입했습니다.

사건 당시 컨트롤타워 역할을 했던 청와대 국가안보실과 비서실장 주재 대책회의 관련 문서를 중점적으로 확보 중인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검찰은 "강제 북송 사건과 관련해 국가안보실이나 대통령비서실 등에서 이관시킨 자료가 무엇인지를 확인 중"이라고 밝혔습니다.

검찰은 2019년 11월 문재인 정부가 탈북어민 2명에 대한 합동조사를 법적 근거 없이 조기 종료시키고, 귀순 의사에 반해서 그들을 강제 북송했다는 의혹에 대해 수사 중입니다.

특히 이런 '북송' 결정이 청와대 회의에서 내려졌고, 국가안보실이 북송 과정을 주도했다는 의혹도 제기된 상탭니다.

여기에 서훈 당시 국정원장이 '귀순 의사' 등 일부 내용을 삭제한 보고서를 작성했다는 혐의에 대해서도 압수물을 토대로 살펴볼 계획입니다.

'원전 조기 폐쇄' 의혹을 수사하는 대전지검도 대통령기록관을 압수수색 했습니다.

지난 5월 탈원전 반대 시민단체가 "월성원전 폐쇄 의결과 관련해 불법 행위 여부를 수사해 달라"며 문재인 전 대통령 등을 고발한 데 따른 수사입니다.

검찰은 월성 1호기 조기 폐쇄 과정에서 청와대가 어떤 의사 결정을 내렸는지, 또 산업통상자원부에 지시한 내용에 위법한 점은 없었는지 등을 압수물을 통해 확인할 계획입니다.

대통령기록관에 대한 역대 8번째, 9번째 압수수색이 같은날 동시에 벌어진 가운데 전 정부 '윗선'을 향한 수사 속도는 더 빨라질 전망입니다.

'어민 북송'과 관련해 국민의힘은 노영민 전 대통령 비서실장 등 10명을 검찰에 추가 고발했습니다.

KBS 뉴스 박진수입니다.

촬영기자:강욱현/영상편집:한찬의/그래픽:김석훈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