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집무실 이전에 300억 더…“이전비용 아닌 부대비용”
입력 2022.09.02 (07:19) 수정 2022.09.02 (07:34)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대통령 집무실을 용산으로 옮기는 과정에 들어간 예산이 기존에 알려진 것보다 3백억 원가량 더 투입되는 것으로 추산됐습니다.

대통령실은 해당 예산이 집무실 '이전 비용'이 아닌 각 부처가 쓴 '부대 비용'이라고 해명했습니다.

강병수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지난 3월, 대통령직 인수위는 집무실 용산 이전 비용이 496억 원 정도라고 밝혔습니다.

국방부 이사와 청사 리모델링, 비서실과 경호처 이전, 한남동 관저 리모델링 비용 등을 포함한 액수입니다.

[윤석열 대통령/3월 20일 : "거기에 들어가는 예산을 이거 전부 기재부에서 뽑아가지고 받은 겁니다. 그래서 496억 원의 예비비를 신청할 계획입니다."]

그런데 이 외에 각 부처가 집무실 이전 관련 후속 조치를 위해 다른 목적으로 배정됐던 걸 끌어다 쓴 예산도 있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국방부는 29억여 원을 용산 청사 주변 환경 관리에 썼고, 3분기에는 이전에 따른 시설 재배치에 193억 원을 쓸 예정입니다.

경찰청은 급식비 명목 11억 4천여만 원을 경호부대 이전에 사용했습니다.

이 밖에 행안부 등 집무실 이전 관련으로 추정되는 부처 전용 예산은 3백억 원가량입니다.

[한병도/더불어민주당 의원 : "(기존에 책정된) 496억 원에는 대통령실 경호 부대 이전에 대한 예산이 반영되었습니까?"]

[김준영/경찰청 기획조정관 : "경호부대 이전 예산은 포함되지 않은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대통령실은 '이전 비용'과 '부대 비용'으로 나눠 이를 해명했습니다.

집무실 이사에 들어가는 '이전 비용'은 496억 원이 맞고, 전 정부 협조로 국무회의를 통과한 액수라고 설명했습니다.

나머지는 부처가 자율적 판단으로 집행한 '부대 비용'으로, 예산 전용은 관례에 따른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대통령실은 그러면서도 집무실 이전이 아니었으면 발생하지 않았을 비용이긴 하다고 했습니다.

먼저 상세히 설명했어야 했다는 지적이 나오는데 앞으로 합참 이전을 추진하면 비용 논란은 또 불거질 수도 있습니다.

KBS 뉴스 강병수입니다.

촬영기자:윤희진 권순두/영상편집:이윤진/그래픽:김석훈
  • 집무실 이전에 300억 더…“이전비용 아닌 부대비용”
    • 입력 2022-09-02 07:19:38
    • 수정2022-09-02 07:34:12
    뉴스광장
[앵커]

대통령 집무실을 용산으로 옮기는 과정에 들어간 예산이 기존에 알려진 것보다 3백억 원가량 더 투입되는 것으로 추산됐습니다.

대통령실은 해당 예산이 집무실 '이전 비용'이 아닌 각 부처가 쓴 '부대 비용'이라고 해명했습니다.

강병수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지난 3월, 대통령직 인수위는 집무실 용산 이전 비용이 496억 원 정도라고 밝혔습니다.

국방부 이사와 청사 리모델링, 비서실과 경호처 이전, 한남동 관저 리모델링 비용 등을 포함한 액수입니다.

[윤석열 대통령/3월 20일 : "거기에 들어가는 예산을 이거 전부 기재부에서 뽑아가지고 받은 겁니다. 그래서 496억 원의 예비비를 신청할 계획입니다."]

그런데 이 외에 각 부처가 집무실 이전 관련 후속 조치를 위해 다른 목적으로 배정됐던 걸 끌어다 쓴 예산도 있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국방부는 29억여 원을 용산 청사 주변 환경 관리에 썼고, 3분기에는 이전에 따른 시설 재배치에 193억 원을 쓸 예정입니다.

경찰청은 급식비 명목 11억 4천여만 원을 경호부대 이전에 사용했습니다.

이 밖에 행안부 등 집무실 이전 관련으로 추정되는 부처 전용 예산은 3백억 원가량입니다.

[한병도/더불어민주당 의원 : "(기존에 책정된) 496억 원에는 대통령실 경호 부대 이전에 대한 예산이 반영되었습니까?"]

[김준영/경찰청 기획조정관 : "경호부대 이전 예산은 포함되지 않은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대통령실은 '이전 비용'과 '부대 비용'으로 나눠 이를 해명했습니다.

집무실 이사에 들어가는 '이전 비용'은 496억 원이 맞고, 전 정부 협조로 국무회의를 통과한 액수라고 설명했습니다.

나머지는 부처가 자율적 판단으로 집행한 '부대 비용'으로, 예산 전용은 관례에 따른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대통령실은 그러면서도 집무실 이전이 아니었으면 발생하지 않았을 비용이긴 하다고 했습니다.

먼저 상세히 설명했어야 했다는 지적이 나오는데 앞으로 합참 이전을 추진하면 비용 논란은 또 불거질 수도 있습니다.

KBS 뉴스 강병수입니다.

촬영기자:윤희진 권순두/영상편집:이윤진/그래픽:김석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