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미호강은 일제 잔재, 동진강으로 다시 바꿔야”
입력 2022.09.02 (11:16) 수정 2022.09.02 (11:42) 930뉴스(청주)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충북과 세종 지역 문화단체가 어제 청주에서 미호강 이름을 동진강으로 바꾸기 위한 결의대회를 열었습니다.

이들은 조선시대 사료에 음성 망이산에서 세종으로 흐르는 물줄기가 동진강으로 쓰여있지만, 일제강점기부터 미호천으로 불리기 시작했다며 이름을 바꿔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또, 앞으로 학술회의와 주민 토론회 등을 통해 공감대를 만들고, 중앙 부처에 계속 건의하겠다고 덧붙였습니다.
  • “미호강은 일제 잔재, 동진강으로 다시 바꿔야”
    • 입력 2022-09-02 11:16:42
    • 수정2022-09-02 11:42:20
    930뉴스(청주)
충북과 세종 지역 문화단체가 어제 청주에서 미호강 이름을 동진강으로 바꾸기 위한 결의대회를 열었습니다.

이들은 조선시대 사료에 음성 망이산에서 세종으로 흐르는 물줄기가 동진강으로 쓰여있지만, 일제강점기부터 미호천으로 불리기 시작했다며 이름을 바꿔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또, 앞으로 학술회의와 주민 토론회 등을 통해 공감대를 만들고, 중앙 부처에 계속 건의하겠다고 덧붙였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