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초강력 태풍 ‘힌남노’ 북상…광주·전남 비상 체제 돌입
입력 2022.09.02 (21:52) 수정 2022.09.02 (22:30) 뉴스9(광주)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제11호 태풍 '힌남노'가 다음 주 한반도를 강타할 걸로 전망됩니다.

전남 남해안 지역은 벌써부터 간접 영향을 받아 약한 빗방울이 떨어지고 있고, 강풍과 풍랑 특보도 발효됐는데요.

전라남도는 주말부터 비상 체제에 돌입하는 등 자치단체마다 피해 예방을 위한 대비에 나섰습니다.

보도에 손준수 기자입니다.

[리포트]

초속 50미터 이상의 강풍과 강한 비를 동반한 채 북상 중인 제11호 태풍 '힌남노'.

주말 사이 타이완을 지나 오는 6일 새벽이면 한반도에 최근접할 걸로 전망됩니다.

간접 영향으로 광주 전남은 주말에만 남해안을 중심으로 최대 150mm의 많은 비가 예보됐고, 강풍과 풍랑 특보도 계속해서 확대되고 있습니다.

[이병철/광주지방기상청 예보관 : "(태풍 '힌남노'는) 중심기압 920hPa·최대풍속 초속 54m, 강풍반경 300km로 초강력 태풍급으로 발달한 상황입니다."]

2003년 '매미'를 웃도는 초강력 태풍 소식에 관계 기관은 대비책 마련에 나섰습니다.

현재 경로상 남해안 지역에 직접 타격이 예상되면서, 전라남도는 긴급 대응 회의를 열고 비상 체제에 돌입했습니다.

[김영록/전남지사 : "산사태·저수지 붕괴 위험지역, 또 축대 위험지역·반지하 이런 부분에 있어서는 인명피해 예방 대책을 먼저 가장 최우선으로 시행해주시길 바랍니다."]

여수시는 순간 최대풍속이 초속 35미터를 넘기면, 돌산대교와 이순신대교 등 해상 교량 전면 통제에 나설 방침을 밝혔습니다.

최근 중부 지역 도심에서 폭우로 인한 주택 침수와 하수도 역류가 잇따랐던 만큼, 광주에서도 태풍 상륙으로 예상되는 상습 침수 지역을 중심으로 대응 훈련이 이뤄졌습니다.

[김정남/광주 남구청 안전관리주무관 : "집중호우로 인한 침수피해를 겪었던 사례가 반복되지 않도록 만일의 경우를 대비해 양수기 가동 훈련을 실시하고 있습니다."]

기상청은 태풍의 이동 경로와 속도가 유동적이라 예상 강수량과 강풍 구역이 확대될 수 있는 만큼, 실시간 기상 상황 확인을 당부했습니다.

KBS 뉴스 손준수입니다.

촬영기자:신한비·이우재
  • 초강력 태풍 ‘힌남노’ 북상…광주·전남 비상 체제 돌입
    • 입력 2022-09-02 21:52:18
    • 수정2022-09-02 22:30:43
    뉴스9(광주)
[앵커]

제11호 태풍 '힌남노'가 다음 주 한반도를 강타할 걸로 전망됩니다.

전남 남해안 지역은 벌써부터 간접 영향을 받아 약한 빗방울이 떨어지고 있고, 강풍과 풍랑 특보도 발효됐는데요.

전라남도는 주말부터 비상 체제에 돌입하는 등 자치단체마다 피해 예방을 위한 대비에 나섰습니다.

보도에 손준수 기자입니다.

[리포트]

초속 50미터 이상의 강풍과 강한 비를 동반한 채 북상 중인 제11호 태풍 '힌남노'.

주말 사이 타이완을 지나 오는 6일 새벽이면 한반도에 최근접할 걸로 전망됩니다.

간접 영향으로 광주 전남은 주말에만 남해안을 중심으로 최대 150mm의 많은 비가 예보됐고, 강풍과 풍랑 특보도 계속해서 확대되고 있습니다.

[이병철/광주지방기상청 예보관 : "(태풍 '힌남노'는) 중심기압 920hPa·최대풍속 초속 54m, 강풍반경 300km로 초강력 태풍급으로 발달한 상황입니다."]

2003년 '매미'를 웃도는 초강력 태풍 소식에 관계 기관은 대비책 마련에 나섰습니다.

현재 경로상 남해안 지역에 직접 타격이 예상되면서, 전라남도는 긴급 대응 회의를 열고 비상 체제에 돌입했습니다.

[김영록/전남지사 : "산사태·저수지 붕괴 위험지역, 또 축대 위험지역·반지하 이런 부분에 있어서는 인명피해 예방 대책을 먼저 가장 최우선으로 시행해주시길 바랍니다."]

여수시는 순간 최대풍속이 초속 35미터를 넘기면, 돌산대교와 이순신대교 등 해상 교량 전면 통제에 나설 방침을 밝혔습니다.

최근 중부 지역 도심에서 폭우로 인한 주택 침수와 하수도 역류가 잇따랐던 만큼, 광주에서도 태풍 상륙으로 예상되는 상습 침수 지역을 중심으로 대응 훈련이 이뤄졌습니다.

[김정남/광주 남구청 안전관리주무관 : "집중호우로 인한 침수피해를 겪었던 사례가 반복되지 않도록 만일의 경우를 대비해 양수기 가동 훈련을 실시하고 있습니다."]

기상청은 태풍의 이동 경로와 속도가 유동적이라 예상 강수량과 강풍 구역이 확대될 수 있는 만큼, 실시간 기상 상황 확인을 당부했습니다.

KBS 뉴스 손준수입니다.

촬영기자:신한비·이우재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