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경북도 태풍 대책회의 “형식적” 비판 제기
입력 2022.09.02 (22:00) 수정 2022.09.02 (22:31) 뉴스9(대구)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태풍 ‘힌남노’에 대비해 경상북도가 대책회의를 가졌지만 방재 전문가와 지역민들 사이에서는 형식적 점검에 그쳤다는 비판이 나오고 있습니다.

경상북도가 밝힌 회의결과를 보면 저수율 높은 댐은 사전 방류한다고 했지만, 상반기 극심한 가뭄으로 사전 방류할 댐이 한 곳도 없다는 지적이 나옵니다.

또 도심 침수에 따른 반지하 주택 대책을 세우기로 했지만 해당 주택 현황은 2020년 조사자료 뿐입니다.

한편 경상북도는 어제 오후 도청에서 19개 협업 부서와 23개 시군, 교육청, 그리고 한국전력공사 등 유관기관이 참여한 가운데 태풍 관계기관 대책회의를 열었습니다.
  • 경북도 태풍 대책회의 “형식적” 비판 제기
    • 입력 2022-09-02 22:00:44
    • 수정2022-09-02 22:31:28
    뉴스9(대구)
태풍 ‘힌남노’에 대비해 경상북도가 대책회의를 가졌지만 방재 전문가와 지역민들 사이에서는 형식적 점검에 그쳤다는 비판이 나오고 있습니다.

경상북도가 밝힌 회의결과를 보면 저수율 높은 댐은 사전 방류한다고 했지만, 상반기 극심한 가뭄으로 사전 방류할 댐이 한 곳도 없다는 지적이 나옵니다.

또 도심 침수에 따른 반지하 주택 대책을 세우기로 했지만 해당 주택 현황은 2020년 조사자료 뿐입니다.

한편 경상북도는 어제 오후 도청에서 19개 협업 부서와 23개 시군, 교육청, 그리고 한국전력공사 등 유관기관이 참여한 가운데 태풍 관계기관 대책회의를 열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