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통영시 산하기관장 퇴직 공무원 임명 ‘논란’
입력 2022.09.02 (22:10) 수정 2022.09.02 (22:14) 뉴스9(창원)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통영시가 산하 기관 주요 보직을 퇴직 공무원들로 임명해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통영시는 최근 통영관광개발공사 5대 사장에 김용우 전 통영시 국장을 임명한 데 이어, 한산대첩 문화재단 신임 본부장에 천영기 통영시장 선거 사무장을 맡았던 정호원 전 통영시 과장을 임명했습니다.

이에 대해 통영지역 시민단체는 전문성이 검증되지 않은 퇴직 공무원이 산하 기관에 낙하산 임명되는 관행을 끊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 통영시 산하기관장 퇴직 공무원 임명 ‘논란’
    • 입력 2022-09-02 22:10:03
    • 수정2022-09-02 22:14:10
    뉴스9(창원)
통영시가 산하 기관 주요 보직을 퇴직 공무원들로 임명해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통영시는 최근 통영관광개발공사 5대 사장에 김용우 전 통영시 국장을 임명한 데 이어, 한산대첩 문화재단 신임 본부장에 천영기 통영시장 선거 사무장을 맡았던 정호원 전 통영시 과장을 임명했습니다.

이에 대해 통영지역 시민단체는 전문성이 검증되지 않은 퇴직 공무원이 산하 기관에 낙하산 임명되는 관행을 끊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