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LA, ‘오징어 게임의 날’ 제정…“역사 만든 K드라마” 매년 기념
입력 2022.09.08 (03:33) 수정 2022.09.08 (03:33) 국제
미국 로스앤젤레스(LA)시가 한국 드라마 '오징어 게임'이 미국 대중문화에 미친 영향력과 성과를 기념해 '오징어 게임의 날'(Squid Game Day)을 제정했습니다.

한국계 존 리 LA 시의원은 7일(현지시간) LA 시의회가 매년 9월 17일을 오징어 게임의 날로 지정해 기념하는 결의안을 지난주 채택했다고 밝혔습니다.

리 의원이 발의한 이 결의안은 오징어 게임이 한국 문화와 전통을 알리고, 미국 영화와 엔터테인먼트 업계에서 아시아·태평양계(AAPI)의 목소리를 키우는 성과를 남겼다는 내용을 담았습니다.

'오징어 게임의 날'로 지정된 9월 17일은 넷플릭스가 지난해 전 세계에 이 드라마를 공개한 날입니다.

결의안은 넷플릭스 역대 최고 흥행작인 오징어 게임이 비영어권 드라마 최초로 미국배우조합(SAG)상을 받고 미국 방송계 최고 권위상인 에미상 작품상 후보 등에 오른 것과 관련해 "오징어 게임이 역사를 만들었다"고 밝혔습니다.

LA시는 오징어 게임의 날 제정을 기념해 오는 9일 시청 앞에서 별도의 선언식 행사를 엽니다.

이 행사에는 에릭 가세티 LA 시장과 오징어 게임의 황동혁 감독, 주연 배우 이정재, 제작사 싸이런픽쳐스의 김지연 대표가 참석할 예정입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넷플릭스 제공]
  • LA, ‘오징어 게임의 날’ 제정…“역사 만든 K드라마” 매년 기념
    • 입력 2022-09-08 03:33:23
    • 수정2022-09-08 03:33:54
    국제
미국 로스앤젤레스(LA)시가 한국 드라마 '오징어 게임'이 미국 대중문화에 미친 영향력과 성과를 기념해 '오징어 게임의 날'(Squid Game Day)을 제정했습니다.

한국계 존 리 LA 시의원은 7일(현지시간) LA 시의회가 매년 9월 17일을 오징어 게임의 날로 지정해 기념하는 결의안을 지난주 채택했다고 밝혔습니다.

리 의원이 발의한 이 결의안은 오징어 게임이 한국 문화와 전통을 알리고, 미국 영화와 엔터테인먼트 업계에서 아시아·태평양계(AAPI)의 목소리를 키우는 성과를 남겼다는 내용을 담았습니다.

'오징어 게임의 날'로 지정된 9월 17일은 넷플릭스가 지난해 전 세계에 이 드라마를 공개한 날입니다.

결의안은 넷플릭스 역대 최고 흥행작인 오징어 게임이 비영어권 드라마 최초로 미국배우조합(SAG)상을 받고 미국 방송계 최고 권위상인 에미상 작품상 후보 등에 오른 것과 관련해 "오징어 게임이 역사를 만들었다"고 밝혔습니다.

LA시는 오징어 게임의 날 제정을 기념해 오는 9일 시청 앞에서 별도의 선언식 행사를 엽니다.

이 행사에는 에릭 가세티 LA 시장과 오징어 게임의 황동혁 감독, 주연 배우 이정재, 제작사 싸이런픽쳐스의 김지연 대표가 참석할 예정입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넷플릭스 제공]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