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바이오 주식’ 논란 백경란, 자필서약서에 “관련 주식 보유 안해”
입력 2022.09.08 (07:26) 수정 2022.09.08 (07:32)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주식 문제로 이해충돌 논란을 빚은 백경란 질병청장이 취임 전 국가 자문위원으로 위촉될 당시 제출한 자필서약서 등을 KBS가 확인했습니다.

당시 바이오 주식을 상당액 가지고 있었음에도 서약서에는 "업무 관련 주식이 없다"고 부인한 내용입니다.

백 청장은 "위원회 활동과는 무관한 주식이었다"고 해명했습니다.

신선민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이해충돌 논란 이후 바이오 분야 주식을 모두 처분한 백경란 질병관리청장.

코스닥 상장사인 '신테카바이오' 3천 3백여 주를 팔아 2천3백만 원의 차익을 남겼습니다.

[신현영/더불어민주당 의원/지난 1일 : "청장이 보유했던 바이오 관련 주식이 어제 5%가 올랐는데 오늘 아침에는 17%가 올랐더라고요."]

[백경란/질병관리청장/지난 2일 : "(국회에서) 매도하는 것을 권고하셔서 제가 그렇게 하겠다고 했고, 약속을 지켰습니다."]

백 청장은 2016년 4월, 당시 비상장이던 해당 주식을 매입했는데, 이후, 대학 교수 신분으로 예방접종과 감염병, 백신 관련 5곳의 국가 자문위원으로 활동했습니다.

위촉 당시 백 청장이 제출한 서약서들입니다.

위원회 안건 관련 기관 또는 단체의 주식을 보유했는지 묻는 항목에 백 청장은 '아니요'라고 답한 뒤 자필 서명했습니다.

정부 자문위원회는 내부 정보를 악용할 우려 때문에 자문위원 본인뿐 아니라 직계가족까지, 이해충돌 기업의 주식을 보유할 수 없도록 하고 있습니다.

[A위원회 자문위원/음성변조 : "저는 주식(주식 매입)을 이쪽 분야는 생각해 본 적이 없어요. 바이오라는 거는 그냥 굉장히 광범위해서..."]

취임 전, 백 청장의 투자 활동에 문제 소지가 있을 수 있다는 얘기입니다.

[강훈식/더불어민주당 의원 : "서약서에 서명도 하고 그럼에도 불구하고 주식을 매수하기도 하고 보유하기도 했다는 것, 그 자체로도 공직자로서의 기본 윤리 또 윤리의식에 심각한 문제가 드러났습니다."]

이런 지적에 대해 백 청장은 "신테카바이오는 위원회의 직접 심의 대상이 아니었기 때문에 문제 되지 않는다"고 해명했습니다.

또 "자문 과정에서 알게 된 내부 정보를 활용해 주식을 매입한 적도 없다"고 했습니다.

백 청장은 다만, 최근 5년간 주식 거래 내용을 공개해 달라는 요청에는 개인정보로 제공하기 어렵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신선민입니다.

촬영기자:김경민/영상편집:박주연
  • ‘바이오 주식’ 논란 백경란, 자필서약서에 “관련 주식 보유 안해”
    • 입력 2022-09-08 07:26:46
    • 수정2022-09-08 07:32:44
    뉴스광장
[앵커]

주식 문제로 이해충돌 논란을 빚은 백경란 질병청장이 취임 전 국가 자문위원으로 위촉될 당시 제출한 자필서약서 등을 KBS가 확인했습니다.

당시 바이오 주식을 상당액 가지고 있었음에도 서약서에는 "업무 관련 주식이 없다"고 부인한 내용입니다.

백 청장은 "위원회 활동과는 무관한 주식이었다"고 해명했습니다.

신선민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이해충돌 논란 이후 바이오 분야 주식을 모두 처분한 백경란 질병관리청장.

코스닥 상장사인 '신테카바이오' 3천 3백여 주를 팔아 2천3백만 원의 차익을 남겼습니다.

[신현영/더불어민주당 의원/지난 1일 : "청장이 보유했던 바이오 관련 주식이 어제 5%가 올랐는데 오늘 아침에는 17%가 올랐더라고요."]

[백경란/질병관리청장/지난 2일 : "(국회에서) 매도하는 것을 권고하셔서 제가 그렇게 하겠다고 했고, 약속을 지켰습니다."]

백 청장은 2016년 4월, 당시 비상장이던 해당 주식을 매입했는데, 이후, 대학 교수 신분으로 예방접종과 감염병, 백신 관련 5곳의 국가 자문위원으로 활동했습니다.

위촉 당시 백 청장이 제출한 서약서들입니다.

위원회 안건 관련 기관 또는 단체의 주식을 보유했는지 묻는 항목에 백 청장은 '아니요'라고 답한 뒤 자필 서명했습니다.

정부 자문위원회는 내부 정보를 악용할 우려 때문에 자문위원 본인뿐 아니라 직계가족까지, 이해충돌 기업의 주식을 보유할 수 없도록 하고 있습니다.

[A위원회 자문위원/음성변조 : "저는 주식(주식 매입)을 이쪽 분야는 생각해 본 적이 없어요. 바이오라는 거는 그냥 굉장히 광범위해서..."]

취임 전, 백 청장의 투자 활동에 문제 소지가 있을 수 있다는 얘기입니다.

[강훈식/더불어민주당 의원 : "서약서에 서명도 하고 그럼에도 불구하고 주식을 매수하기도 하고 보유하기도 했다는 것, 그 자체로도 공직자로서의 기본 윤리 또 윤리의식에 심각한 문제가 드러났습니다."]

이런 지적에 대해 백 청장은 "신테카바이오는 위원회의 직접 심의 대상이 아니었기 때문에 문제 되지 않는다"고 해명했습니다.

또 "자문 과정에서 알게 된 내부 정보를 활용해 주식을 매입한 적도 없다"고 했습니다.

백 청장은 다만, 최근 5년간 주식 거래 내용을 공개해 달라는 요청에는 개인정보로 제공하기 어렵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신선민입니다.

촬영기자:김경민/영상편집:박주연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