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與 일부, ‘정진석 비대위’ 향해 “무리한 출범·‘친윤계’ 인재풀 한계”
입력 2022.09.08 (10:17) 수정 2022.09.08 (10:33) 정치
국민의힘이 오늘(8일) 전국위원회에서 정진석 비상대책위원장 임명 안건을 의결할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친이준석계’ 등 국민의힘 일부 인사들은 새 비대위 체제에 대한 비판의 목소리를 냈습니다.

하태경 의원은 오늘(8일) YTN 라디오 ‘박지훈의 뉴스킹’에서 “비대위 자체를 하면 안 된다고 했고, 법치주의 부정이고 법원 판결의 불복이기 때문에 전국위원회를 앞두고도 부결시켜달라는 입장”이라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도 하 의원은 “(정진석 의원이) 이왕 비대위원장을 하신 김에 잘했으면 좋겠다는 생각”이라며 “당의 미래를 위해서 과감하게 (이준석 전 대표의) 추가 징계 방침을 철회한다는, 이 전 대표와 관계 개선하는 조치를 해달라”고 요청했습니다.

김용태 전 최고위원도 KBS 라디오 ‘최경영의 최강시사’에서 “가처분이 인용될 가능성이 있는 상황에서 왜 이렇게 무리하게 비대위를 출범하려고 하는지 당원들께서 우려의 목소리가 많이 있다”고 전했습니다.

김 전 최고위원은 또 “중립을 요하는 국회부의장이 당 대표 격인 비대위원장을 맡는 것이 과연 국민 상식에 맞느냐”며 “여기에 대해서도 아마 정진석 부의장께서 많은 고민을 하셔야 할 것으로 본다”고 지적했습니다.

또 “이준석 전 대표가 쉽게 말해 ‘윤핵관’이라는 분들과 관계가 해결되지 않은 상황에서 이렇게 계속해서 아랫돌 빼서 윗돌을 메우는 식의 비대위 출범은 당의 안정에 기여할 수 없다고 본다”고 덧붙였습니다.

천하람 국민의힘 혁신위원 역시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서 정진석 국회부의장을 새 비대위원장으로 인선한 것에 대해 “역설적으로 친윤계 인재풀의 한계를 드러낸 것 아닌가 생각한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티 안 나게 새로운 느낌으로 윤핵관이나 친윤 색채가 안 나는 분들로 모시려고 했던 것 같다. 그게 안 되다 보니까 결국은 돌고 돌아서 정진석 국회부의장으로 간 것”이라고 지적했습니다.

이준석 전 대표가 새 비대위에 대해 신청한 가처분 인용 가능성에 대해서는 “이번에도 인용될 가능성이 조금 더 높다고 본다”며 “(법원에서) 당헌·당규 바꾸는 것은 할 수 있고 정당의 자유지만 이것을 이준석 전 대표에게 적용하는 것은 안된다고 볼 것 같다”고 말했습니다.

천 위원은 “(새 비대위가) 사실 가처분을 잘 돌파한다고 해도 지금 상황에서 어떤 성과를 내기는 어렵다”며 “기껏해야 당을 좀 추스리고 전당대회를 준비하는 정도의 의미가 있는 것”이라고 평가절하했습니다.

조경태 의원은 BBS 라디오 ‘전영신의 아침저널’ 인터뷰에서 “반나절 만에 갑작스럽게 정진석 의원으로 (비대위원장이) 내정되는 걸 보고 과연 이게 올바른 건지, 인선 과정이 꼭 이렇게만 박수 치고 그냥 끝나는 건지, 이런 모습들이 정당의 반민주적인 모습을 그대로 여실히 드러냈다”며 비대위원장 추인 과정을 비판했습니다.

조 의원은 “(오죽하면) 일부 네티즌들이 국민의 당이 아니라 박수의 당이라는 그런 볼멘소리를 하겠냐”며 “참으로 부끄러운 그런 상황들이 계속 벌어지고 있는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이번에 비대위가 구성돼 또 가처분이 인용돼버리면 얼마나 당이 우스운 꼴이 되겠냐”며 “만약 그렇게 된다면 이번에 새 비대위에 찬성했던 분들이 이 사태에 대해 책임을 져야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與 일부, ‘정진석 비대위’ 향해 “무리한 출범·‘친윤계’ 인재풀 한계”
    • 입력 2022-09-08 10:17:01
    • 수정2022-09-08 10:33:02
    정치
국민의힘이 오늘(8일) 전국위원회에서 정진석 비상대책위원장 임명 안건을 의결할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친이준석계’ 등 국민의힘 일부 인사들은 새 비대위 체제에 대한 비판의 목소리를 냈습니다.

하태경 의원은 오늘(8일) YTN 라디오 ‘박지훈의 뉴스킹’에서 “비대위 자체를 하면 안 된다고 했고, 법치주의 부정이고 법원 판결의 불복이기 때문에 전국위원회를 앞두고도 부결시켜달라는 입장”이라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도 하 의원은 “(정진석 의원이) 이왕 비대위원장을 하신 김에 잘했으면 좋겠다는 생각”이라며 “당의 미래를 위해서 과감하게 (이준석 전 대표의) 추가 징계 방침을 철회한다는, 이 전 대표와 관계 개선하는 조치를 해달라”고 요청했습니다.

김용태 전 최고위원도 KBS 라디오 ‘최경영의 최강시사’에서 “가처분이 인용될 가능성이 있는 상황에서 왜 이렇게 무리하게 비대위를 출범하려고 하는지 당원들께서 우려의 목소리가 많이 있다”고 전했습니다.

김 전 최고위원은 또 “중립을 요하는 국회부의장이 당 대표 격인 비대위원장을 맡는 것이 과연 국민 상식에 맞느냐”며 “여기에 대해서도 아마 정진석 부의장께서 많은 고민을 하셔야 할 것으로 본다”고 지적했습니다.

또 “이준석 전 대표가 쉽게 말해 ‘윤핵관’이라는 분들과 관계가 해결되지 않은 상황에서 이렇게 계속해서 아랫돌 빼서 윗돌을 메우는 식의 비대위 출범은 당의 안정에 기여할 수 없다고 본다”고 덧붙였습니다.

천하람 국민의힘 혁신위원 역시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서 정진석 국회부의장을 새 비대위원장으로 인선한 것에 대해 “역설적으로 친윤계 인재풀의 한계를 드러낸 것 아닌가 생각한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티 안 나게 새로운 느낌으로 윤핵관이나 친윤 색채가 안 나는 분들로 모시려고 했던 것 같다. 그게 안 되다 보니까 결국은 돌고 돌아서 정진석 국회부의장으로 간 것”이라고 지적했습니다.

이준석 전 대표가 새 비대위에 대해 신청한 가처분 인용 가능성에 대해서는 “이번에도 인용될 가능성이 조금 더 높다고 본다”며 “(법원에서) 당헌·당규 바꾸는 것은 할 수 있고 정당의 자유지만 이것을 이준석 전 대표에게 적용하는 것은 안된다고 볼 것 같다”고 말했습니다.

천 위원은 “(새 비대위가) 사실 가처분을 잘 돌파한다고 해도 지금 상황에서 어떤 성과를 내기는 어렵다”며 “기껏해야 당을 좀 추스리고 전당대회를 준비하는 정도의 의미가 있는 것”이라고 평가절하했습니다.

조경태 의원은 BBS 라디오 ‘전영신의 아침저널’ 인터뷰에서 “반나절 만에 갑작스럽게 정진석 의원으로 (비대위원장이) 내정되는 걸 보고 과연 이게 올바른 건지, 인선 과정이 꼭 이렇게만 박수 치고 그냥 끝나는 건지, 이런 모습들이 정당의 반민주적인 모습을 그대로 여실히 드러냈다”며 비대위원장 추인 과정을 비판했습니다.

조 의원은 “(오죽하면) 일부 네티즌들이 국민의 당이 아니라 박수의 당이라는 그런 볼멘소리를 하겠냐”며 “참으로 부끄러운 그런 상황들이 계속 벌어지고 있는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이번에 비대위가 구성돼 또 가처분이 인용돼버리면 얼마나 당이 우스운 꼴이 되겠냐”며 “만약 그렇게 된다면 이번에 새 비대위에 찬성했던 분들이 이 사태에 대해 책임을 져야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