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윤 대통령 ‘추석 인사’…“우리는 어렵고 힘들 때마다 힘을 모아 위기 극복”
입력 2022.09.08 (12:01) 수정 2022.09.08 (12:16) 정치
윤석열 대통령이 “어렵고 힘든 시기마다 우리는 희망을 나누고 함께 힘을 모아 위기를 극복해왔다”며 국민들에게 추석 인사를 전했습니다.

윤 대통령은 오늘(8일) 추석 메시지에서 “태풍 ‘힌남노’로 피해를 입은 분들께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 피해를 입은 분들께서 하루빨리 일상으로 돌아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윤 대통령은 경제가 어려울 때 더 고통받는 서민과 사회적 약자를 넉넉하게 보듬는 사회를 만들겠다며 “자기 목소리조차 내기 어려운 사회적 약자를 배려하고 챙기는 진정한 ‘약자 복지’가 필요하다”고 강조했습니다.

이를 위해 “정부와 의료기관, 그리고 이웃이 힘을 합쳐 사회안전망에서 어느 누구도 소외되는 분들이 없도록 하겠다”며 “어려운 국민의 목소리를 세심하게 듣고 국민의 마음을 어루만지는 정부가 되겠다”고 밝혔습니다.

또 “추석 연휴에도 각자의 자리를 묵묵히 지키며 소명을 다 하시는 분들이 있다”며 “삶의 현장을 땀과 열정으로 채우는 근로자, 우리에게 든든한 힘이 되어주는 경찰관, 소방관, 군 장병, 수해 복구에 힘을 쏟는 분들과 방역 현장을 지키는 의료진 여러분께 깊이 감사드린다”고 했습니다.

그러면서 “보이지 않는 곳에서 희생과 헌신으로 일하며 우리 사회에 밝은 등불이 되어주시는 모든 분께 감사와 존경의 마음을 보낸다”고 덧붙였습니다.

윤 대통령은 국민들에게 “명절만큼은 일상의 근심을 잠시 내려놓고 소중한 분들과 마음을 나누는 시간을 함께하길 바란다”며 “희망의 보름달을 품는 추석 연휴가 되시길 바란다”고 밝혔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윤 대통령 ‘추석 인사’…“우리는 어렵고 힘들 때마다 힘을 모아 위기 극복”
    • 입력 2022-09-08 12:01:26
    • 수정2022-09-08 12:16:56
    정치
윤석열 대통령이 “어렵고 힘든 시기마다 우리는 희망을 나누고 함께 힘을 모아 위기를 극복해왔다”며 국민들에게 추석 인사를 전했습니다.

윤 대통령은 오늘(8일) 추석 메시지에서 “태풍 ‘힌남노’로 피해를 입은 분들께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 피해를 입은 분들께서 하루빨리 일상으로 돌아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윤 대통령은 경제가 어려울 때 더 고통받는 서민과 사회적 약자를 넉넉하게 보듬는 사회를 만들겠다며 “자기 목소리조차 내기 어려운 사회적 약자를 배려하고 챙기는 진정한 ‘약자 복지’가 필요하다”고 강조했습니다.

이를 위해 “정부와 의료기관, 그리고 이웃이 힘을 합쳐 사회안전망에서 어느 누구도 소외되는 분들이 없도록 하겠다”며 “어려운 국민의 목소리를 세심하게 듣고 국민의 마음을 어루만지는 정부가 되겠다”고 밝혔습니다.

또 “추석 연휴에도 각자의 자리를 묵묵히 지키며 소명을 다 하시는 분들이 있다”며 “삶의 현장을 땀과 열정으로 채우는 근로자, 우리에게 든든한 힘이 되어주는 경찰관, 소방관, 군 장병, 수해 복구에 힘을 쏟는 분들과 방역 현장을 지키는 의료진 여러분께 깊이 감사드린다”고 했습니다.

그러면서 “보이지 않는 곳에서 희생과 헌신으로 일하며 우리 사회에 밝은 등불이 되어주시는 모든 분께 감사와 존경의 마음을 보낸다”고 덧붙였습니다.

윤 대통령은 국민들에게 “명절만큼은 일상의 근심을 잠시 내려놓고 소중한 분들과 마음을 나누는 시간을 함께하길 바란다”며 “희망의 보름달을 품는 추석 연휴가 되시길 바란다”고 밝혔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