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BTS, 부산 무료콘서트 비용 ‘70억+α’…“협찬 등으로 충당 노력”
입력 2022.09.08 (13:42) 연합뉴스
그룹 방탄소년단(BTS)이 다음 달 15일 부산 아시아드 주경기장에서 여는 2030 부산세계박람회 유치 기원 콘서트 '옛 투 컴 인 부산'(Yet To Come in BUSAN)이 무료로 추진되면서 막대한 개최 비용이 어떻게 충당될지에 관심이 쏠린다.

8일 소속사 하이브에 따르면 무료로 진행되는 대면 콘서트 외에도 부산항 라이브 플레이와 전 세계에 생중계되는 온라인 스트리밍도 함께 진행된다.

이 때문에 일각에서는 이에 따라 발생하는 비용을 어떻게 댈 것인지에 대한 의구심 섞인 시선이 나오기도 했다.

이를 두고 하이브는 "2030 부산세계박람회 유치를 위해 부산시와 경제계, 하이브와 방탄소년단 모두 한마음으로 노력 중인 상황에서 이러한 논쟁이 발생한 점에 대해 유감스럽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하이브에 따르면 이번 공연은 대면 공연 운영에만 약 70억원이 들 전망이다.

공연장인 아시아드 주경기장은 5만여명이 수용 가능한 대규모 시설인데다가 방탄소년단이 지닌 월드스타 위상에 걸맞은 무대·장비가 설치될 가능성이 크기 때문이다.

하이브는 "대면 공연 외에도 전 세계에 무료로 온라인 스트리밍을 제공하는 데에 상당한 비용이 소요될 것으로 추산된다"며 "이에 콘서트와 연계돼 지출되는 총비용은 언론에 밝혀진 내용(70억원)보다 훨씬 높을 것으로 예상된다"고 전망했다.

또한 이 '70억원+α' 비용과 관련해서는 "기업 스폰서 협찬, 온라인 스트리밍 광고, '더 시티 프로젝트'(콘서트 전후로 도시 곳곳에서 다양한 즐길 거리와 이벤트를 제공하는 하이브의 도시형 콘서트 플레이 파크) 부대사업 등으로 충당하려고 노력 중"이라고 설명했다.

하이브는 그러나 "아직 실제 콘서트 개최와 무료 스트리밍을 위한 비용이 확정되지 않았다"며 "전체 소요 비용 가운데 어느 정도가 현재까지 기획한 내용으로 충당될 수 있을지도 확정되지 않았다"고 섣부른 추측을 경계했다.

하이브는 그러면서 "이번 프로젝트를 기획할 때부터 하이브 입장에서는 적자 폭을 줄이는 것이 선방하는 것으로 생각하고 준비 중"이라며 "앞으로 콘서트 당일까지 여러 노력을 통해 적자 폭을 최소화하고자 노력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부산시 역시 이 같은 상황을 고려해 소속사가 큰 폭의 적자를 떠안지 않도록 지원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고 하이브는 전했다.
  • BTS, 부산 무료콘서트 비용 ‘70억+α’…“협찬 등으로 충당 노력”
    • 입력 2022-09-08 13:42:33
    연합뉴스
그룹 방탄소년단(BTS)이 다음 달 15일 부산 아시아드 주경기장에서 여는 2030 부산세계박람회 유치 기원 콘서트 '옛 투 컴 인 부산'(Yet To Come in BUSAN)이 무료로 추진되면서 막대한 개최 비용이 어떻게 충당될지에 관심이 쏠린다.

8일 소속사 하이브에 따르면 무료로 진행되는 대면 콘서트 외에도 부산항 라이브 플레이와 전 세계에 생중계되는 온라인 스트리밍도 함께 진행된다.

이 때문에 일각에서는 이에 따라 발생하는 비용을 어떻게 댈 것인지에 대한 의구심 섞인 시선이 나오기도 했다.

이를 두고 하이브는 "2030 부산세계박람회 유치를 위해 부산시와 경제계, 하이브와 방탄소년단 모두 한마음으로 노력 중인 상황에서 이러한 논쟁이 발생한 점에 대해 유감스럽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하이브에 따르면 이번 공연은 대면 공연 운영에만 약 70억원이 들 전망이다.

공연장인 아시아드 주경기장은 5만여명이 수용 가능한 대규모 시설인데다가 방탄소년단이 지닌 월드스타 위상에 걸맞은 무대·장비가 설치될 가능성이 크기 때문이다.

하이브는 "대면 공연 외에도 전 세계에 무료로 온라인 스트리밍을 제공하는 데에 상당한 비용이 소요될 것으로 추산된다"며 "이에 콘서트와 연계돼 지출되는 총비용은 언론에 밝혀진 내용(70억원)보다 훨씬 높을 것으로 예상된다"고 전망했다.

또한 이 '70억원+α' 비용과 관련해서는 "기업 스폰서 협찬, 온라인 스트리밍 광고, '더 시티 프로젝트'(콘서트 전후로 도시 곳곳에서 다양한 즐길 거리와 이벤트를 제공하는 하이브의 도시형 콘서트 플레이 파크) 부대사업 등으로 충당하려고 노력 중"이라고 설명했다.

하이브는 그러나 "아직 실제 콘서트 개최와 무료 스트리밍을 위한 비용이 확정되지 않았다"며 "전체 소요 비용 가운데 어느 정도가 현재까지 기획한 내용으로 충당될 수 있을지도 확정되지 않았다"고 섣부른 추측을 경계했다.

하이브는 그러면서 "이번 프로젝트를 기획할 때부터 하이브 입장에서는 적자 폭을 줄이는 것이 선방하는 것으로 생각하고 준비 중"이라며 "앞으로 콘서트 당일까지 여러 노력을 통해 적자 폭을 최소화하고자 노력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부산시 역시 이 같은 상황을 고려해 소속사가 큰 폭의 적자를 떠안지 않도록 지원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고 하이브는 전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