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제보] 침수 지하철 승강기 아직도 ‘고장’…장애인 이동권 ‘외면’
입력 2022.09.08 (21:25) 수정 2022.09.08 (21:41)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시청자 제보 순서입니다.

한 달 전 수도권 집중호우 당시 지하철역도 여러 곳이 침수됐죠.

아직도 복구가 안 된 곳들이 있습니다.

장애인 등이 이용해야 할 필수 시설, '승강기'가 여전히 고장 상태로 방치돼 있다고 하는데요.

최혜림 기자가 제보를 받고 취재해 왔습니다.

[리포트]

서울 지하철 9호선 동작역.

승강기 5대가 모두 고장 나 있습니다.

지난달 수도권 물난리 때 망가졌던 것들인데, 아직도 수리가 안 됐습니다.

휠체어를 타는 장애인 등은 9호선 동작역을 이용하는 것 자체가 불가능합니다.

[이수미/장애인 활동가 : "(승강기 이용이) 안 되면은 장콜(장애인 콜택시)을 이용하는 방법 밖에 없을 것 같습니다. 대개는 한 시간쯤 기다린다고 생각하면 돼요."]

부품을 못 구해서 못 고치고 있다는 게 지하철 운용사의 얘깁니다.

[서울시메트로 9호선 관계자/음성변조 : "예비 부품을 다 써서 지금 추가적인 핵심 부품이 침수가 됐기 때문에 불가피하게 중국에서 가져와야 하는 부분이거든요."]

서울 지하철 이수역.

이곳은, 7호선 역사의 승강기 한 대가 고장 나 있습니다.

["휠체어로 이동하시는 고객께서는 인근 역을 이용해주시길 바랍니다."]

휠체어 이용객들은, 이수역에서는 바깥으로 나갈 방법이 없으니 아예 다른 역에서 내리라는 얘긴데, 이 안내 자체가 잘못된 부분이 있습니다.

안내방송에서는 승강기가 고장 났으니 다른 역으로 가라고 했지만, 직접 와보니 환승이 가능했습니다.

이수역 안에서도, 7호선 대신 4호선 역사로 이동하면 휠체어 리프트와 승강기를 이용할 수 있습니다.

이런 우회 방법이 있는데도 엉터리 안내 방송으로 이동권을 결과적으로 제한하는 셈입니다.

[이수미/장애인 활동가 : "대개는 안내 안 해줘요. 엘리베이터 앞에 가면 고장 나거나 뭐 점검한다고 쓰여져 있으면 참 난감하더라고요."]

승강기가 고장 난 지하철역들은, 다음 달 말에나 해당 엘리베이터가 재가동될 수 있다고 밝혔습니다.

수리도 늦어지고, 안내도 부실한 사이, 장애인들은 또 한 번 이동권 차별을 받고 있습니다.

KBS 뉴스 최혜림입니다.

촬영기자:김현민/영상편집:이상철
  • [제보] 침수 지하철 승강기 아직도 ‘고장’…장애인 이동권 ‘외면’
    • 입력 2022-09-08 21:25:46
    • 수정2022-09-08 21:41:15
    뉴스 9
[앵커]

시청자 제보 순서입니다.

한 달 전 수도권 집중호우 당시 지하철역도 여러 곳이 침수됐죠.

아직도 복구가 안 된 곳들이 있습니다.

장애인 등이 이용해야 할 필수 시설, '승강기'가 여전히 고장 상태로 방치돼 있다고 하는데요.

최혜림 기자가 제보를 받고 취재해 왔습니다.

[리포트]

서울 지하철 9호선 동작역.

승강기 5대가 모두 고장 나 있습니다.

지난달 수도권 물난리 때 망가졌던 것들인데, 아직도 수리가 안 됐습니다.

휠체어를 타는 장애인 등은 9호선 동작역을 이용하는 것 자체가 불가능합니다.

[이수미/장애인 활동가 : "(승강기 이용이) 안 되면은 장콜(장애인 콜택시)을 이용하는 방법 밖에 없을 것 같습니다. 대개는 한 시간쯤 기다린다고 생각하면 돼요."]

부품을 못 구해서 못 고치고 있다는 게 지하철 운용사의 얘깁니다.

[서울시메트로 9호선 관계자/음성변조 : "예비 부품을 다 써서 지금 추가적인 핵심 부품이 침수가 됐기 때문에 불가피하게 중국에서 가져와야 하는 부분이거든요."]

서울 지하철 이수역.

이곳은, 7호선 역사의 승강기 한 대가 고장 나 있습니다.

["휠체어로 이동하시는 고객께서는 인근 역을 이용해주시길 바랍니다."]

휠체어 이용객들은, 이수역에서는 바깥으로 나갈 방법이 없으니 아예 다른 역에서 내리라는 얘긴데, 이 안내 자체가 잘못된 부분이 있습니다.

안내방송에서는 승강기가 고장 났으니 다른 역으로 가라고 했지만, 직접 와보니 환승이 가능했습니다.

이수역 안에서도, 7호선 대신 4호선 역사로 이동하면 휠체어 리프트와 승강기를 이용할 수 있습니다.

이런 우회 방법이 있는데도 엉터리 안내 방송으로 이동권을 결과적으로 제한하는 셈입니다.

[이수미/장애인 활동가 : "대개는 안내 안 해줘요. 엘리베이터 앞에 가면 고장 나거나 뭐 점검한다고 쓰여져 있으면 참 난감하더라고요."]

승강기가 고장 난 지하철역들은, 다음 달 말에나 해당 엘리베이터가 재가동될 수 있다고 밝혔습니다.

수리도 늦어지고, 안내도 부실한 사이, 장애인들은 또 한 번 이동권 차별을 받고 있습니다.

KBS 뉴스 최혜림입니다.

촬영기자:김현민/영상편집:이상철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