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설악산 오색지구 흘림골 탐방로 7년 만에 재개방
입력 2022.09.09 (07:54) 수정 2022.09.09 (08:10) 뉴스광장(춘천)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설악산 오색지구 흘림골 탐방로가 낙석사고 이후 7년 만에 재개방됐습니다.

어제(8일)부터 다시 개방된 구간은 흘림골 탐방지원센터에서 용소폭포 삼거리까지 약 3.1킬로미터 구간이며, 하루 최대 5천 명까지 예약제를 통해 입장이 가능합니다.

국립공원공단은 2015년 8월 낙석사고로 이후 우회로와 낙석방지 터널 등을 정비했으며, 전문기관으로부터 안전성이 확인돼 내년 2월 말까지 임시 개방을 결정했다고 설명했습니다.
  • 설악산 오색지구 흘림골 탐방로 7년 만에 재개방
    • 입력 2022-09-09 07:54:15
    • 수정2022-09-09 08:10:40
    뉴스광장(춘천)
설악산 오색지구 흘림골 탐방로가 낙석사고 이후 7년 만에 재개방됐습니다.

어제(8일)부터 다시 개방된 구간은 흘림골 탐방지원센터에서 용소폭포 삼거리까지 약 3.1킬로미터 구간이며, 하루 최대 5천 명까지 예약제를 통해 입장이 가능합니다.

국립공원공단은 2015년 8월 낙석사고로 이후 우회로와 낙석방지 터널 등을 정비했으며, 전문기관으로부터 안전성이 확인돼 내년 2월 말까지 임시 개방을 결정했다고 설명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