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김정은 “절대 핵 포기 못해…美 노리는 건 정권 붕괴”
입력 2022.09.10 (07:14) 수정 2022.09.10 (09:16)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미국이 비핵화를 통해 노리는 건 북한 정권의 붕괴라며, 핵을 절대로 포기하지 않겠다고 밝혔습니다.

국제사회의 제재에도 비핵화 의사가 없음을 천명한 건데, 정부는 북한의 완전한 비핵화를 흔들림 없이 추진하겠다는 입장입니다.

먼저, 이수민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우리나라 국회에 해당하는 북한 최고인민회의 시정연설에 나선 김정은 국무위원장.

핵무기는 미국의 위협에 대한 자위권 차원의 억제수단이자 절대병기라고 주장했습니다.

북한 비핵화를 추진하는 미국의 목적은 궁극적으론 북한 정권의 붕괴라면서, 비핵화는 있을 수 없다고 강조했습니다.

[김정은/북한 국무위원장 : "절대로 먼저 핵 포기란, 비핵화란 없으며 그를 위한 그 어떤 협상도, 그 공정에서 서로 맞바꿀 흥정물도 없습니다."]

핵 개발에 대한 국제사회의 제재에 대해선, 당과 정부에 대한 인민들의 불만을 야기시키려는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하지만 핵무력은 인민의 운명이라며, 지금 겪고 있는 곤란을 잠시 면해보자고 자위권을 포기하진 않겠다고 했습니다.

[김정은/북한 국무위원장 : "적들의 오판이고 오산입니다. 백날, 천날, 십 년, 백 년을 제재를 가해보라 합시다."]

핵 개발의 정당성을 강조하면서 핵 포기 의사가 없음을 천명하고, 제재 국면에서 주민들이 겪는 고통의 책임도 국제사회로 돌린 것입니다.

[황지환/서울시립대 국제관계학과 교수 : "(미국은) 북한의 정책이 달라지면 협상을 할 수 있다라고 인식을 보여주는데, 북한 입장에서는 그런 것은 없다, 강력하게 이런 부분들을 얘기를 하면서 결집력을 높이고 공세적인 대외 정책을 보여주는 거다…."]

정부는 "북한의 지속적인 핵 개발은 북한 스스로의 안보를 저해하고 국제사회에서의 고립을 심화시킬 뿐"이라고 지적했습니다.

또, 한반도 평화를 위해 북한의 핵 사용 위협을 중단하고 우리 측이 제안한 '담대한 구상'에 조속히 호응할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이수민입니다.

영상편집:박주연/그래픽:서수민
  • 김정은 “절대 핵 포기 못해…美 노리는 건 정권 붕괴”
    • 입력 2022-09-10 07:14:02
    • 수정2022-09-10 09:16:23
    뉴스광장
[앵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미국이 비핵화를 통해 노리는 건 북한 정권의 붕괴라며, 핵을 절대로 포기하지 않겠다고 밝혔습니다.

국제사회의 제재에도 비핵화 의사가 없음을 천명한 건데, 정부는 북한의 완전한 비핵화를 흔들림 없이 추진하겠다는 입장입니다.

먼저, 이수민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우리나라 국회에 해당하는 북한 최고인민회의 시정연설에 나선 김정은 국무위원장.

핵무기는 미국의 위협에 대한 자위권 차원의 억제수단이자 절대병기라고 주장했습니다.

북한 비핵화를 추진하는 미국의 목적은 궁극적으론 북한 정권의 붕괴라면서, 비핵화는 있을 수 없다고 강조했습니다.

[김정은/북한 국무위원장 : "절대로 먼저 핵 포기란, 비핵화란 없으며 그를 위한 그 어떤 협상도, 그 공정에서 서로 맞바꿀 흥정물도 없습니다."]

핵 개발에 대한 국제사회의 제재에 대해선, 당과 정부에 대한 인민들의 불만을 야기시키려는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하지만 핵무력은 인민의 운명이라며, 지금 겪고 있는 곤란을 잠시 면해보자고 자위권을 포기하진 않겠다고 했습니다.

[김정은/북한 국무위원장 : "적들의 오판이고 오산입니다. 백날, 천날, 십 년, 백 년을 제재를 가해보라 합시다."]

핵 개발의 정당성을 강조하면서 핵 포기 의사가 없음을 천명하고, 제재 국면에서 주민들이 겪는 고통의 책임도 국제사회로 돌린 것입니다.

[황지환/서울시립대 국제관계학과 교수 : "(미국은) 북한의 정책이 달라지면 협상을 할 수 있다라고 인식을 보여주는데, 북한 입장에서는 그런 것은 없다, 강력하게 이런 부분들을 얘기를 하면서 결집력을 높이고 공세적인 대외 정책을 보여주는 거다…."]

정부는 "북한의 지속적인 핵 개발은 북한 스스로의 안보를 저해하고 국제사회에서의 고립을 심화시킬 뿐"이라고 지적했습니다.

또, 한반도 평화를 위해 북한의 핵 사용 위협을 중단하고 우리 측이 제안한 '담대한 구상'에 조속히 호응할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이수민입니다.

영상편집:박주연/그래픽:서수민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