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오징어 게임’ 美 에미상 수상
‘오징어 게임’ 황동혁 감독 “더 많은 에미상으로 선물 드렸으면”
입력 2022.09.10 (08:23) 수정 2022.09.13 (12:10) 국제
넷플릭스 드라마 ‘오징어 게임’의 황동혁 감독이 “더 많은 에미상 수상으로 팬 여러분에게 더 좋은 선물을 안겨드릴 수 있으면 좋겠다”고 밝혔습니다.

황 감독은 현지시간 9일 로스앤젤레스(LA) 시청에서 열린 ‘오징어 게임의 날’ 선포식에서 이같이 말했습니다.

황 감독은 작품상 수상 가능성과 관련해 “좋고 유명한 작품들이 많고 사실 어떤 후보작도 상을 받을만하다고 생각한다”며 “우리가 타게 되면 좋겠지만, 못 타게 된다고 하더라도 다른 좋은 작품이 타는 것이기 때문에 그렇게 속상할 것 같지는 않다”고 말했습니다.

오징어 게임은 제74회 에미상 시상식을 앞두고 13개 부문에서 후보에 올랐고, 지난 4일 열린 크리에이티브 아츠 에미상에서 게스트상과 시각효과상 등을 거머쥐며 이미 4관왕을 달성했습니다.

12일 열리는 프라임 타임 에미상에선 작품상, 감독상, 각본상, 남우주연상, 남우조연상, 여우조연상 후보에 올라있습니다.

에미상은 1949년 처음 개최된 후 줄곧 영어로 제작된 드라마들만 최고 영예인 작품상 후보로 지명해왔고, 오징어 게임은 비영어권 드라마 최초로 작품상 후보로 선정되는 기록을 세웠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오징어 게임’ 황동혁 감독 “더 많은 에미상으로 선물 드렸으면”
    • 입력 2022-09-10 08:23:36
    • 수정2022-09-13 12:10:16
    국제
넷플릭스 드라마 ‘오징어 게임’의 황동혁 감독이 “더 많은 에미상 수상으로 팬 여러분에게 더 좋은 선물을 안겨드릴 수 있으면 좋겠다”고 밝혔습니다.

황 감독은 현지시간 9일 로스앤젤레스(LA) 시청에서 열린 ‘오징어 게임의 날’ 선포식에서 이같이 말했습니다.

황 감독은 작품상 수상 가능성과 관련해 “좋고 유명한 작품들이 많고 사실 어떤 후보작도 상을 받을만하다고 생각한다”며 “우리가 타게 되면 좋겠지만, 못 타게 된다고 하더라도 다른 좋은 작품이 타는 것이기 때문에 그렇게 속상할 것 같지는 않다”고 말했습니다.

오징어 게임은 제74회 에미상 시상식을 앞두고 13개 부문에서 후보에 올랐고, 지난 4일 열린 크리에이티브 아츠 에미상에서 게스트상과 시각효과상 등을 거머쥐며 이미 4관왕을 달성했습니다.

12일 열리는 프라임 타임 에미상에선 작품상, 감독상, 각본상, 남우주연상, 남우조연상, 여우조연상 후보에 올라있습니다.

에미상은 1949년 처음 개최된 후 줄곧 영어로 제작된 드라마들만 최고 영예인 작품상 후보로 지명해왔고, 오징어 게임은 비영어권 드라마 최초로 작품상 후보로 선정되는 기록을 세웠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