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중앙아 키르기스스탄·타지키스탄 국경서 교전
입력 2022.09.14 (17:25) 수정 2022.09.14 (17:35) 국제
중앙아시아 국가 키르기스스탄과 타지키스탄 국경 지역에서 14일(현지시간) 양측 국경수비대 군인들 간에 교전이 벌어져 일부 사상자가 발생했다고 리아노보스티·로이터 통신 등이 보도했습니다.

보도에 따르면 키르기스스탄 서남부 바트겐주와 타지키스탄 북부 수그드주 접경 지역에서 이날 오전 양측 국경수비대원들 간에 박격포 등이 동원된 교전이 있었다고 키르기스 국경수비대가 밝혔습니다.

키르기스 국경수비대는 "우리 대원들이 불법으로 국경을 넘어 진지를 구축한 타지키스탄 국경수비대원들에게 떠날 것을 요구했으나 이들이 총격을 가했다"면서 "이에 키르기스 국경수비대도 대응 사격을 했다"고 주장했습니다.

반면, 타지키스탄 국경수비대는 "키르기스 국경수비대가 아무런 이유 없이 타지크군 진지에 박격포 등으로 공격을 가했다"고 주장했습니다.

이날 교전은 이후 양측 군 지도부 간 교섭 뒤에 중단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중앙아 키르기스스탄·타지키스탄 국경서 교전
    • 입력 2022-09-14 17:25:23
    • 수정2022-09-14 17:35:28
    국제
중앙아시아 국가 키르기스스탄과 타지키스탄 국경 지역에서 14일(현지시간) 양측 국경수비대 군인들 간에 교전이 벌어져 일부 사상자가 발생했다고 리아노보스티·로이터 통신 등이 보도했습니다.

보도에 따르면 키르기스스탄 서남부 바트겐주와 타지키스탄 북부 수그드주 접경 지역에서 이날 오전 양측 국경수비대원들 간에 박격포 등이 동원된 교전이 있었다고 키르기스 국경수비대가 밝혔습니다.

키르기스 국경수비대는 "우리 대원들이 불법으로 국경을 넘어 진지를 구축한 타지키스탄 국경수비대원들에게 떠날 것을 요구했으나 이들이 총격을 가했다"면서 "이에 키르기스 국경수비대도 대응 사격을 했다"고 주장했습니다.

반면, 타지키스탄 국경수비대는 "키르기스 국경수비대가 아무런 이유 없이 타지크군 진지에 박격포 등으로 공격을 가했다"고 주장했습니다.

이날 교전은 이후 양측 군 지도부 간 교섭 뒤에 중단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