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가로수 30여 그루 ‘싹둑’…성북구에 무슨 일이
입력 2022.09.15 (09:21) 취재K

푸릇푸릇한 가로수 사이, 밑동만 남은 나무가 보입니다. 누군가 톱으로 자른 듯한 모습입니다. 도로 옆의 다른 가로수도 비슷합니다.

'밑동만 남기고' 잘려나간 가로수, 서울 성북구에서만 31그루입니다. 무슨 일이 있었던 걸까요.

■ "태풍 피해 줄이려 가로수 제거"

이달 2일, 11호 태풍 '힌남노'가 북상하자 성북구청은 가로수 제거 작업에 돌입했습니다. 강풍으로 쓰러질 위험이 있는 가로수를 미리 제거하겠다는 취지였습니다.

지난달 집중호우 때도 가로수 때문에 아찔한 사고가 있었기 때문입니다. 지난달 15일, 성북구에서 거센 비바람에 가로수가 쓰러지며 3명이 다쳤습니다.

[연관 기사] 강풍에 쓰러진 가로수가 차량 덮쳐…일가족 3명 경상
https://news.kbs.co.kr/news/view.do?ncd=5533117


이 사고 직후 성북구는 12일 동안 관내 가로수를 점검했고, 산림청 가이드라인에 따라 부패 정도가 심한 가로수를 벌목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습니다.

그렇게 잘린 가로수가 31그루인 것입니다.

■ "공공재인 가로수 무단 제거"

하지만, 이런 조치가 졸속행정이란 비판도 나옵니다. 성북구청이 공론화 과정도 생략하고 '공공재인 가로수를 무단으로 제거'했다는 겁니다.


정의당 성북구위원회는 어제(14일) 오전 성북구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아무런 공론 절차 없이 공공재를 일괄 제거하는 것은 보여주기식 행정"이라고 비판했습니다.

"가로수 제거는 인명피해를 막는 근본책이 아니다"라면서 "재난 상황마다 위험요소란 이유로 공공재를 제거할 수도 없는 노릇"이라고 주장했습니다.

'위험 가로수'를 무조건 제거할 것이 아니라 주기적으로 사전에 점검해 가로수를 정비했어야 한다는 뜻입니다. 가로수가 도심의 허파 같은 기능을 한다는 점을 감안해야 한다는 겁니다.

성북구청은 "성북구를 포함한 서울시는 매년 5월부터 집중호우와 태풍을 대비해 전체 가로수를 사전 점검하고 정비한다"면서 "위험 가로수 정비는 시민의 안전을 위해 필요한 조치"라고 반박했습니다.

또 "이번 가로수 제거는 전문가의 진단 등을 바탕으로 진행됐다"며 "가로수를 하루아침에 베어버린 무차별적 졸속행정이라는 정의당 측 주장에 동의할 수 없다"고 밝혔습니다.
  • 가로수 30여 그루 ‘싹둑’…성북구에 무슨 일이
    • 입력 2022-09-15 09:21:42
    취재K

푸릇푸릇한 가로수 사이, 밑동만 남은 나무가 보입니다. 누군가 톱으로 자른 듯한 모습입니다. 도로 옆의 다른 가로수도 비슷합니다.

'밑동만 남기고' 잘려나간 가로수, 서울 성북구에서만 31그루입니다. 무슨 일이 있었던 걸까요.

■ "태풍 피해 줄이려 가로수 제거"

이달 2일, 11호 태풍 '힌남노'가 북상하자 성북구청은 가로수 제거 작업에 돌입했습니다. 강풍으로 쓰러질 위험이 있는 가로수를 미리 제거하겠다는 취지였습니다.

지난달 집중호우 때도 가로수 때문에 아찔한 사고가 있었기 때문입니다. 지난달 15일, 성북구에서 거센 비바람에 가로수가 쓰러지며 3명이 다쳤습니다.

[연관 기사] 강풍에 쓰러진 가로수가 차량 덮쳐…일가족 3명 경상
https://news.kbs.co.kr/news/view.do?ncd=5533117


이 사고 직후 성북구는 12일 동안 관내 가로수를 점검했고, 산림청 가이드라인에 따라 부패 정도가 심한 가로수를 벌목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습니다.

그렇게 잘린 가로수가 31그루인 것입니다.

■ "공공재인 가로수 무단 제거"

하지만, 이런 조치가 졸속행정이란 비판도 나옵니다. 성북구청이 공론화 과정도 생략하고 '공공재인 가로수를 무단으로 제거'했다는 겁니다.


정의당 성북구위원회는 어제(14일) 오전 성북구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아무런 공론 절차 없이 공공재를 일괄 제거하는 것은 보여주기식 행정"이라고 비판했습니다.

"가로수 제거는 인명피해를 막는 근본책이 아니다"라면서 "재난 상황마다 위험요소란 이유로 공공재를 제거할 수도 없는 노릇"이라고 주장했습니다.

'위험 가로수'를 무조건 제거할 것이 아니라 주기적으로 사전에 점검해 가로수를 정비했어야 한다는 뜻입니다. 가로수가 도심의 허파 같은 기능을 한다는 점을 감안해야 한다는 겁니다.

성북구청은 "성북구를 포함한 서울시는 매년 5월부터 집중호우와 태풍을 대비해 전체 가로수를 사전 점검하고 정비한다"면서 "위험 가로수 정비는 시민의 안전을 위해 필요한 조치"라고 반박했습니다.

또 "이번 가로수 제거는 전문가의 진단 등을 바탕으로 진행됐다"며 "가로수를 하루아침에 베어버린 무차별적 졸속행정이라는 정의당 측 주장에 동의할 수 없다"고 밝혔습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