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뜬눈으로 지새웠어요”…‘힌남노’ 이후 대비 강화
입력 2022.09.19 (21:14) 수정 2022.09.19 (22:08)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얼마 전 태풍 힌남노가 할퀴고 간 경북 포항과 경주는 불안 속에 밤을 지샜습니다.

해병대 장갑차와 고무보트가 동원되고, 일부 지역 주민들은 미리 몸을 피했습니다.

주현지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방파제 위로 집채만한 파도가 솟구치고, 장대비가 쏟아집니다.

태풍 힌남노의 피해가 채 수습되기도 전에 태풍 난마돌이 북상하면서 경북 포항과 경주에는 긴장감이 높아졌습니다.

특히, 집으로 돌아가지 못하고 마을회관 등에서 생활 중인 경북 포항 180여 가구 이재민들은 뜬눈으로 밤을 보내야 했습니다.

[김덕조/포항시 대송면 : "마음도 심란하고, 희한하지. 요새 우리는 사는 게 사는 게 아니다. 걱정이 말도 못하지. 말도 못 하지. 오늘 밤에 여기 있어도 잠 제대로 못 잔다."]

소방서 앞 마당에는 해병대의 장갑차와 고무보트가 태풍 피해에 대비해 전진 배치됐습니다.

힌남노의 응급복구율은 96%, 엎친데 덮칠라, 2차 피해를 막기 위해 자치단체와 소방, 경찰, 군인 등 공무원 7천여 명은 뜬눈으로 밤을 지새웠습니다.

도심 하천 범람지역에 모래주머니를 쌓고, 해안가와 저지대, 산사태 위험지역 주민 8백여 명을 사전 대피시켰습니다.

철강업체들도 복구작업을 잠정 중단하고, 차수벽을 설치하며 대비했습니다.

[권혁귀/포항제철119안전센터장 : "11호 태풍(힌남노) 때부터 3주째 계속 이렇게 하고 있는데 힘든 부분도 있지만 저희들보다 시민 안전이 최우선이고..."]

방재당국은 지난 태풍 힌남노 때 큰 피해를 겪으며 이번 태풍 난마돌에 철저히 대비한 덕분에 피해를 최소화 할 수 있었다고 설명했습니다.

방재당국은 응급복구 작업을 재개하고 중장기적인 재난 대응 시스템도 재정비할 방침입니다.

KBS 뉴스 주현지입니다.

촬영기자:박병규 신상응 최동희
  • “뜬눈으로 지새웠어요”…‘힌남노’ 이후 대비 강화
    • 입력 2022-09-19 21:14:25
    • 수정2022-09-19 22:08:32
    뉴스 9
[앵커]

얼마 전 태풍 힌남노가 할퀴고 간 경북 포항과 경주는 불안 속에 밤을 지샜습니다.

해병대 장갑차와 고무보트가 동원되고, 일부 지역 주민들은 미리 몸을 피했습니다.

주현지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방파제 위로 집채만한 파도가 솟구치고, 장대비가 쏟아집니다.

태풍 힌남노의 피해가 채 수습되기도 전에 태풍 난마돌이 북상하면서 경북 포항과 경주에는 긴장감이 높아졌습니다.

특히, 집으로 돌아가지 못하고 마을회관 등에서 생활 중인 경북 포항 180여 가구 이재민들은 뜬눈으로 밤을 보내야 했습니다.

[김덕조/포항시 대송면 : "마음도 심란하고, 희한하지. 요새 우리는 사는 게 사는 게 아니다. 걱정이 말도 못하지. 말도 못 하지. 오늘 밤에 여기 있어도 잠 제대로 못 잔다."]

소방서 앞 마당에는 해병대의 장갑차와 고무보트가 태풍 피해에 대비해 전진 배치됐습니다.

힌남노의 응급복구율은 96%, 엎친데 덮칠라, 2차 피해를 막기 위해 자치단체와 소방, 경찰, 군인 등 공무원 7천여 명은 뜬눈으로 밤을 지새웠습니다.

도심 하천 범람지역에 모래주머니를 쌓고, 해안가와 저지대, 산사태 위험지역 주민 8백여 명을 사전 대피시켰습니다.

철강업체들도 복구작업을 잠정 중단하고, 차수벽을 설치하며 대비했습니다.

[권혁귀/포항제철119안전센터장 : "11호 태풍(힌남노) 때부터 3주째 계속 이렇게 하고 있는데 힘든 부분도 있지만 저희들보다 시민 안전이 최우선이고..."]

방재당국은 지난 태풍 힌남노 때 큰 피해를 겪으며 이번 태풍 난마돌에 철저히 대비한 덕분에 피해를 최소화 할 수 있었다고 설명했습니다.

방재당국은 응급복구 작업을 재개하고 중장기적인 재난 대응 시스템도 재정비할 방침입니다.

KBS 뉴스 주현지입니다.

촬영기자:박병규 신상응 최동희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