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60만 명이 반지하에…‘고령·혼자·장애인’ 높아
입력 2022.09.20 (00:13) 수정 2022.09.20 (00:18) 뉴스라인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기록적인 폭우로 서울 신림동 반지하 주택에서 일가족이 숨진 지 한 달이 지났습니다.

각종 대책이 쏟아졌지만, 정확한 실태 조사가 먼저 이뤄져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았는데요.

KBS가, 통계청의 인구주택총조사 자료를 모두 분석해봤습니다.

우선 60만 명 가까운 사람들이 반지하에 살고 있고, 이 가운데 서울에 35만 명이 거주하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반지하 거주자의 절반 이상은 1인 가구 였고, 세 명 가운데 한 명 정도는 60살 이상 고령층이었습니다.

지하나 반지하에 사는 가구 가운데 장애인 비율도 14% 정도로 전체 가구를 기준으로 했을 때보다 높았습니다.

여기에 거주민 일곱 명 중 한 명은 정부 지원을 받는 취약계층이어서 폭우나 화재 같은 재난재해에 더 취약할 수밖에 없는데요.

그런데도 불이 났을 때 꼭 필요한 경보기나 소화기를 제대로 갖춘 집은 많지 않았습니다.

거주 환경이 열악하고, 재난재해 위험에도 노출돼 있는 반지하 주택에 대해 실효성 있는 안전 대책이 시급합니다.

지금까지 앵커브리핑이었습니다.
  • 60만 명이 반지하에…‘고령·혼자·장애인’ 높아
    • 입력 2022-09-20 00:13:41
    • 수정2022-09-20 00:18:31
    뉴스라인
기록적인 폭우로 서울 신림동 반지하 주택에서 일가족이 숨진 지 한 달이 지났습니다.

각종 대책이 쏟아졌지만, 정확한 실태 조사가 먼저 이뤄져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았는데요.

KBS가, 통계청의 인구주택총조사 자료를 모두 분석해봤습니다.

우선 60만 명 가까운 사람들이 반지하에 살고 있고, 이 가운데 서울에 35만 명이 거주하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반지하 거주자의 절반 이상은 1인 가구 였고, 세 명 가운데 한 명 정도는 60살 이상 고령층이었습니다.

지하나 반지하에 사는 가구 가운데 장애인 비율도 14% 정도로 전체 가구를 기준으로 했을 때보다 높았습니다.

여기에 거주민 일곱 명 중 한 명은 정부 지원을 받는 취약계층이어서 폭우나 화재 같은 재난재해에 더 취약할 수밖에 없는데요.

그런데도 불이 났을 때 꼭 필요한 경보기나 소화기를 제대로 갖춘 집은 많지 않았습니다.

거주 환경이 열악하고, 재난재해 위험에도 노출돼 있는 반지하 주택에 대해 실효성 있는 안전 대책이 시급합니다.

지금까지 앵커브리핑이었습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