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뉴질랜드에서 뉴욕까지…16시간 세계최장 직항로 열려
입력 2022.09.20 (10:45) 수정 2022.09.20 (10:47) 국제
뉴질랜드 수도 오클랜드에서 미국 뉴욕까지 16시간이 걸리는 최장 직항로가 열렸습니다.

CNN에 따르면 뉴질랜드 항공사인 에어뉴질랜드 NZ2편이 현지시각 17일 오클랜드 국제공항을 출발해 16시간 만에 뉴욕 JFK공항에 도착했습니다.

동반 항공편인 NZ1편은 다음날 반대 방향으로 17시간 30분을 날아 오클랜드로 돌아왔습니다.

에어뉴질랜드의 뉴욕 취항은 2년여의 코로나19 사태로 침체했던 항공 업계가 재기하는 신호탄으로 여겨진다고 CNN은 전했습니다.

에어뉴질랜드는 뉴욕 취항 계획을 지난 3월 밝힌 바 있습니다.

뉴욕 노선은 에어뉴질랜드의 유일한 동부 대양행 노선으로 승객들은 이 노선을 통해 북미나 유럽 주요 도시로 쉽게 접근할 수 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뉴질랜드에서 뉴욕까지…16시간 세계최장 직항로 열려
    • 입력 2022-09-20 10:45:31
    • 수정2022-09-20 10:47:29
    국제
뉴질랜드 수도 오클랜드에서 미국 뉴욕까지 16시간이 걸리는 최장 직항로가 열렸습니다.

CNN에 따르면 뉴질랜드 항공사인 에어뉴질랜드 NZ2편이 현지시각 17일 오클랜드 국제공항을 출발해 16시간 만에 뉴욕 JFK공항에 도착했습니다.

동반 항공편인 NZ1편은 다음날 반대 방향으로 17시간 30분을 날아 오클랜드로 돌아왔습니다.

에어뉴질랜드의 뉴욕 취항은 2년여의 코로나19 사태로 침체했던 항공 업계가 재기하는 신호탄으로 여겨진다고 CNN은 전했습니다.

에어뉴질랜드는 뉴욕 취항 계획을 지난 3월 밝힌 바 있습니다.

뉴욕 노선은 에어뉴질랜드의 유일한 동부 대양행 노선으로 승객들은 이 노선을 통해 북미나 유럽 주요 도시로 쉽게 접근할 수 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