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일본 8월 소비자물가 2.8% 상승…31년 만에 최대폭
입력 2022.09.20 (10:59) 수정 2022.09.20 (11:01) 국제
일본의 소비자물가가 에너지ㆍ원자재 가격 상승과 엔화 약세의 영향으로 가파르게 오르고 있습니다.

일본 총무성이 오늘 발표한 8월 소비자물가지수(신선식품 제외)는 작년 동월 대비 2.8% 상승했습니다.

이는 2014년 10월 2.9%를 기록한 이후 7년 10개월 만에 가장 높은 물가 상승률입니다.

그러나 2014년 4월 소비세율이 5%에서 8%로 인상돼 물가지수에 반영된 효과를 제외하면 1991년 9월 이후 가장 높은 상승률이라고 교도통신과 NHK는 전했습니다.

교도통신은 "소비자물가지수가 약 31년 만에 높은 상승률을 기록한 것은 수입품 가격 상승이 물가를 끌어올리는 상황이 계속되고 있기 때문"이라고 분석했습니다.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사태 이후 국제 에너지 및 원자재 가격이 오른 상황에서 엔화 가치마저 급락해 수입 물가가 급등했다는 것입니다.

일본의 소비자물가는 8월까지 5개월 연속으로 2%대를 기록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일본 8월 소비자물가 2.8% 상승…31년 만에 최대폭
    • 입력 2022-09-20 10:59:39
    • 수정2022-09-20 11:01:01
    국제
일본의 소비자물가가 에너지ㆍ원자재 가격 상승과 엔화 약세의 영향으로 가파르게 오르고 있습니다.

일본 총무성이 오늘 발표한 8월 소비자물가지수(신선식품 제외)는 작년 동월 대비 2.8% 상승했습니다.

이는 2014년 10월 2.9%를 기록한 이후 7년 10개월 만에 가장 높은 물가 상승률입니다.

그러나 2014년 4월 소비세율이 5%에서 8%로 인상돼 물가지수에 반영된 효과를 제외하면 1991년 9월 이후 가장 높은 상승률이라고 교도통신과 NHK는 전했습니다.

교도통신은 "소비자물가지수가 약 31년 만에 높은 상승률을 기록한 것은 수입품 가격 상승이 물가를 끌어올리는 상황이 계속되고 있기 때문"이라고 분석했습니다.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사태 이후 국제 에너지 및 원자재 가격이 오른 상황에서 엔화 가치마저 급락해 수입 물가가 급등했다는 것입니다.

일본의 소비자물가는 8월까지 5개월 연속으로 2%대를 기록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