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경기도 버스 노조 협의회, 오늘 파업 찬반투표
입력 2022.09.20 (14:37) 수정 2022.09.20 (14:56) 사회
경기도 전체 노선버스의 90% 이상이 속한 경기도버스노동조합협의회가 오늘(20일) 파업 돌입 여부를 결정할 찬반투표를 진행합니다.

투표는 오전 9시부터 오후 4시까지 협의회 소속 47개 버스업체별로 진행되며, 소속 조합원 1만8천여명 중 과반이 찬성할 경우 가결됩니다.

투표 결과는 오후 7시 전후로 집계될 전망입니다.

앞서 협의회는 사용자 단체인 경기도버스운송사업조합과의 단체 교섭이 최종 결렬됨에 따라 지난 14일 경기지방노동위원회에 노동쟁의조정을 신청했습니다.

지노위가 주관하는 두 차례 조정 회의가 모두 결렬되고, 파업 찬반투표도 가결될 경우 협의회는 합법적 파업권을 획득하게 됩니다.

지노위의 조정 기한은 총 15일로, 최종 시한은 오는 29일이 됩니다.

경기버스노조협의회는 오는 29일로 예상되는 2차 조정회의가 결렬될 경우 30일 첫 차부터 전면 총파업에 돌입할 계획입니다.

이번 교섭에는 경기도 내 47개 버스업체 소속 노조원 1만 8천여 명이 참여하고 있습니다.

버스 대수는 1만 600여 대로 경기도 내 전체 노선버스의 92%를 차지합니다.

장시간 운전 문제 해소와 저임금으로 인한 운전인력 유출 문제 해결을 위해 1일 2교대제로 전환 및 서울시 수준의 임금인상을 요구하고 있습니다.

반면 최근 경유가 등 원자재비 상승으로 경영상 어려움을 토로하는 사측은 경기도가 나서서 버스 사업의 근본적인 구조 개선을 이뤄주지 않으면 노조 측의 요구를 수용하기 어렵다는 입장입니다.

이에 경기도는 지난 15일 시내버스 노선 준공영제 전환과 임금 인상 등을 주요 내용으로 한 '경기도 시내버스 안정화 종합대책'을 발표했습니다.

대책안에는 경기도가 광역버스에만 운영 중인 '노선 입찰제 준공영제'를 2026년까지 시내버스 200개 노선에도 확대 적용하고, 준공영제 버스 기사의 임금을 서울·인천 수준으로 단계적 인상한다는 내용이 담겼습니다.

노선 입찰제 준공영제는 버스회사가 영구 면허를 소유하는 기존 준공영제와 달리 공공이 노선권을 소유하고 공개경쟁입찰로 선정된 운송사업자에 일정 기간 운영권을 위탁하는 방식입니다.

그러나 협의회는 경기도가 전체의 10%에 불과한 시계노선(2개 이상 시군간 운행하는 노선)만을 준공영제로 전환하려 한다며, 본질적인 개선을 위해선 턱없이 부족하다고 반발하고 있습니다.

협의회는 파업 찬반투표에 이어 오는 26일에는 경기도청 앞에서 총파업 결의대회를 가질 계획입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경기도 버스 노조 협의회, 오늘 파업 찬반투표
    • 입력 2022-09-20 14:37:37
    • 수정2022-09-20 14:56:09
    사회
경기도 전체 노선버스의 90% 이상이 속한 경기도버스노동조합협의회가 오늘(20일) 파업 돌입 여부를 결정할 찬반투표를 진행합니다.

투표는 오전 9시부터 오후 4시까지 협의회 소속 47개 버스업체별로 진행되며, 소속 조합원 1만8천여명 중 과반이 찬성할 경우 가결됩니다.

투표 결과는 오후 7시 전후로 집계될 전망입니다.

앞서 협의회는 사용자 단체인 경기도버스운송사업조합과의 단체 교섭이 최종 결렬됨에 따라 지난 14일 경기지방노동위원회에 노동쟁의조정을 신청했습니다.

지노위가 주관하는 두 차례 조정 회의가 모두 결렬되고, 파업 찬반투표도 가결될 경우 협의회는 합법적 파업권을 획득하게 됩니다.

지노위의 조정 기한은 총 15일로, 최종 시한은 오는 29일이 됩니다.

경기버스노조협의회는 오는 29일로 예상되는 2차 조정회의가 결렬될 경우 30일 첫 차부터 전면 총파업에 돌입할 계획입니다.

이번 교섭에는 경기도 내 47개 버스업체 소속 노조원 1만 8천여 명이 참여하고 있습니다.

버스 대수는 1만 600여 대로 경기도 내 전체 노선버스의 92%를 차지합니다.

장시간 운전 문제 해소와 저임금으로 인한 운전인력 유출 문제 해결을 위해 1일 2교대제로 전환 및 서울시 수준의 임금인상을 요구하고 있습니다.

반면 최근 경유가 등 원자재비 상승으로 경영상 어려움을 토로하는 사측은 경기도가 나서서 버스 사업의 근본적인 구조 개선을 이뤄주지 않으면 노조 측의 요구를 수용하기 어렵다는 입장입니다.

이에 경기도는 지난 15일 시내버스 노선 준공영제 전환과 임금 인상 등을 주요 내용으로 한 '경기도 시내버스 안정화 종합대책'을 발표했습니다.

대책안에는 경기도가 광역버스에만 운영 중인 '노선 입찰제 준공영제'를 2026년까지 시내버스 200개 노선에도 확대 적용하고, 준공영제 버스 기사의 임금을 서울·인천 수준으로 단계적 인상한다는 내용이 담겼습니다.

노선 입찰제 준공영제는 버스회사가 영구 면허를 소유하는 기존 준공영제와 달리 공공이 노선권을 소유하고 공개경쟁입찰로 선정된 운송사업자에 일정 기간 운영권을 위탁하는 방식입니다.

그러나 협의회는 경기도가 전체의 10%에 불과한 시계노선(2개 이상 시군간 운행하는 노선)만을 준공영제로 전환하려 한다며, 본질적인 개선을 위해선 턱없이 부족하다고 반발하고 있습니다.

협의회는 파업 찬반투표에 이어 오는 26일에는 경기도청 앞에서 총파업 결의대회를 가질 계획입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