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한 총리 “강제동원 합의점 찾을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
입력 2022.09.20 (19:36) 수정 2022.09.20 (20:22) 정치
한덕수 국무총리가 강제동원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한일 간 합의점을 찾기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습니다.

한 총리는 오늘(20일) 국회 대정부질문 외교·국방·통일 분야 질의에서 허영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우리 정부가 강제동원 문제는 외면하고 일본과의 관계개선에만 지나치게 집중하는 것 아니냐는 질문에 이 같이 답했습니다.

한 총리는 “북한의 핵 위협에 대응하려면 미국과 한국, 일본이 특정한 분야에서 협력하는 게 현실적으로 필요하다”며, “우리의 유엔사령부라는 것에 지원하는 기제들이 일본에 있다. 그러니까 우리의 북한에 대한 안보를 위해서도 한미일간 긴밀한 관계를 가지는 것이 필요하다”고 밝혔습니다.

한 총리는 “그러나 현실적으로 그걸 어렵게 하는 한일 간의 과거사 문제가 있다는 것을 저희가 왜 모르겠느냐”며, “그럼에도 불구하고 무언가 하나의 합의점을 찾을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허 의원은 질의에 앞서 강제동원 피해자인 양금덕 할머니가 박진 외교부 장관에게 쓴 손편지를 공개했습니다.

양 할머니의 손편지에는 ‘돈 때문이라면 진작 포기했다. 나는 일본에서 사죄받기 전에는 죽어도 죽지 못하겠다’는 내용이 담겼습니다.

한편, 대통령실이 유엔총회에서 한일 정상회담을 하기로 합의했다고 발표한 것과 관련해 한 총리는 “현재로서는 확인을 해드리거나 확정을 해드리기는 어렵다”며, “그러나 뭔가 그런 쪽에 대화를 할 수 있는 기회를 가질 수 있도록 노력하고 있다”고 답했습니다.

이에 허 의원은 “합의가 안 된 것을 국민들에게 합의했다고 속이는 상황을 어떻게 이해해야 할지 모르겠다”고 비판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한 총리 “강제동원 합의점 찾을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
    • 입력 2022-09-20 19:36:31
    • 수정2022-09-20 20:22:57
    정치
한덕수 국무총리가 강제동원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한일 간 합의점을 찾기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습니다.

한 총리는 오늘(20일) 국회 대정부질문 외교·국방·통일 분야 질의에서 허영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우리 정부가 강제동원 문제는 외면하고 일본과의 관계개선에만 지나치게 집중하는 것 아니냐는 질문에 이 같이 답했습니다.

한 총리는 “북한의 핵 위협에 대응하려면 미국과 한국, 일본이 특정한 분야에서 협력하는 게 현실적으로 필요하다”며, “우리의 유엔사령부라는 것에 지원하는 기제들이 일본에 있다. 그러니까 우리의 북한에 대한 안보를 위해서도 한미일간 긴밀한 관계를 가지는 것이 필요하다”고 밝혔습니다.

한 총리는 “그러나 현실적으로 그걸 어렵게 하는 한일 간의 과거사 문제가 있다는 것을 저희가 왜 모르겠느냐”며, “그럼에도 불구하고 무언가 하나의 합의점을 찾을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허 의원은 질의에 앞서 강제동원 피해자인 양금덕 할머니가 박진 외교부 장관에게 쓴 손편지를 공개했습니다.

양 할머니의 손편지에는 ‘돈 때문이라면 진작 포기했다. 나는 일본에서 사죄받기 전에는 죽어도 죽지 못하겠다’는 내용이 담겼습니다.

한편, 대통령실이 유엔총회에서 한일 정상회담을 하기로 합의했다고 발표한 것과 관련해 한 총리는 “현재로서는 확인을 해드리거나 확정을 해드리기는 어렵다”며, “그러나 뭔가 그런 쪽에 대화를 할 수 있는 기회를 가질 수 있도록 노력하고 있다”고 답했습니다.

이에 허 의원은 “합의가 안 된 것을 국민들에게 합의했다고 속이는 상황을 어떻게 이해해야 할지 모르겠다”고 비판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