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백신 부작용 호소 8만 7천여 건…“정부만 믿고 맞았는데”
입력 2022.09.21 (07:21) 수정 2022.09.21 (07:27)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방역당국은 즉각 항소에 나선 반면, 백신피해자 가족들은 당연한 판결이라는 입장입니다.

정부만 믿고 코로나19 백신을 접종했는데, 부작용에 고생하며 입증 책임마저 떠안고 있다는 게 이들의 하소연입니다.

임주영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방역당국은 백신 피해자의 손을 들어준 법원 판결에 항소하며 법정 다툼을 이어갈 뜻을 밝혔습니다.

[권근용/코로나19 예방접종대응추진단 접종관리팀장 : "앞으로 다른 소송과 마찬가지로 의학적 근거와 또 백신의 이상 반응 정보 그리고 여러 가지 제도적 절차에 기반해서 적극적으로 소명해 나갈 예정입니다."]

백신 피해자와 가족들은 법원의 판결이 당연한 결과라며 환영하면서도 질병청의 항소 결정에는 반발했습니다.

[김두경/코로나19 백신피해자가족협의회 회장 : "(정부를) 믿었기 때문에 우리는 백신접종을 했었던 것입니다. 그런데 정부는 피해 국민들한테 믿음을 주지 못했어요. 그래서 국가를 상대로 손해배상청구를 하는 것이고 그것을 인정하지 않으려고 하는 정부가 어떻게 국민을 위한 정부인지..."]

그동안 정부에 피해 보상 신청을 해도 백신 접종과의 인과 관계를 인정받기가 쉽지 않아 결국 소송을 선택할 수밖에 없었다고 호소했습니다.

실제로 지난주까지 정부에 접수된 백신 피해 보상 신청은 모두 8만 7,304건.

이 가운데 보상이 결정된 건 사망 8건을 포함해 2만 801건입니다.

신청자의 32%만 인과성을 인정받아 보상을 받게 된 셈입니다.

피해자 가족들은 인과성 입증 문턱이 너무 높다며, 인정 범위를 보다 넓혀달라고 요구하고 있습니다.

입증 책임은 피해자가 아닌 질병청이 지도록 하는 내용의 특별법 제정도 촉구했습니다.

현재 국가를 상대로 백신 피해 보상을 청구한 소송은 9건.

이번 판결 결과로 그동안 인과 관계 입증에 어려움을 겪던 피해자들의 추가 소송이 잇따를 수 있다는 관측도 나옵니다.

KBS 뉴스 임주영입니다.

영상편집:김형기/그래픽:최창준
  • 백신 부작용 호소 8만 7천여 건…“정부만 믿고 맞았는데”
    • 입력 2022-09-21 07:21:14
    • 수정2022-09-21 07:27:51
    뉴스광장
[앵커]

방역당국은 즉각 항소에 나선 반면, 백신피해자 가족들은 당연한 판결이라는 입장입니다.

정부만 믿고 코로나19 백신을 접종했는데, 부작용에 고생하며 입증 책임마저 떠안고 있다는 게 이들의 하소연입니다.

임주영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방역당국은 백신 피해자의 손을 들어준 법원 판결에 항소하며 법정 다툼을 이어갈 뜻을 밝혔습니다.

[권근용/코로나19 예방접종대응추진단 접종관리팀장 : "앞으로 다른 소송과 마찬가지로 의학적 근거와 또 백신의 이상 반응 정보 그리고 여러 가지 제도적 절차에 기반해서 적극적으로 소명해 나갈 예정입니다."]

백신 피해자와 가족들은 법원의 판결이 당연한 결과라며 환영하면서도 질병청의 항소 결정에는 반발했습니다.

[김두경/코로나19 백신피해자가족협의회 회장 : "(정부를) 믿었기 때문에 우리는 백신접종을 했었던 것입니다. 그런데 정부는 피해 국민들한테 믿음을 주지 못했어요. 그래서 국가를 상대로 손해배상청구를 하는 것이고 그것을 인정하지 않으려고 하는 정부가 어떻게 국민을 위한 정부인지..."]

그동안 정부에 피해 보상 신청을 해도 백신 접종과의 인과 관계를 인정받기가 쉽지 않아 결국 소송을 선택할 수밖에 없었다고 호소했습니다.

실제로 지난주까지 정부에 접수된 백신 피해 보상 신청은 모두 8만 7,304건.

이 가운데 보상이 결정된 건 사망 8건을 포함해 2만 801건입니다.

신청자의 32%만 인과성을 인정받아 보상을 받게 된 셈입니다.

피해자 가족들은 인과성 입증 문턱이 너무 높다며, 인정 범위를 보다 넓혀달라고 요구하고 있습니다.

입증 책임은 피해자가 아닌 질병청이 지도록 하는 내용의 특별법 제정도 촉구했습니다.

현재 국가를 상대로 백신 피해 보상을 청구한 소송은 9건.

이번 판결 결과로 그동안 인과 관계 입증에 어려움을 겪던 피해자들의 추가 소송이 잇따를 수 있다는 관측도 나옵니다.

KBS 뉴스 임주영입니다.

영상편집:김형기/그래픽:최창준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