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돈바스 등 우크라 내 러시아 점령지서 23일 ‘합병’ 투표
입력 2022.09.21 (07:30) 수정 2022.09.21 (07:42)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우크라이나 내 러시아 점령지에서 러시아로의 합병을 위한 주민 투표 계획이 확정됐습니다.

돈바스 등 4개 주에 들어선 친러 행정부는 모레부터 투표를 실시하겠다고 발표했습니다.

모스크바 조빛나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주민투표!"]

우크라이나 남부 자포리자주 주민들이 '투표하자'는 구호를 외치고 있습니다.

이 지역 친러시아 행정부 수장은 러시아 연방으로 편입을 위한 주민 투표를 승인했습니다.

[예브게니 발리츠키/자포리자 친러 행정부 수장 : "자포리자 지역 주민들의 의지이며, 그 누구도 우리의 자결권을 방해할 권리는 없습니다."]

["러시아! 러시아!"]

우크라이나 내 러시아 점령지에서 러시아으로의 합병 여부를 묻는 주민 투표를 하기로 결정했습니다.

대상은 친러시아 세력이 독립을 선포한 동부 돈바스 지역과 남부 자포리자주와 헤르손주의 러시아가 통제하는 지역 전체로 현지시각 23일부터 닷새 동안 일제히 실시할 예정입니다.

[데니스 푸실린/도네츠크 인민 공화국 : "상황이 변화하고 있고 우리가 새로운 단계에 들어서고 있기 때문에 이것(주민투표)은 우리에게 안보를 담보할 것입니다."]

러시아 국가 두마 의장은 우크라이나 주민들이 러시아에 합류하고자 한다면 그 결정을 지지할 것이라고 했고, 외무장관도 긍정적인 입장을 밝혔습니다.

[세르게이 라브로프/러시아 외무장관 : "특별군사작전의 시작부터, 그 이전에도 우리는 지역 주민들이 그들의 운명을 결정해야 한다고 말해왔습니다."]

러시아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투표소 설치 등 지원에 나설 방침입니다.

모스크바에서 KBS 뉴스 조빛나입니다.

영상편집:김철
  • 돈바스 등 우크라 내 러시아 점령지서 23일 ‘합병’ 투표
    • 입력 2022-09-21 07:30:52
    • 수정2022-09-21 07:42:06
    뉴스광장
[앵커]

우크라이나 내 러시아 점령지에서 러시아로의 합병을 위한 주민 투표 계획이 확정됐습니다.

돈바스 등 4개 주에 들어선 친러 행정부는 모레부터 투표를 실시하겠다고 발표했습니다.

모스크바 조빛나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주민투표!"]

우크라이나 남부 자포리자주 주민들이 '투표하자'는 구호를 외치고 있습니다.

이 지역 친러시아 행정부 수장은 러시아 연방으로 편입을 위한 주민 투표를 승인했습니다.

[예브게니 발리츠키/자포리자 친러 행정부 수장 : "자포리자 지역 주민들의 의지이며, 그 누구도 우리의 자결권을 방해할 권리는 없습니다."]

["러시아! 러시아!"]

우크라이나 내 러시아 점령지에서 러시아으로의 합병 여부를 묻는 주민 투표를 하기로 결정했습니다.

대상은 친러시아 세력이 독립을 선포한 동부 돈바스 지역과 남부 자포리자주와 헤르손주의 러시아가 통제하는 지역 전체로 현지시각 23일부터 닷새 동안 일제히 실시할 예정입니다.

[데니스 푸실린/도네츠크 인민 공화국 : "상황이 변화하고 있고 우리가 새로운 단계에 들어서고 있기 때문에 이것(주민투표)은 우리에게 안보를 담보할 것입니다."]

러시아 국가 두마 의장은 우크라이나 주민들이 러시아에 합류하고자 한다면 그 결정을 지지할 것이라고 했고, 외무장관도 긍정적인 입장을 밝혔습니다.

[세르게이 라브로프/러시아 외무장관 : "특별군사작전의 시작부터, 그 이전에도 우리는 지역 주민들이 그들의 운명을 결정해야 한다고 말해왔습니다."]

러시아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투표소 설치 등 지원에 나설 방침입니다.

모스크바에서 KBS 뉴스 조빛나입니다.

영상편집:김철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