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신당역 보복 살인’ 전주환 “진짜 미친 짓 했다…죄송합니다”
입력 2022.09.21 (08:09) 수정 2022.09.21 (08:10) 사회
스토킹 끝에 여성을 살해한 전주환(31·구속)이 특정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특가법)상 보복살인 혐의로 오늘(21일) 서울중앙지검에 송치됐습니다.

오늘 오전 7시30분쯤 서울 남대문경찰서 유치장에서 나온 전씨는 신상정보를 공개하기로 한 심의위윈회 결정에 따라 마스크를 쓰지 않은 채 카메라 앞에 섰습니다.

피해자를 불법촬영하고 스토킹한 것을 인정하느냐는 물음에 “정말 죄송합니다”라고 답했고, ‘죄송하다’는 말 외에 할 말이 없느냐는 질문에 “제가 진짜 미친 짓을 했다”고 말했습니다.

피해자와 유족에게는 “정말로 죄송하다”고 말하면서도 범행 동기나 사전 계획 여부에 대한 질문에는 답하지 않았습니다.

전씨는 피해자를 스토킹한 혐의 등으로 기소돼 불구속 상태로 재판을 받다 1심 선고를 하루 앞둔 14일 밤 서울 지하철 2호선 신당역 여자 화장실을 순찰하던 피해자를 흉기로 살해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경찰은 수사 기록과 확보한 증거, 전 씨의 신병을 검찰로 넘겼고, 오늘 오전 지금까지의 수사 결과와 범행 전후 상황을 언론에 설명할 예정입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신당역 보복 살인’ 전주환 “진짜 미친 짓 했다…죄송합니다”
    • 입력 2022-09-21 08:09:38
    • 수정2022-09-21 08:10:54
    사회
스토킹 끝에 여성을 살해한 전주환(31·구속)이 특정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특가법)상 보복살인 혐의로 오늘(21일) 서울중앙지검에 송치됐습니다.

오늘 오전 7시30분쯤 서울 남대문경찰서 유치장에서 나온 전씨는 신상정보를 공개하기로 한 심의위윈회 결정에 따라 마스크를 쓰지 않은 채 카메라 앞에 섰습니다.

피해자를 불법촬영하고 스토킹한 것을 인정하느냐는 물음에 “정말 죄송합니다”라고 답했고, ‘죄송하다’는 말 외에 할 말이 없느냐는 질문에 “제가 진짜 미친 짓을 했다”고 말했습니다.

피해자와 유족에게는 “정말로 죄송하다”고 말하면서도 범행 동기나 사전 계획 여부에 대한 질문에는 답하지 않았습니다.

전씨는 피해자를 스토킹한 혐의 등으로 기소돼 불구속 상태로 재판을 받다 1심 선고를 하루 앞둔 14일 밤 서울 지하철 2호선 신당역 여자 화장실을 순찰하던 피해자를 흉기로 살해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경찰은 수사 기록과 확보한 증거, 전 씨의 신병을 검찰로 넘겼고, 오늘 오전 지금까지의 수사 결과와 범행 전후 상황을 언론에 설명할 예정입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